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부는 날의 시

                                       김기택

 

바람이 분다

바람에 감전된 나뭇잎들이 온몸을 떨자

나무 가득 쏴아 쏴아아

파도 흐르는 소리가 난다

바람이 부는 곳으로 가보자고

바람의 무늬가 움직이는대로 따라가보자고

작고 여린 이파리들이

굵고 튼튼한 나뭇가지를 잡아당긴다

실처럼 가는 나뭇잎 줄기에 끌려

아름드리 나무 거대한 기둥이

공손하게 허리를 굽힌다

 

 

 석달 전부터 '바람이 불어오는 곳, 그곳으로 가요~' 노래를 흥얼거렸다. 그 즈음에 가을 제주도는 어떨까 궁금해졌고, 덜컥 비행기표를 예약했다. 그리고 지난 월요일, 아이 옷으로 가득한 큰 배낭을 뒤에, 아이는 앞에 메고 제주도 김녕으로 갔다. 잘 왔다고 환영하듯 태풍이 불고 비가 쏟아진다. 그래, 잘 온 거야. 바람 부는 데로 이리 저리 실컷 휘청대고 흔들릴 수 있는 나날들이었다.

 아침이면 이제 조금 걸음마를 시작한 딸아이를 앞세워 길을 나선다. 그 길이 그 길 같은 낮은 돌담길을 마구 헤맨다. 바람이 불어오는 곳, 바다 내음 날아오는 곳으로 귀와 코를 앞세우면 어김없이 초록빛 김녕 바다가 펼쳐졌다. 해운대 바닷가에선 모래도 파도도 질색하던 아이가 여기선 철퍼덕 주저 앉아 신이 났다. 아이 걸음에 맞추어 걷다가 앉았다가 걷다가 앉았다가... '작고 여린 이파리'같은 아기 손을 잡고 가자는대로 이끌려 간다. 잠온다고 칭얼대면 더 가고픈 여행자의 마음을 미련없이 접고 엄마의 맘으로 집으로 돌아간다. 그리고 아이가 깨면 다시 길을 나선다.

 바람 따라 나선 길인데, 일주일 정도의 여행을 마치고 돌아와 가만 생각해보니 정말 열심히 아이를 따라다니다 온 거 같다. 아무 이유 없이 이리 가자 하면 이리 가고, 저리 가자 하면 저리 가고 올라가자 하면 올라가고 내려가자 하면 내려가고... 공손하게 허리를 굽히고 작고 여린 아이 손에 이끌려 실컷 흔들리다 왔다.

 그래, 이게 진짜 여행일지도 모른다. 온 몸의 감각을 열어놓고서 작은 것을 놓치지 않는 것. 부드러운 바다 바람, 희미한 바다 냄새, 아이의 작은 손가락과 작은 발걸음. 작디 작은 것들에게 온 마음을 내어주고 공손히 허리를 굽히는 여행. 꼬마 길잡이를 앞세운 길 위에서 마음껏 작아질 수 있는 시간이었다.

 

더하기. 그러나! 모든 일에는 댓가를 지불해야 하는 법. ^^: 15개월 꼬맹이랑 단둘이 하는 여행은 정말 많은 체력을 요했다. ㅠㅠ 요 꼬맹이 바람 따라 지치지 않고 실컷, 유연하게 흔들리려면 열심히 체력을 키워야 할 듯하다.

    

20140926_154700.jpg 20140924_162616.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56 [자유글] 직장에 또다른 남편과 아내가 있다 imagefile babytree 2011-08-30 9517
255 [자유글] 초보엄마를 위한 인문강좌-"엄마,돌봄의 지혜를 만나다!" imagefile minkim613 2011-08-26 5279
254 [자유글] 황금돼지띠 ‘경쟁은 내 운명’ imagefile babytree 2011-08-23 9693
253 [자유글] 무상급식, 아이의 자존감 / 김은형 imagefile babytree 2011-08-18 15578
252 [자유글] 스마트한 ‘건강정보 앱’ imagefile babytree 2011-08-09 24762
251 [자유글] 엄마젖 먹일 사회환경이 필요하다 imagefile babytree 2011-08-09 15620
250 [자유글] “내 아기 육아정보 이 ‘앱’ 하나면 끝!” imagefile babytree 2011-08-03 20154
249 [자유글] 젊은 엄마, 아들보다는 딸이 좋아! imagefile babytree 2011-07-25 15089
248 [자유글] 유치원, 어린이집으로 찾아가는 공연 kukaknori 2011-07-21 5098
247 [자유글] 2011년 어린이국악뮤지컬의 명작 kukaknori 2011-07-21 4403
246 [자유글] 2011년 발표회를 위한 유아국악놀이 여름연수 kukaknori 2011-07-21 4902
245 [자유글] 유치원비 5년 동안 36%나 올라…학부모 ‘허리 휜다’ imagefile babytree 2011-07-19 17209
244 [자유글] ‘육아필수 앱’ 아이 울음·부모 불안 달랜다 image sano2 2011-07-12 15913
243 [자유글] 이유식을 먹지 않아요~ 어떻게 해야 할까요... imagefile frau1004 2011-07-03 10437
242 [자유글] 대출금이 먼저일까요? 김치냉장고가 먼저일까요?? tkfkd1448 2011-06-21 4841
241 [자유글] 괜찮은 동요 CD 추천 좀 부탁드려요~ lizzyikim 2011-06-21 8657
240 [자유글] 늦은 나이에~~~~ jwoo0513 2011-06-09 10115
239 [자유글] 돌잔치 고민입니다. imagefile ming0308 2011-06-02 5227
238 [자유글] 서른살에 꿈꾸다 image akohanna 2011-05-26 10030
237 [자유글] 임신부 부부가 함께하는 둘레길 태교산책(6월11일) minkim613 2011-05-20 5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