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터 사진전.jpg

 

아이들 방학하면 엄마들은 개학이죠.

직장맘은 직장맘대로, 전업맘은 또 전업맘대로 방학중인 아이들 챙기며 보살피느라 고생들이 참 많습니다.

방학을 하면 평소에 자주 갈 수 없었던 전시회나 박물같 같은 곳은 꼭 들리게 됩니다.

아이들과 보기에 좋고, 같이 얘기할 꺼리도 있고, 너무 지루하지 않고, 의미도 있는 그런 전시회..

모든 학부모들이 찾을텐데요, 사실 이런 조건에 맞는 전시회가 그리 많지는 않습니다.

저처럼 열네살 사춘기 아이에서부터 열살 초등생, 일곱살 유치원생처럼 나이차이도, 관심사도

다 다른 세 아이가 있는 엄마라면 모두를 다 만족시키는 전시회 찾는 일이 머리에 쥐 나게 하지요.

그런데, 사춘기 아이도, 초등생도, 유치원생도 다 좋아한 전시회가 있었습니다.

한겨레에서 주관하는 '로이터 사진전' 말입니다.

 

사실 한겨레에 글을 쓰는 사람으로서 이런 칭찬 하려니 꼭 짜고 치는 고스톱 같지만

아이들 반응은 아주 정직합니다. 재미없고 지루한 것은 아주 매정하게 판단하거든요,

그런 면에서 이 전시회는 정말 만족스럽습니다.

우선 사진전이라 내용이 분명해서 아이들이 보기에도 이해하기 쉽구요.

보도 사진전이라 심각한 사진만 있을 것 같지만 세계적인 사진작가들의 열과 혼이 담긴

다양한 섹션의 사진들이 있어서, 큰 아이처럼 시사나 해외 소식에 관심 있는 아이도

둘째처럼 환경이나 자연에 관심많은 아이도, 막내처럼 재미나거나 특이한 사진에

눈을 반짝이는 아이도 다 좋아할만한 사진들이 가득했습니다.

 

로이터 사진전3.jpg

 

물론 세계사나 이런 저런 시사에 상식이 있는 아이들이라면 좀 더 풍부하고

재미나게 전시회를 즐길 수 있습니다.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의 관계나, 폴 메카트니나, 911 테러나 조지 부시 대통령을 아는 큰 아이는

동생들보다 더 깊이 있게 전시회를 즐겼지만 아직 그런 것엔 관심이 없는 둘째나

모든 것이 다 새로운 막내에게도 나름 즐길거리들이 많은 전시회였거든요.

물론 어른들에게도 볼거리가 많은 전시회구요.

 

아무데서나 사진을 찍을 수 는 없지만 이렇게 사진 찍는게 허용되는 코너가 있어서 기념사진

남길 수 도 있구요, 사진 옆에 간단한 설명이 되어 있어서 부모가 조금만 더 부연 설명을 해주면

사진을 통해서 이 시대에 일어난 커다란 사건들에 대해 아이들에게 많은 이야기들을 들려 줄 수 있는 것도 큰 매력입니다.

(둘째는 이 전시회를 보고 와서 팔레스타인에 대한 학습만화책을 보기 시작했어요^^")

 

로이터 사진전5.jpg

 

전시회를 다 보고 나면 꼭 기념품 샵에 들리게 됩니다.

전시회를 기억할 수 있는 비싸지 않은 기념품 하나 사는 것도 큰 즐거움이거든요.

사진전 답게 대표작들이 담긴 엽서도 좋구요, 전시회에 나온 모든 사진들이 다 담겨 있는

도록도 아주 훌륭하구요.

 

전시회가 열리는 예술의 전당 한가람 미술관은 이 외에도 다른 여러 전시회들이 같이 열리고 있으니

한번 나간 김에 다른 곳들을 더 들리고 와도 좋을 듯 합니다.

 

더운 여름날, 아이들과 함께 지내기가 쉽지는 않지만 가끔 이런 좋은 전시회장을 찾아

유쾌한 콧바람도 한 번 쐬면서 건강하게 잘 지내시기 바랍니다.

더 많은 분들이 '로이터 사진전'을 찾았으면 좋겠네요.

 

좋은 전시회 마련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려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신순화
서른 둘에 결혼, 아이를 가지면서 직장 대신 육아를 선택했다. 산업화된 출산 문화가 싫어 첫째인 아들은 조산원에서, 둘째와 셋째 딸은 집에서 낳았다. 돈이 많이 들어서, 육아가 어려워서 아이를 많이 낳을 수 없다는 엄마들의 생각에 열심히 도전 중이다. 집에서 아이를 낳고 키우는 경험이 주는 가치, 병원과 예방접종에 의존하지 않고 건강하게 아이를 키우는 일, 사교육에 의존하기보다는 아이와 더불어 세상을 배워가는 일을 소중하게 여기며 살고 있다. 계간 <공동육아>와 <민들레> 잡지에도 글을 쓰고 있다.
이메일 : don3123@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don3123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74314/d11/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936 [자유글] [야! 한국사회] 누가 아이를 버리는가 / 김희경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10-22 3421
935 [자유글] 학부모의 우정 결과 [3] illuon 2014-10-21 3481
934 [자유글] 임성한·문영남·김순옥표 ‘막드 월드’의 필수요소 세 가지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20 4859
933 [자유글] 5살 한글 교육이 뇌를 망가뜨린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20 7116
932 [자유글] 깨 한 톨 먹자고 imagefile [3] 농부우경 2014-10-19 3367
931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스며든다는 것 imagefile [5] 살구 2014-10-17 8636
930 [자유글] 12년 동안 촬영한 한 소년의 ‘실제 성장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17 6050
929 [자유글] 댓글이 안돼 여기에 남겨요 [1] 윤영희 2014-10-17 2928
928 [자유글] 학부모의 우정 [8] illuon 2014-10-16 3022
927 [자유글] [당첨자발표] 나를 감동시킨 한 문장 imagefile [12] 베이비트리 2014-10-16 6481
926 [자유글] 10대 소녀로 돌아간 날 [4] 난엄마다 2014-10-16 3098
925 [자유글] 쿠미타이소 뒷이야기 [1] 윤영희 2014-10-14 3692
924 [자유글] 첫째에게 둘째란...... [8] crack79 2014-10-11 4261
923 [자유글] 가지면 3가족 집, 나누니 10가족 집으로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10 7227
922 [자유글] 꽃보다 풍물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10-09 2903
921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참 좋다 좋다 [11] 살구 2014-10-08 3326
920 [자유글] ‘욕쟁이’ 청소년도 말뜻 알고 나면 입에 담기 어렵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07 7733
919 [자유글] 아들램 첫사랑 [7] ILLUON 2014-10-02 3421
918 [자유글] 베이비 트리에 첨 로그인 합니다^^ [9] may5five 2014-10-01 2888
917 [자유글] 우리의 예산은 어디에 쓰이는걸까? [1% 지렛대 예산 공모전] imagefile 양선아 2014-09-29 32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