최근 어린이집 교사들의 아동학대에 대해 보도가 되어 떠들썩 했죠.

방송 뉴스에서 보여주는 CCTV 화면을 보며 아이가 있든 없든 교사의 잘못에 대해 분개했다는 소리도 많이 들렸습니다.


우리 아이 다니는 어린이집은 안그러겠지.

매일 아침, 저녁으로 보는 선생님이 설마 그런짓은 안하겠지.... 하면서도 내심 걱정이 된 건 사실입니다.


어제 공립 어린이집에 다니는 아이가 가지고 온 리본과 안내문입니다.


20111026_03.JPG


"우리는 선생님을 믿습니다" 리본을 한달 동안 달고 다녀달라는 안내문이었습니다.

어린이집도 부모들 걱정을 의식을 했는지 어린이집 연합회에서 단체행동에 나선 것이었습니다. 어린이집 학부모 4년만에 처음 받아보는 교사들의 성명서? 였습니다.


그 내용 중에 하루 12시간 근무라는 단어가 눈에 들어옵니다.

열악한 근무조건이 절대 아동학대를 정당화시키지는 못하겠지만 보육 교사의 근로환경은 평상시에도 생각을 했던 부분이었죠.

부모도 컨디션에 따라 내 아이에 대한 태도도 달라지는데 선생님은 오죽할까 하고요....

그나마 우리 아이가 다니는 공립은 좀 나으려나 하는 짐작뿐이었습니다.


부디 선생님들의 근로 환경도 개선되고 앞으로 그런 뉴스는 안나왔으면 좋겠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256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내가 나로 살 수 있도록 imagefile [5] 시에나 2017-06-23 2456
1255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아이셋 엄마, 아이넷 엄마 imagefile [2] 윤영희 2017-06-22 2990
1254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너는 밥에 김치 나는 김밥 imagefile [4] 안정숙 2017-06-22 2763
1253 [자유글] 점점 더워지는 것 같아요.. bupaman 2017-06-22 1839
1252 [자유글] 목이 계속 뻐근하네요. bupaman 2017-06-21 1783
1251 [자유글] [시쓰는엄마] 또 먹고 싶어 [5] 난엄마다 2017-06-14 2109
1250 [자유글] 집에가면서 치킨이나 사들고.. bupaman 2017-06-13 2009
1249 [자유글] 머리가 자꾸 지끈지끈... [1] bupaman 2017-06-12 1842
1248 [자유글] [시쓰는엄마] 경계에 서서 [2] 난엄마다 2017-06-12 1688
1247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딸들을 위한 생리 노래 image [2] 윤영희 2017-06-11 2608
1246 [자유글] [시쓰는엄마]수많은 넋을 기리며 [2] 난엄마다 2017-06-11 2016
1245 [자유글] 금요일이 제일 좋네요~ㅎ [1] bupaman 2017-06-09 1981
1244 [자유글] 금요일아 얼른되라~ [1] bupaman 2017-06-08 1974
1243 [자유글] 내일 드디어 쉬는 날이네요~ bupaman 2017-06-05 1797
1242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엄마는 모르는 아이의 속마음 imagefile [2] 윤영희 2017-05-29 2302
1241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육아와 알랭 드 보통 [1] 윤영희 2017-05-18 2247
1240 [자유글] 마주이야기 2 [1] 푸르메 2017-05-15 2494
1239 [자유글] [시쓰는엄마] 5월 어느 날 [1] 난엄마다 2017-05-14 2438
1238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엄마로 살면서 할 수 있는 일 [2] 윤영희 2017-05-08 2434
1237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선거를 앞두고 image [2] 케이티 2017-05-04 243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