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쎄... 이런 것도 거짓말에 들어갈지 모르겠는데..

우리 나일이(5)에게는 상상속의 친구가 있어요.

제 눈에는 보이지 않는데..

자꾸만 "엄마, 저기 있잖아,, 지금 밥 먹고 있잖아" 한답니다.

한편으로 무서워요. --'

 

나일이에게 상상속의 친구가 생기기 시작한 건?

바로 베란다에.. 나일이랑 만든 종이집을 놓은 후부터에요.

소꿉놀이도 하고, 숨박꼭질도 하고 .. 물감놀이도 하면서 

베란다에서 보내는 시간이 점점 많아지더니...

글쎄.. 베란다에 친구가 산다잖아요..

이름이 뭐냐 그랬더니..

"are you sleeping" 이래요.

자기가 놀러가면 항상 잠을 자고 있어서.. 늦잠꾸러기라고....

 

제가 맛있는 거 주면,,,

딸아이는 "아유슬리핑이랑 나눠먹어야지~" 하면서 베란다에 가져가고,

새로운 장난감이 생기면 "아유슬리핑한테 보여줘야지~" 하면서 또 베란다에 나갑니다.

 

정말  황당하죠.

어떻게 생겼냐고 했더니.. 어쩔땐 공주, 어쩔땐 왕자 같대요.

그래.. 그렇구나.. 하고 넘어가는데..

이렇게 진지한 상상속 친구.. 괜찮을까요?

 

제 눈에는 안보이니.. 딸아이의 말들이 황당한 '거짓말' 같은데...

이 노릇을 어찌해야할지 모르겠어요~~

그냥... 놔두면.. 상상속의 친구와도 헤어질 날이 있을까요??

 

 

IMG_2196.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61 [가족] 딸 위해 인생 바쳤는데 나 때문에 숨막힌다고? image [1] 베이비트리 2013-01-07 5652
160 [가족] <책읽는부모> 엄마, 아버지께 lizzyikim 2012-05-28 5649
» [가족] [거짓말] 내 눈에는 보이지 않는.... imagefile [4] 나일맘 2012-08-07 5621
158 [가족] 아빠를 울린, 넌 참 대단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06-04 5616
157 [가족] 명절이 싫어요 [9] 양선아 2014-01-29 5536
156 [가족] 아내 없이 아이 셋과 보낸 3일-첫째 날 imagefile [2] 박상민 2013-05-20 5534
155 [가족] 색(色)을 즐기다. imagefile [2] 리디아 2012-07-30 5533
154 [가족] 고추를 심었습니다. imagefile [4] blue029 2013-05-15 5531
153 [가족] 유치원 책 읽어주는 아빠가 되어 imagefile 박상민 2013-07-08 5508
152 [가족] 나는 세입자다 - 수기 공모전 imagefile [1] kimja3 2012-09-20 5493
151 [가족] 소박한 생일날 더없이 기쁜 날 imagefile [11] 양선아 2014-04-01 5489
150 [가족] 첫째의 생일 케이크 만들기에 도전해봤습니다 ^^; (어설픔 주의) imagefile [2] 아침 2018-04-27 5480
149 [가족] [아내없이 살아가기1]짜달시리 imagefile [3] 홍창욱 2014-02-27 5479
148 [가족] 엄마, 반찬 핑계 대지 말고 그냥 보고 싶다고 말해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5-25 5465
147 [가족] <책읽는 부모2기 응모> 엄마가 된 딸이 엄마에게 mosuyoung 2012-05-11 5464
146 [가족] 당신은 첼로, 나는 비올라 image 베이비트리 2012-05-21 5455
145 [가족] "이런 건 남자가 하는 거예요." [2] 박상민 2013-06-17 5449
144 [가족] “어미야, 어버이날 선물 내가 고르마” [1] 베이비트리 2012-05-07 5449
143 [가족] 안타까운 '부정' 두 가지 뉴스 [1] yahori 2013-03-04 5407
142 [가족] “엄마는 늘 다음에 다음에…난 지금 사랑이 필요하다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5-10-05 539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