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色)을 즐기다.

가족 조회수 5536 추천수 0 2012.07.30 00:47:14

아이의 성장과 성숙을 판단하기 위해서 매일 사진에 기록을 담는 노력을 한다. 아이의 어제와 오늘을 비교, 분석하면 어떤 부분이 관심이 있고 소질이 있는지를 알 수 있을뿐만 아니라 어떤 도움이나 조언, 보조자 역할을 할 것인지도 알 수 있다는 점이다.

 

매일 끄적이며 그림을 그리며 설명하고 이야기 나누는 현이와 준이다. 지난 6월 모터쇼 이후 자동차에 대한 관심도는 꾸준히 있었다. 또한 그이도 자동차에 관련된 자료를 구하는 노력도 했다.

메르*데스 벤*사와 아*디사에는 자동차 제작과정을 담은 영상물을 간간히 보고 있다.

 

오스트레일리아 위네*고 캠핑카 - 오토 캠핑을 늘 꿈꾸는 여섯살배기에게 또 다른 꿈을 꿀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기도 했다. 대형 캠핑카 내부에 테이블, 침대, 운전석까지 그렸다.

크기변환_IMG_4263.JPG

(2012. 7. 27)

 

크기변환_IMG_4268.JPG (2012.7.27)

 

 

 

작년 여름 늘 선을 그리던 다섯살배기 현이였다.

 

크기변환_IMG_4423.JPG 크기변환_IMG_5055.JPG

(2011. 7. 17)

 

 

 

미술...예술이라는 분야는 창작, 창의성이라는 표현을 한다.

작년 여름. (셋째 임신하고 처음 입덧을 하던날)

다섯살 현과 세살 준이 서재에서 물감 들고와 욕실에서 물감 놀이하고프다며 저 생각을 이야기하기에 끄덕였다.

애미로 위험한 일을 제외하고는 늘 한 몫하기도 하지만 일의 주체자는 늘 현, 준이다. 그러니 시작도 끝도 도맡아 하고 있다. 물감을 들고왔으니 실컷 놀고 제자리를 찾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하고 싶은 일을 함과 동시에 해야 할 일을 한다. 자유란 의무과 책임을 다하는 것이라 나는 여긴다.

 

언제부터 대용량 수채물감 삼원색과 흰색 넉넉히 마련 해 두었다. 물약통 몇개 구입해 현, 준이가 언제든 사용하기 편하도록 준비해 두었더니 이리 놀았었다. 넉넉히 빨아둔 걸레와 욕실 타일 청소할 솔도 언젠가 사용하겠지 하는 마음으로 곳곳이 자리를 잡고 있는 우리집이다.

 

현, 준이의 퍼포먼스가 이제 시작됩니다!

크기변환_IMG_4969.JPG

 

크기변환_IMG_4993.JPG

 

크기변환_IMG_5010.JPG

 

크기변환_IMG_5025.JPG

 

크기변환_IMG_5029.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81 [가족] [코~자요] 그때 그때 달라져요 ~ imagefile [5] 나일맘 2012-08-29 5893
80 [가족] <우리 아기 코~자요> 숙면 [8] 리디아 2012-08-27 5931
79 [가족] 어린이 요리 전문 학원 개설 했다! imagefile [7] 리디아 2012-08-24 10819
78 [가족] 프랑스 루브르 박물관으로 가다. imagefile [6] 리디아 2012-08-20 9909
77 [가족] [거짓말] 세상의 낚시꾼은 다 뻥쟁이~~^^ imagefile [2] trustjoon 2012-08-20 5278
76 [가족] 어머니 편히 쉬세요, 여보 고마워요 image 베이비트리 2012-08-20 4463
75 [가족] [거짓말] 4살의 뒤끝작렬의 거짓말 imagefile [2] 새잎 2012-08-18 5972
74 [가족] 빵 만드는 날 imagefile [6] 리디아 2012-08-17 6384
73 [가족] [거짓말] 진실은 어디에... imagefile [6] guk8415 2012-08-17 5108
72 [가족] [거짓말] 이 정도는 껌이거나, 예지력(?) imagefile [8] 강모씨 2012-08-17 5672
71 [가족] 손꼽아 기다린"서울 시향 오박사의 재미나는 클래식"-제 6회 신이 창조한 최고의 악기 imagefile [4] 리디아 2012-08-08 10509
70 [가족] [거짓말] 내 눈에는 보이지 않는.... imagefile [4] 나일맘 2012-08-07 5623
69 [가족] 뒷담화 땐 따지지 말 것, 아들처럼 굴지도 말고 image [4] 베이비트리 2012-08-06 17001
68 [가족] [거짓말] 잠이 안와요 imagefile [5] lizzyikim 2012-08-05 5810
67 [가족] [거짓말] 엄마가 공원에 안데려가줘요 imagefile [6] yahori 2012-07-31 8445
66 [가족] 사업은 실패했지, 결혼은 성공했어 image 베이비트리 2012-07-30 5336
65 [가족] 남편사용설명서 image [1] 베이비트리 2012-07-30 7892
» [가족] 색(色)을 즐기다. imagefile [2] 리디아 2012-07-30 5536
63 [가족] 드뎌 실종예방수첩 도착 imagefile sano2 2012-07-27 14600
62 [가족] [엄마의 콤플렉스] ‘빨간치마 프로젝트’ image 베이비트리 2012-07-24 734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