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이맘때에는 막 걸음마를 떼고 걷는 연습을 하던 예쁜 딸이 올 봄에는 제법 봄을 느낄 줄 아는 아이가 되었다. 길을 걷다가도 갑자기 하늘을 올려다보며 "오와~ "하며 감탄사를 터트리고 땅에 떨어진 낙엽을 주워 이리 저리 살펴보는 감성적인 딸이다.

 

KakaoTalk_20160411_162059618.jpg

 

 

아직 두돌밖에 안되었는데, 꽃이 아름다운 것을 느낄 줄 알고 하늘을 올려다 보고 감탄할 줄 아는 것에 가끔 너무나 놀랍다. 봄이 예쁜건지, 봄을 느끼고 있는 딸이 예쁜건지 모르겠지만 참으로 사랑스러운 계절임에 틀림없다. 아무리 예쁜 것이라도 함께 나눌 사랑하는 이가 곁에 없다면 그것은 아름다운 것이 아니겠지... ? 4월은 아름답지만 뼈아픈 계절임을 알기에, 지금의 이 순간들을 더 귀하게 여기게 된다.

 

 

KakaoTalk_20160417_194653026.jpg

 

 

벌써 봄이가고 여름이 온 것만 같은 무더운 날씨가 찾아왔지만, 우리모두가 이 계절을 그리고 4월을 오래 기억할 수 있도록 봄이 조금만 더 머물러 주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KakaoTalk_20160417_194653498.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876 [자유글] 참깨를 세우며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8-05 2723
875 [자유글] 그냥 두서 없이 주절주절 숲을거닐다 2014-07-31 2444
874 [자유글] 엄마가 된다는 것(엄마가 미안해 당선 선물 '언젠가 너도, 너를 보면'을 읽고 blueizzy 2014-07-31 2838
873 [자유글] 동작을 재보선 결과를 보며 난엄마다 2014-07-31 2748
872 [자유글] 식생활 교육을 받으며 imagefile 푸르메 2014-07-30 3486
871 [자유글] 아래 '미국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관련 칼럼 한 편 공유합니다. 케이티 2014-07-30 2690
870 [자유글] [토토로네 미국집] 미국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2] pororo0308 2014-07-29 2861
869 [자유글] 아이들과 함께 책모임 imagefile [2] 푸르메 2014-07-27 4408
868 [자유글] 감자 팔아 냉장고바지 imagefile 농부우경 2014-07-26 2801
867 [자유글] 안녕하세용 [4] illuon 2014-07-24 2627
866 [자유글] 젖 이야기 최형주예요. 잘들 지내세요? ^^ imagefile [5] 최형주 2014-07-23 3124
865 [자유글] 책 왔어요, 감사드려요^^ imagefile [6] danachan 2014-07-23 2855
864 [자유글] 비 오는 날 imagefile [2] 숲을거닐다 2014-07-23 3909
863 [자유글] 감자를 캐다. imagefile [4] 농부우경 2014-07-23 2885
862 [자유글] 40일간의 여름방학, 얘들아. 엄마 떨고있니..? [2] 윤영희 2014-07-20 3202
861 [자유글] 약간 통통한 그녀가 날씬한 그녀보다 건강하대요~ image 양선아 2014-07-18 2874
860 [자유글] 이스라엘의 무차별 공습에 희생되는 아이들, 이건 아니잖아요 ㅠ [3] 숲을거닐다 2014-07-18 4053
859 [자유글] “짧고 보편적인 용어로 질문” ‘검달’이 말하는 검색 비법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7 2789
858 [자유글] 연꽃 같은 아이들 imagefile [2] 안정숙 2014-07-17 3278
857 [자유글] 괜찮아, 왔으니까 imagemoviefile [2] anna8078 2014-07-16 44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