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덧 임신한 지 8개월에 들어섰습니다. 


다들 동생 보려고 그렇다고들 했지만 

징징대는 것은 기본이요, 원하는 것을 해줄 때까지 엄마를 그렇게 괴롭히더랍니다. 

내가 과연 무엇을 놓치고 있나, 뭐가 잘못된 거지?

갑자기 변해버린 첫째의 모습에 한 두달을 참 힘들게 보냈습니다. 

몸도 힘들어지고, 마음의 여유가 없어지다보니 점점 아이에게 고성을 지르게 되고

버릇을 고친다는 이유로 맴매를 하기 시작했습니다. ㅠㅠ

그래놓고 하루종일 우울해하고... (오랜만에 와서 하소연 중..)

그 와중에 읽게 된 기사 하나. 


20150630_162209.jpg


한겨레 신문

2015.06.30  30면
야! 한국사회 사랑과 폭력
김희경 세이브더칠드런 권리옹호부장


내가 고민하고 있던 부분을 콕 짚어준 기사였어요. 

세상에 맞을 짓이란 없는 것인데.... 

어쨌거나 이러한 고민 중에 

서서히 아이는 아이대로 나는 나대로 합의점을 찾아가고 있었는지 지금은 어느 정도 평화로워요. 

예상치 못한 수족구 때문에 일주일째 엄마랑 딱 붙어 있는데

이게 아이에게 하나의 치유가 되지 않았나 하는 생각도 듭니다. 

이러한 시간들이 있었기에 저는 또 엄마로서 한단계 성숙해졌겠죠. 

육아란 정말 답도 없고 끝도 없다는 말을 몸소 체험한 두달이었네요.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61 [가족] [육아웹툰] 야옹선생의 자연주의육아 - 돌발 진? 돌 발진! imagefile [1] 야옹선생 2014-10-08 4700
60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 5)그저 작은 공간이라도 있다면 imagefile [2] artika 2013-05-13 4698
59 [가족] 삼삼이를 아시나요? [3] 꿈꾸는식물 2014-08-20 4695
58 [가족] 너의 일상을 들여다보는 특권 imagefile 시에나 2013-02-20 4678
57 [가족] <어린이날>아이들에게는 뭐든지 해주고 싶은 엄마의 마음~ [1] gagimy 2013-05-06 4671
56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아이처럼 한번쯤은 "왜"라고 묻자 imagefile pororo0308 2014-09-14 4667
55 [가족] [아내없이살아가기4]노래를 좋아하는 아이_0304 imagefile [3] 홍창욱 2014-03-04 4663
54 [가족] 안절부절... [7] illuon 2015-02-02 4662
53 [가족] 대인배 우리 아이 [3] 겸뎅쓰마미 2014-05-27 4658
52 [가족] <알뜰살뜰 우주네>아빠와 함께하는 여행 file [5] satimetta 2014-10-13 4628
51 [가족] [이벤트응모] 2015년 송년잔치 imagefile [6] 푸르메 2015-12-31 4623
50 [가족] 하나라도 백 개인 토끼... [4] 겸뎅쓰마미 2014-07-15 4618
49 [가족] 망치로 부숴버린 핸드폰, 그거 그만 좀 보면 안되니? image 베이비트리 2015-01-26 4607
48 [가족] 둘째 어린이집 보내기... [4] ILLUON 2014-09-01 4597
47 [가족] [칼럼] 슈퍼맘과 이별하기 / 김영희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23 4581
46 [가족] 가족사진 image [2] 숲을거닐다 2014-10-17 4569
45 [가족] <아이와 동화쓰기> 괴물모자2 imagefile [1] 이니스 2014-06-23 4556
» [가족] 세상에 맞을 짓이란 없다 imagefile [6] 숲을거닐다 2015-08-14 4551
43 [가족] [알뜰살뜰우주네] 다섯살 인생 imagefile [8] satimetta 2015-06-24 4545
42 [가족] 한달에 11장, 일년에 앨범 하나면 충분해 image 베이비트리 2015-01-29 452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