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한창 햇볕이 뜨거운 한낮의 여름에 아버지가 주섬주섬 무언가를 챙기셨다.

낡기도 낡은 낚시가방에 소소한 소품들과 깨끗이 보관된 낚시대 그리고 손녀를 위한 작은 낚시대 하나까지 꼼꼼이 챙기시며 흐뭇해하시는 모습이 새삼스러웠다.

 

내가 처음으로 아버지와 낚시를 한 건 열살의 어린이날 이었다.

아버지는 중동에서 돌아오시고 우리나라에서 살게되신지 2년이 조금 넘은 시기였고

가족모두가 아버지의 직장때문에 지방으로 내려온지 1년이 채 되지 않은 시점이었다.

어머니는 서울에서 지방으로 내려오게 되었다며 불만이 컸고

언니는 이미 부모님과 시간을 좋아하고 찾을 나이를 훌쩍 넘겨 커버린 시기.

아버지는 주말마다 낚시가방을 들고 나가셨다.

그리고 우연찮게 아버지가 어린이날 선물을 물어봤을때

나는 무슨 생각에서 였는지 대뜸 "낚시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조그만 저수지. 붕어정도 잡을 수 있는 조그만 낚시터에 바리바리 싸들었다.

집에서 입을 별로 여시지 않으시는 아버지는

낚시대를 하나 드리울때마다, 떡밥을 하나만들어 다실 때마다

수많은 단어를 이야기하시고, 눈을 빛내셨다.

딱히 지금은 기억이 나지 않는 이야기들이지만,

작은 물고기들로 매운탕을 끓여먹고 두런두런 그렇게 하루를 아버지와 단둘이 보냈다.

 

그걸 시작으로 15살 정도까지 매년 1번씩 아버지와 낚시를 다녔다 

옆에 타고 다니면서 지도를 보며 도와드리기도 하고

무언가 틀어져서 아버지와 다투기도 하며 연례행사처럼 다니곤했다.

나도,아버지도 그다지 사교적이지 못했기에 사실 대화가 그리 많은 것도 아니었다.

그저 정말 낚시만 하고 그날 돌아오는 것이 그 낚시의 내용 전부.

그나마도 폭풍같던 사춘기가 시작되며 서로 불편한 행사가 되어 그만두게 되었다.

 

그렇게 20년이 지났고, 집 떠나 산 시간과 같이 산 시간이 비슷해진 지금

문득 그리워져서 딸을 데리고 친정에 갔다가 문득

"아버지 요즘도 낚시 하셔?"라고 던진 그 말이 아버지의 무언가를 자극했는지

손녀를 부추겨 낚시가방을 다시 싸시게 만들었다.

 

손녀,사위까지 대동한 20년만의 낚시.

아버지는 낚시대 하나 떡밥하나에 수많은 단어들을 이어 말씀하시고.

나 대신 딸이 할아버지의 손길 하나하나에 눈을 반짝거리며 듣는다.

 

별거 아닌거 같은 그 시간이 어쩌면, 아주아주 가느다란 끈이 되어 아버지와 나를 이어주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81 [가족] 조카 출가하고 집을 사도 난 ‘언니네 가족’이라네 image 베이비트리 2015-04-13 4921
80 [가족] 아옹다옹 그만 알콩달콩 살자 image 베이비트리 2012-05-07 4907
79 [가족] [알뜰살뜰 우주네] 해독가족?! [6] satimetta 2015-01-25 4830
» [가족] [어린이날] 아빠와의 낚시 [2] cecil98 2013-04-26 4803
77 [가족] 외동아는 사회성이 없고 발달이 느리다고? [7] 양선아 2015-01-09 4803
76 [가족] 육아휴직 하고서 알았네, 엄마는 진정 위대했음을 image 베이비트리 2013-07-15 4802
75 [가족] 강물에 떠내려가는 새끼 코끼리는 구하는 영상 ‘감동’ movie 일회용종이컵 2014-05-16 4790
74 [가족] <육아웹툰 : 야옹선생의 육아CPR> 4화 내리사랑 imagefile [2] 야옹선생 2014-05-20 4780
73 [가족] 추워요~ 가족끼리 따뜻한 물에 발씻기 놀이? imagefile [2] wonibros 2015-11-27 4775
72 [가족] 엄마와 아빠 [2] 꿈꾸는식물 2014-05-17 4772
71 [가족] [어린이날] 무심한 엄마 [2] 난엄마다 2013-05-14 4771
70 [가족] [육아웹툰- 야옹선생의 (근거중심)자연주의 육아] - 해열제 써?말어? imagefile [5] 야옹선생 2014-09-26 4771
69 [가족] 노 대디, 예스 대디: 아이가 분노를 표출하도록 도와주기 imagefile [1] 소년공원 2015-10-21 4761
68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맞춤형 훈육법을 찾아서~ [1] pororo0308 2014-03-20 4756
67 [가족] [알뜰살뜰우주네] 나는 아빠가 좋아! [7] satimetta 2015-01-09 4746
66 [가족] <아이와 동화쓰기> 괴물모자3 imagefile [2] 이니스 2014-07-26 4742
65 [가족] [어린이날] 지역 축제와 어린이날 imagefile [4] blue029 2013-05-06 4718
64 [가족] [어린이날] 이제부터 하나씩 쌓아가야할.. [1] annapak3134 2013-04-27 4715
63 [가족] “더불어 사는 건 좋은데 동참을 강요하진 말자고” image 베이비트리 2015-02-09 4713
62 [가족] SNS에선 우리 강아지가 최고 스타!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02 470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