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1010111.jpg

 

오늘 베이비트리 떼쓰는 아이에 관한 기사에 나온 가명 김영숙입니다.

얼떨결에 저희 고모와 동명이인이 되었어요. ㅎㅎ

기자님이 아마도 제 이야기를 사례로 든 것 같아요. 하하하

 

그런데 이름 옆(36)이라고 쓰여진 나이가 문득 낯서네요.

딱히 나이 먹는 것에 대해 두려워하지는 않지만

제가 생각했던 마흔이 되지 않을까봐 두려워집니다.

그래서 즐겁게 나이 먹는 방법으로

마흔이 되던 해에 친구들과 아이가 몇 살이건간에 다 떼어놓고

오로지 '나'를 위한 여행을 떠나기로 했어요.

 

남편들에게 미리 공표해놓고 3명이서 마흔여행을 위한 계를 시작했습니다.

36살에는 3만원, 37살에는 5만원, 38살에는 7만원, 39살에는 10만원씩.. 이런식으로요.

벌써 70여만원이 모였어요.

계주인 저는 매달 통장내역을 캡쳐해서 친구들에게 보내주고 

'열심히 절약하고 신나게 일하자!' 하며 파이팅을 외치죠..

 

얼마전에 여행 장소를 정하고 스페인어를 시작했어요.

아직 알파베또에서 서성이고 있지만 ...ㅎㅎ

그러나 친구들도 저도 이러한 과정이 너무 행복해요.

 

혹시 여행 말고도 또 재미있고 의미있는 도전이 있을까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896 [자유글] 즐거운 추석 되세요~ [1] 양선아 2014-09-04 2791
» [자유글] 마흔살을 기다리며 imagefile [10] 숲을거닐다 2014-09-03 3103
894 [자유글] 풀기 어려운 육아 고민에 대처하는 엄마의 자세 [6] 윤영희 2014-08-30 3762
893 [자유글] [세상 읽기] 유민 아빠께 / 김중미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8-28 2768
892 [자유글] 고추 이야기 2 imagefile [3] 농부우경 2014-08-28 5288
891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의자 imagefile [6] 살구 2014-08-25 5156
890 [자유글] 이유식 기사가 나간 뒤.... [14] 양선아 2014-08-21 3401
889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어두워서 좋은 지금 imagefile [11] 살구 2014-08-20 6535
888 [자유글] 책 잘 받았어요. imagefile [5] 난엄마다 2014-08-19 2951
887 [자유글]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 정말 괜찮네요~ imagefile [8] 양선아 2014-08-18 3503
886 [자유글] 혼자이고픈 오늘... [4] 겸뎅쓰마미 2014-08-16 2914
885 [자유글] 고추 이야기 1 imagefile 농부우경 2014-08-13 3665
884 [자유글] 토토로네 미국엄마 '슬로 육아'저자 윤영희님을 만나다! imagefile [11] pororo0308 2014-08-13 5918
883 [자유글] 다둥이 카드 혜택 다 알고 계세요? imagefile [4] 양선아 2014-08-11 3423
882 [자유글] “쓰지 않는 전등 꺼주세요”…‘햇빛학교’ 아이들이 달라졌어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8-11 3071
881 [자유글] 영유아 스마트기기 및 디지털 미디어 과몰입 예방 및 치료를 위한 프로그램을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file [1] ergonome511 2014-08-09 3509
880 [자유글] pororo0308님을 도쿄에서 만났어요. imagefile [5] 윤영희 2014-08-08 6074
879 [자유글] 뉴스 타파 세월호 다큐 영상 보셨나요? [2] 양선아 2014-08-07 3360
878 [자유글] 끔찍한 사건 사고를 보며 양선아 2014-08-05 2472
877 [자유글] 생각하니 아찔했던 그날 그 사건 imagefile [3] 꿈꾸는식물 2014-08-05 27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