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의 오르막길

자유글 조회수 2926 추천수 0 2015.10.20 11:09:11

오랜만에 들른 작가 오소희씨의 블로그에선

요즘 육아를 둘러싼 수다판(?)이 한창 펼쳐지고 있더군요.

'오마이육아'라는 카테고리에 워킹맘, 사교육, 잠안자는아기 등등

작가가 제안하는 글도 좋지만, 주옥같은 댓글들이 주렁주렁 열려 있어요.

이제 시작된지 얼마 되지 않았으니, 궁금하신 분들은 구경가 보세요.

속이 시원하기도 하고, 눈물이 찔끔나기도 하고, 읽으면서 정리가 되기도 하고..

무엇보다 뜨겁고 사랑스러운 엄마들이 세상엔 참 많구나 싶어, 마음이 놓인답니다.

읽으면서 좋았던 대목들 몇 부분을 소개하자면,


- 육아책만으로는 해결할 수 없을 때는

   내가 아이와 관련된 책이 아니라

   나와 관련된 책을 봐야 할 때이기 때문입니다.

   육아보다 더 큰, 내 생활의, 삶의 구조를 살펴야 할 때이기 때문이죠.


- 영유아기의 아이를 둔 엄마의 덕목을 소개하는 부분에서..

  '허허, 나는 당분간 젖만 있고 뇌가 없다네' 하는 관대한 인내가 가장 필요해요.


- 죽을만큼 힘든 시간도 반드시 끝은 있어요.

   '적어도'란 부분이 늘어요.

    아기는 매일 변하고 엄마가 잘 따라오고 있나 테스트하는 것 같아요.


- 너무 똑똑하고 예민한 아기들은 잠을 못 자기도 한대요.

  잘 못 먹고 잘 못 자는 아기들 중에 천재가 많대요.

    ... 이 글에 대한 작가의 댓글이 또 빵 터져요.


- 저희집 아들.

   안 먹고 안 잤지만 천재가 아님이 밝혀졌습니다.


   ...저희집 경우도 덧붙이자면,

      안먹고 안자고 안싸기까지 했던 딸도 천재가 아님이 명백하게 밝혀졌습니다.ㅋㅋㅋ



아! 문제해결을 하려고 이런 판을 벌인 건 아니겠지만, 이렇게 자기 얘기를 하고 또 고민을 상담하고 남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스스로 각자가 찾아가는 것, 정리하는 것들이 있지 않을까요.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했던 때처럼, 그렇게 한 자리에 모여 이야기판을 벌이는 기회를 베이비트리에서도 해보고 싶은데, 이노무 시간이 웬쑤네요! 2학기 시작되자마자 아이들 학교에서 일이 좀 생겼거든요. 그럭저럭 잘 정리되긴 했는데 숙제는 여전히 많네요.


생생육아의 '오디션프로와 육아' 글에 썼던, '나타난다'는 말은

윤종신이 했던 말이랍니다.

이번에 마음이 많이 힘들 때 그의 <오르막길>을 들으면서 위로가 많이 되었어요.




이 한 구절이 저의 육아를 압축해서 표현해주는 것 같았죠.

아이가 나에게 하는 말인 것 같기도 하고, 내가 아이에게 말하는 것 같기도 했어요.

굳이 이렇게 힘든 나를 택한 엄마.. 굳이 이리 고된 나를 택한 아이야..

'올라온 만큼 아름다운 우리 길' 이란 가사가 꼭 우리 얘기같더라구요.


앞으로도 힘들겠지만 서로 손 꼭 잡고 한걸음 한걸음

오르막길 오르듯. 그렇게 함께 걷자. 마음 다잡을 수 있었어요.


참 신기한 것은,

못 견디게 힘들다가도 고비를 하나 넘고 날 때마다

뭔가 사방이 환..해지고 그동안 안 보였던 것들이 하나씩 보이고 깨달아지더라구요.

알고 나니 어떻해야 하는지 알 것 같고,

더 힘든 게 와도 견딜 수 있겠다 싶고.


<오르막길>은 정인이 부른 것도 좋고, 윤종신이 부른 것도 괜찮고,

김준수가 6년만에 방송출연해서 울면서 부른 것도- 아마 자기 처지랑 비슷해서인거 같은데, 저는 이들 셋의 상황이 한국사회의 갑을관계의 무서움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고 생각해요. 언제 한번 이 부분에 대해서도 분석글을 올려볼께요.ㅋ - 애절하니 좋네요.

아직 들어보신 적이 없다면, 취향에 맞춰 가수를 골라 한번 들어보세요.

산 하나를 오르면서 겪는 드라마틱한 내면과

나의 육아를 돌아보며 용기를 내게 해 줄거예요.


요즘 저희집 딸이 음악에 빠졌답니다.

열세살짜리 친구들 7명이랑 레인보우 걸스를 결성했다나 뭐라나-

아이 취미에 편승해 저도 좋은 노래 많이 듣고, 그리 나쁠 건 없네요^^

이런거저런거 다 동원해서 육아의 오르막길, 무사히 걸어내길 바래요.

엄마들 모두모두 화이팅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15873/d50/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096 [자유글] 센스있는 엄마들의 선택 착한공구 맘&베이비입니다. ampas2000 2015-11-12 3889
1095 [자유글] 안녕하셨어요? [4] 난엄마다 2015-11-09 2831
1094 [자유글] 당신의 ‘인생영화’ 있습니까? image 베이비트리 2015-11-05 2514
1093 [자유글] 센스있는 엄마들의 선택 착한공구 맘&베이비입니다. ampas2000 2015-10-29 2474
1092 [자유글] 조성진의 땀방울 imagefile [1] wonibros 2015-10-23 9679
» [자유글] 육아의 오르막길 [3] 윤영희 2015-10-20 2926
1090 [자유글] 연세대 사학과 교수들 한국사 국정 교과서 제작 참여 안하겠다고 하네요 양선아 2015-10-14 2554
1089 [자유글] 사주가 또 뭐라고 [6] 숲을거닐다 2015-10-11 3071
1088 [자유글] < 인생이 빛나는 정리의 마법 > 따라잡기 imagefile [10] 강모씨 2015-10-10 7600
1087 [자유글] 그림일기.. 세잎 클로버 ... 행복과 함께 imagefile [1] rimbo875 2015-09-23 4108
1086 [자유글] 어른들을 위한 애니 마음을 고쳐 드려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9-23 2922
1085 [자유글] 자녀 사랑하기 - 올바른 훈육 공유합니다. imagefile jihojiho 2015-09-22 2778
1084 [자유글] 딸 아이 줄넘기 하는 것을 바라보며... (20150902) [3] eruzach 2015-09-08 2726
1083 [자유글] 베이비트리 필자 권오진 선생님을 만났어요~ imagefile 양선아 2015-09-07 3545
1082 [자유글] 드림 문화 [6] 숲을거닐다 2015-08-31 2531
1081 [자유글] 웹툰읽다 울컥했어요 - 나는 엄마다. [3] GreentreeWorld 2015-08-26 2672
1080 [자유글] 6세 남아, 하루 용돈 500원. 많을까요? 적을까요? imagefile [6] 강모씨 2015-08-23 4511
1079 [자유글] 6세 개똥이, 사촌들과 함께라 즐거웠던 방학 imagefile [10] 강모씨 2015-08-18 4698
1078 [자유글] 워킹 홀리데이 imagefile [7] 꽃보다 에미 2015-08-14 3902
1077 [자유글] 광주에서 만난 화순댁, 안정숙씨 영상입니다~. moviefile [2] 베이비트리 2015-08-06 54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