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色)을 즐기다.

가족 조회수 5532 추천수 0 2012.07.30 00:47:14

아이의 성장과 성숙을 판단하기 위해서 매일 사진에 기록을 담는 노력을 한다. 아이의 어제와 오늘을 비교, 분석하면 어떤 부분이 관심이 있고 소질이 있는지를 알 수 있을뿐만 아니라 어떤 도움이나 조언, 보조자 역할을 할 것인지도 알 수 있다는 점이다.

 

매일 끄적이며 그림을 그리며 설명하고 이야기 나누는 현이와 준이다. 지난 6월 모터쇼 이후 자동차에 대한 관심도는 꾸준히 있었다. 또한 그이도 자동차에 관련된 자료를 구하는 노력도 했다.

메르*데스 벤*사와 아*디사에는 자동차 제작과정을 담은 영상물을 간간히 보고 있다.

 

오스트레일리아 위네*고 캠핑카 - 오토 캠핑을 늘 꿈꾸는 여섯살배기에게 또 다른 꿈을 꿀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기도 했다. 대형 캠핑카 내부에 테이블, 침대, 운전석까지 그렸다.

크기변환_IMG_4263.JPG

(2012. 7. 27)

 

크기변환_IMG_4268.JPG (2012.7.27)

 

 

 

작년 여름 늘 선을 그리던 다섯살배기 현이였다.

 

크기변환_IMG_4423.JPG 크기변환_IMG_5055.JPG

(2011. 7. 17)

 

 

 

미술...예술이라는 분야는 창작, 창의성이라는 표현을 한다.

작년 여름. (셋째 임신하고 처음 입덧을 하던날)

다섯살 현과 세살 준이 서재에서 물감 들고와 욕실에서 물감 놀이하고프다며 저 생각을 이야기하기에 끄덕였다.

애미로 위험한 일을 제외하고는 늘 한 몫하기도 하지만 일의 주체자는 늘 현, 준이다. 그러니 시작도 끝도 도맡아 하고 있다. 물감을 들고왔으니 실컷 놀고 제자리를 찾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하고 싶은 일을 함과 동시에 해야 할 일을 한다. 자유란 의무과 책임을 다하는 것이라 나는 여긴다.

 

언제부터 대용량 수채물감 삼원색과 흰색 넉넉히 마련 해 두었다. 물약통 몇개 구입해 현, 준이가 언제든 사용하기 편하도록 준비해 두었더니 이리 놀았었다. 넉넉히 빨아둔 걸레와 욕실 타일 청소할 솔도 언젠가 사용하겠지 하는 마음으로 곳곳이 자리를 잡고 있는 우리집이다.

 

현, 준이의 퍼포먼스가 이제 시작됩니다!

크기변환_IMG_4969.JPG

 

크기변환_IMG_4993.JPG

 

크기변환_IMG_5010.JPG

 

크기변환_IMG_5025.JPG

 

크기변환_IMG_5029.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61 [가족] 딸 위해 인생 바쳤는데 나 때문에 숨막힌다고? image [1] 베이비트리 2013-01-07 5652
160 [가족] <책읽는부모> 엄마, 아버지께 lizzyikim 2012-05-28 5649
159 [가족] [거짓말] 내 눈에는 보이지 않는.... imagefile [4] 나일맘 2012-08-07 5620
158 [가족] 아빠를 울린, 넌 참 대단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06-04 5616
157 [가족] 명절이 싫어요 [9] 양선아 2014-01-29 5536
156 [가족] 아내 없이 아이 셋과 보낸 3일-첫째 날 imagefile [2] 박상민 2013-05-20 5534
» [가족] 색(色)을 즐기다. imagefile [2] 리디아 2012-07-30 5532
154 [가족] 고추를 심었습니다. imagefile [4] blue029 2013-05-15 5531
153 [가족] 유치원 책 읽어주는 아빠가 되어 imagefile 박상민 2013-07-08 5508
152 [가족] 나는 세입자다 - 수기 공모전 imagefile [1] kimja3 2012-09-20 5493
151 [가족] 소박한 생일날 더없이 기쁜 날 imagefile [11] 양선아 2014-04-01 5489
150 [가족] 첫째의 생일 케이크 만들기에 도전해봤습니다 ^^; (어설픔 주의) imagefile [2] 아침 2018-04-27 5480
149 [가족] [아내없이 살아가기1]짜달시리 imagefile [3] 홍창욱 2014-02-27 5479
148 [가족] 엄마, 반찬 핑계 대지 말고 그냥 보고 싶다고 말해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5-25 5465
147 [가족] <책읽는 부모2기 응모> 엄마가 된 딸이 엄마에게 mosuyoung 2012-05-11 5464
146 [가족] 당신은 첼로, 나는 비올라 image 베이비트리 2012-05-21 5455
145 [가족] "이런 건 남자가 하는 거예요." [2] 박상민 2013-06-17 5449
144 [가족] “어미야, 어버이날 선물 내가 고르마” [1] 베이비트리 2012-05-07 5449
143 [가족] 안타까운 '부정' 두 가지 뉴스 [1] yahori 2013-03-04 5407
142 [가족] “엄마는 늘 다음에 다음에…난 지금 사랑이 필요하다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5-10-05 539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