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4월 8일, 불안한 마음으로 지켜보던 4.13총선과

2주기를 앞둔 세월호 참사로 마음이 하염없이 무거웠다.

하지만 밴드(sns)에 어김없이 쏟아지는

봄꽃 소식에 위로받으며

우연히 보게 된 사진이 있었다.

누가봐도 수령이 오래되어 보이는 나무에

봄꽃이 활짝 핀 걸 보고 설레이는 마음에 시를 썼다.

 

 

청춘

 

세월이 보이는 가지에

봄을 맞아 하얗게

꽃으로 단장하니

늘 너는 청춘이구나

 

어쩌면

우리네 나이 먹어도

너를 보고

이리 설레이는 건

잊고 사는

우리네 청춘탓이 아닐까

 

 

 

'청춘'이란 단어가 평소 어색했지만

그날은 자연스레 뱉어지길래 그냥 썼다.

참고로 그날 본 사진 속의 나무는 수령 60년된 자두나무였다.

 

어느덧 4월의 마지막 주를 보내고 있다.

요즘 주위를 둘러보면 봄꽃으로 화사하다.

어디를 둘러보아도 가을 단풍 못지않게 봄꽃으로 울긋불긋하다.

화사한 봄꽃들의 잔치뿐만 아니라

파릇한 잎들이 넘실대는 연초록빛 물결은 

보는 것만으로도 위로받는다.

 

4월, 둘째를 낳기 전 내게 4월은 단 하루도 마음 놓고 쉴 수 없는 달이었다.

내신을 챙겨주어야했던 학원 강사일을 10년 가까이했었다.

봄꽃이 화사한 4월, 단풍구경하기 좋은 10월은

중간고사, 중3기말고사, 연말 입시준비 등

시험준비로 바쁜 달이었다.

지금 학원에 계신 선생님들도 여전히 이 시기를

바쁘게 보내고 있지 않을까.

그랬었다.

그 때는 1년 중 꽃구경, 단풍구경이 한창일 때

가장 일이 많았고 좀 더 아이들을 챙겨줘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더 중요했었다.

어쩌면 충분히 나들이를 할 시간을 낼 수도 있었지만

나에겐 그럴 여유가 없었다.

그러면서 마냥 부러워했었다.

 

언제부터였을까

1년 중 확실하게 기다려지는 때가 생겼다. 

4월 5일을 전후로 한 며칠

바로 가로수 길 은행잎이 살짝 연둣빛으로 싹을 튀울 때이다.

새순의 은행잎이 그렇게 예쁠 수가 없다.

가로등에 작은 은행잎 새순이 비치는 모습,

작은 싹이 나뭇가지마다 돋아난 모습은  

언제보아도 나를 설레게한다. 

 

둘째를 낳고 학원 일을 그만두면서

시험을 대비해야하는 무거운 마음이 사라진 채 맞이한 4월.

그것만으로도 거리를 걸으면서 접하는

연둣빛 물결은 순간 행복을 준다.

 

투명한 흰색 철쭉의 청아한 빛깔

목련 꽃잎을 떨구고 바람에 일렁이는 이파리들

쭈욱 뻗은 자작나무 가지에서 번갈아 반짝이는 연한 회색과 초록빛깔

짙은 녹색잎 끝에 연한 초록잎으로 막 새단장을 하고 있는

작은 키의 관목들

가끔 길을 가다 손을 뻗어 연한 잎을 스쳐본다.

새로운 기운이 마구마구 느껴진다.

내일도 이 기운을 느낄 수 있다고 생각하니 그냥 좋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876 [자유글] 참깨를 세우며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8-05 2720
875 [자유글] 그냥 두서 없이 주절주절 숲을거닐다 2014-07-31 2441
874 [자유글] 엄마가 된다는 것(엄마가 미안해 당선 선물 '언젠가 너도, 너를 보면'을 읽고 blueizzy 2014-07-31 2836
873 [자유글] 동작을 재보선 결과를 보며 난엄마다 2014-07-31 2744
872 [자유글] 식생활 교육을 받으며 imagefile 푸르메 2014-07-30 3483
871 [자유글] 아래 '미국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관련 칼럼 한 편 공유합니다. 케이티 2014-07-30 2684
870 [자유글] [토토로네 미국집] 미국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2] pororo0308 2014-07-29 2856
869 [자유글] 아이들과 함께 책모임 imagefile [2] 푸르메 2014-07-27 4403
868 [자유글] 감자 팔아 냉장고바지 imagefile 농부우경 2014-07-26 2801
867 [자유글] 안녕하세용 [4] illuon 2014-07-24 2626
866 [자유글] 젖 이야기 최형주예요. 잘들 지내세요? ^^ imagefile [5] 최형주 2014-07-23 3121
865 [자유글] 책 왔어요, 감사드려요^^ imagefile [6] danachan 2014-07-23 2855
864 [자유글] 비 오는 날 imagefile [2] 숲을거닐다 2014-07-23 3900
863 [자유글] 감자를 캐다. imagefile [4] 농부우경 2014-07-23 2883
862 [자유글] 40일간의 여름방학, 얘들아. 엄마 떨고있니..? [2] 윤영희 2014-07-20 3201
861 [자유글] 약간 통통한 그녀가 날씬한 그녀보다 건강하대요~ image 양선아 2014-07-18 2874
860 [자유글] 이스라엘의 무차별 공습에 희생되는 아이들, 이건 아니잖아요 ㅠ [3] 숲을거닐다 2014-07-18 4052
859 [자유글] “짧고 보편적인 용어로 질문” ‘검달’이 말하는 검색 비법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7 2785
858 [자유글] 연꽃 같은 아이들 imagefile [2] 안정숙 2014-07-17 3276
857 [자유글] 괜찮아, 왔으니까 imagemoviefile [2] anna8078 2014-07-16 4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