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선정도서를 받고나서 훑어보았다.

'마음 칼럼니스트 박미라의 엄마심리학'문구가 먼저 눈에 들어온다.

'아이마음행복메신저'라는 꿈네임을 만들고 꿈네임처럼 살고 싶었던 나에게

'마음 칼럼니스트'라는 단어가 머릿 속에 콕 박힌 것이다.

 

첫 장부터 '부족한 엄마가 좋은 엄마입니다.'라고 위로해준다.

부족한 엄마이기 전에 나는 이기적인 엄마다.

신생아 때부터 아이가 울면 바로가서 달래주지 않고 어느정도 울게 냅두고 난 후

더 심하게 운다 싶으면 그 때가서 안아주고 달래준다.

 

그렇게 엄마가 되고 싶었고 아이를 갖고 싶었지만 자연임신이 쉽지 않아

인공수정3차례 끝에 나름 쉽지 않게 갖고서 출산했더니

육아가 힘들고 지친다기보다는 내가 하고 싶은 일들을

자유롭게 하지 못할 때 답답한 마음 뿐

엄마가 되고 싶었던 간절했던 마음은 이미 사라지고 없었다.  

 

순둥순둥하고 낯가림도 거의 없고 혼자서도 잘 놀아주는 아들이 고마우면서도

빨리 어린이집 보내놓고 내가 하고싶은 일을 하려고 다짐하는 나를 보면

참으로 부족하지만 이기적인 엄마인가보다.

 

<완벽하지 않아도 괜찮아>는

육아하는 엄마들에게 너무나도 공감되고

위로가 되는 이야기들로 마음에 콕콕 넣어준다.

 

영원한 엄마가 되기보다는 인간대 인간으로서

내 아이와 관계를 맺으라고 한다.

무조건 엄격하고 존경받는 모습이 아닌

미숙하고 실수많은 모습도 보여주어야 인간적인 엄마라고 한다.

 

아이가 엄마로부터 거리를 둘 수 있어야

진정한 어른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부모는 자녀를 극복해야 하는 존재다.

서툴고 조금 부족해도 괜찮다.

나는 지금 최선을 다 하고 있다.

아이를 사랑하는 만큼

엄마인 나도 위로하고 사랑해주어야겠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088 [직장맘] 어린이집에서 보내온 아이 생일 선물 imagefile [6] yahori 2012-01-11 16525
3087 [자유글] [답변포함] 직장맘 젖떼기 gerade97 2011-01-28 16525
3086 [자유글] 베이비트리에 공개한 ‘엄마·아빠표 장난감’ imagefile 김미영 2010-12-21 16492
3085 [가족] 뒷담화 땐 따지지 말 것, 아들처럼 굴지도 말고 image [4] 베이비트리 2012-08-06 16490
3084 [건강]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⑧ 진료보다 배려가 특효약, ADHD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22 16399
3083 [나들이] 봄나들이는 벚꽃잎을 맞으며 윤중로에서~ imagefile ohya4u 2011-03-29 16354
3082 소아암 환우 가족들 “마음 푹~” imagefile babytree 2010-08-31 16346
3081 [나들이] [베이비트리 콕콕 짚어줘요](16)아이가 행복한 놀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6-05-04 16345
3080 [다이어트 35화] 스파게티 이긴 열무김치 imagefile 김미영 2010-07-07 16273
3079 [나들이] 몸에 지닐 만큼 차에 실을 만큼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3-08-08 16233
3078 눈 깜빡·코 찡긋…혹시 우리 아이 ‘틱’인가 imagefile babytree 2010-12-14 16226
3077 [자유글] 여름 imagefile guk8415 2010-07-23 16222
3076 [자유글] 예비엄마를 위한 해설이 있는 정원산책 참가하세요~ imagefile minkim613 2010-09-15 16168
3075 [자유글] 드디어 도착했어요 ㅠㅠ imagefile [5] guk8415 2012-03-27 16142
3074 [요리] [숨쉬는 제철밥상] 사위도 안 준다는 봄부추 ‘지글지글’ image 베이비트리 2013-05-22 16123
3073 [다이어트2-42화] 저녁식사를 줄여도 다이어트 OK? 김미영 2010-10-13 16100
3072 [자유글] 영유아 예방접종 지원예산 ‘싹둑’ imagefile babytree 2010-10-08 16058
3071 [요리] 뱃속 데워주는 국수 한그릇 image babytree 2011-01-26 16049
3070 [다이어트 54화] 50여일 동안의 살의 추억 imagefile 김미영 2010-08-01 16045
3069 [자유글] [설문조사] 무상 공공산후조리원에 대한 여러분의 생각은? imagefile [7] 양선아 2015-06-30 1602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