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저 쉴래요

 

 

오늘도 수고하셨어요

식사는 잘 챙겨드셨나요

커피를 너무 많이 마시진 않았나요

다리가 후들거릴만큼

오래 서 있지는 않았나요

컴퓨터 화면 보느라

눈이 뻑뻑하진 않나요

 

가끔 창 밖의 하늘도 봐요

후텁지근한 더위 속에서도

일렁이는 바람을 찾아봐요

삭막한 회색 건물들 속에서도

지저귀는 새소리 잡아봐요

 

몸이 쉬라고 하기전에

먼저 쉬자구요

내 몸이 나만의 것이

아니더라구요

내 어머니 건강이

나를 지켜주었고

내 어머니 건강이

버팀목이 되주었죠

 

나 또한 두 아이의

엄마이기에

몸이 쉬라고 하기전에

먼저 쉴래요

 

 

------------------

아버지가 돌아가신 지 언 20년이 되가네요

아버지를 떠나보내고 알았죠.

건강해야한다고

내 건강이 나만의 것이 아니라구

갑자기 아버지가 보고 싶어요.

어머니 목소리가 듣고 싶네요.

못난 딸자식

전화도 자주 못했는데

오늘은 전화 한 통화 해야겠어요.

엄마, 엄마...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916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바람 부는 날의 시 imagefile [4] 살구 2014-09-28 4142
915 [자유글] [이 순간] 단 3일간의 스키경기 치르자고…수백년 가리왕산 원시림 아비규환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4-09-26 5329
914 [자유글] 고추 이야기 3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9-26 5645
913 [자유글] ㅋㅋ 술 취했나봐요~ [3] ILLUON 2014-09-25 3200
912 [자유글] 루스핏? 노노! 허리띠? 굿굿!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4-09-25 7900
911 [자유글] 가을이니까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9-22 2876
910 [자유글] 당신의 꿈은 무엇인가요? [1] 숲을거닐다 2014-09-19 2972
909 [자유글] 함께 imagefile [10] 난엄마다 2014-09-19 4640
908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풀벌레들의 작은 귀를 생각함 imagefile [5] 살구 2014-09-18 6739
907 [자유글] 카카오 부사장 강연 그리고 오랜만에 후배랑 노래방 [6] 양선아 2014-09-18 4998
906 [자유글] 3년 고개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9-18 2989
905 [자유글] 초1 하루일과 [6] ILLUON 2014-09-17 3070
904 [자유글] [당첨자발표] 내 생애 최고의 육아서는? imagefile [8] 베이비트리 2014-09-16 5489
903 [자유글] 내 몸 안전이 행복 시작…세월호 참사 보며 깨달았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9-16 7515
902 [자유글] 여성가족부에 추석사진공모전이 올라와서 공유합니다^^ file jess123 2014-09-15 2764
901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꽃들 imagefile [2] 살구 2014-09-14 2833
900 [자유글] 미생 [2] 겸뎅쓰마미 2014-09-13 2821
899 [자유글] 괜찮아 마지막편을 기다리며 image [6] anna8078 2014-09-11 3460
898 [자유글] 벌초가 많은 이유 imagefile 농부우경 2014-09-08 2891
897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오므린 것들 imagefile [4] 살구 2014-09-05 60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