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여름 휴가 때의 일이다.

시골 할머니,할아버지 집으로 휴가를 갔고, 

우리식구는 산으로 강으로 먹을것들을 싸들고 바쁘게 여름 휴가를 즐기고 있었다.

휴가 셋째날, 도깨비낚시라고 일반 대낚시에 떡밥주머니를 달아 잡는 피래미 낚시를 했다.

그리고 아들은 생에 처음으로 고기를 낚았다. ^^ 아주 자~~악~~은 ^^

완전 들뜨고 기뻐서 소리소리 질러댔고 

아들이 잡은 고기를 조심스레 어망에 넣었다.

그렇게 두어시간~~

어망에 한가득 자잘한 고기들을 잡고 집으로 향했다.

대문을 열고 뛰어들어가는 아들은 

"할머니, 할아버지~~ 건우가 고기잡았어요~~~"

ㅋㅋㅋ 아주 목소리만 들어서는 월척도 그런 월척이 없었다.

아니나 다를까 할머니, 할아버지를 앉혀놓고 무용담이 펼쳐진다.

건우가 낚시를 했는데 아빠가 잡은 물고기 보다 자기가 잡은 물고기가 훨씬 크고

손바닥을 마주대고 이만하다고 자랑자랑을 하는데.....

영낙없이 뻥이 심한 낚시꾼이었다. ㅋㅋㅋㅋ

마주댄 손바닥은 설명을 거듭할때마다 그 길이를 넓혀갔고

그날밤은 고기잡이 이야기로 밤을 지새웠다. ㅋㅋㅋ

다음에는 공룡만한 물고기를 잡겠단다.

꼭 잡길 바란다. 아들~~ ㅋㅋㅋㅋ

0798.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81 [가족] [코~자요] 그때 그때 달라져요 ~ imagefile [5] 나일맘 2012-08-29 5895
80 [가족] <우리 아기 코~자요> 숙면 [8] 리디아 2012-08-27 5932
79 [가족] 어린이 요리 전문 학원 개설 했다! imagefile [7] 리디아 2012-08-24 10820
78 [가족] 프랑스 루브르 박물관으로 가다. imagefile [6] 리디아 2012-08-20 9909
» [가족] [거짓말] 세상의 낚시꾼은 다 뻥쟁이~~^^ imagefile [2] trustjoon 2012-08-20 5279
76 [가족] 어머니 편히 쉬세요, 여보 고마워요 image 베이비트리 2012-08-20 4467
75 [가족] [거짓말] 4살의 뒤끝작렬의 거짓말 imagefile [2] 새잎 2012-08-18 5972
74 [가족] 빵 만드는 날 imagefile [6] 리디아 2012-08-17 6384
73 [가족] [거짓말] 진실은 어디에... imagefile [6] guk8415 2012-08-17 5108
72 [가족] [거짓말] 이 정도는 껌이거나, 예지력(?) imagefile [8] 강모씨 2012-08-17 5672
71 [가족] 손꼽아 기다린"서울 시향 오박사의 재미나는 클래식"-제 6회 신이 창조한 최고의 악기 imagefile [4] 리디아 2012-08-08 10510
70 [가족] [거짓말] 내 눈에는 보이지 않는.... imagefile [4] 나일맘 2012-08-07 5626
69 [가족] 뒷담화 땐 따지지 말 것, 아들처럼 굴지도 말고 image [4] 베이비트리 2012-08-06 17002
68 [가족] [거짓말] 잠이 안와요 imagefile [5] lizzyikim 2012-08-05 5811
67 [가족] [거짓말] 엄마가 공원에 안데려가줘요 imagefile [6] yahori 2012-07-31 8446
66 [가족] 사업은 실패했지, 결혼은 성공했어 image 베이비트리 2012-07-30 5336
65 [가족] 남편사용설명서 image [1] 베이비트리 2012-07-30 7892
64 [가족] 색(色)을 즐기다. imagefile [2] 리디아 2012-07-30 5540
63 [가족] 드뎌 실종예방수첩 도착 imagefile sano2 2012-07-27 14601
62 [가족] [엄마의 콤플렉스] ‘빨간치마 프로젝트’ image 베이비트리 2012-07-24 734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