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추를 심었습니다.

가족 조회수 5536 추천수 0 2013.05.15 16:13:54

고추밭 주위로 사과꽃이 만발하고 잘 정리된 밭에 고추를 심는 풍경은 참 평화롭습니다.

단, 우리집안 일만 아니라면!!

고추 2.jpg » 사과꽃이 만발한 것이 저는 그저 예쁘기만 한데 아버님은 이제부터 사과농사 시작이라고 더 힘을 내십니다. 농촌의 가장 바쁜 시간이 시작되었습니다.

 

무려 나흘에 걸쳐 고추를 심었습니다. 주말에는 친척들이 와서 도와주었고

월요일과 화요일에는 오롯이 우리 식구들만 심었습니다.

어쩌자고 일이 이렇게 커져버린건지... 아버님 어머님 아주버님이 안계셨더라면

언감생심 꿈도 못 꿀 일이었습니다.

저는 출퇴근하는 나일롱 시골 아줌마. 아이를 어린이집에 보내고 밭에 출근해서

주로 부엌일을 하고 밭 일도 조금 도왔습니다. 서울내기 치고는 그래도 없는 것보다는 낫다...라는

말을 들었구요. 결혼 후 매년 내려와서 고추 심는 일을 도왔지만

이제 저희가 주도해서 해야하니 책임감도 막중하고 어떻게든 빨리 일을 배워야겠다는 생각만 듭니다.

 

그리고 이제 시골 어린이가 다 된 형민군.

밭에는 재래식 화장실밖에 없는 관계로 신호가 오면 밭 한 구석, 또는 산기슭,
아님 아무데서나 땅을 파고 응가를 합니다. 토욜에도 산밑에서 볼일을 보던 형민군,
근처에 파리가 왱왱거리자 뒷처리 해주려고 지키고 있던 아빠에게 한마디 했습니다.
"아빠, 파리는 내 똥이 달콤하고 맛있나봐~" ㅎㅎ
그래, 그런가봐~

산에서 뻐꾸기 우는 소리가 들리니 화들짝 놀라며
"엄마, 뻐꾸기 우는 소리 들었어? 지금 몇시라고 우는거야? "
형민아, 너 뻐꾸기 시계밖에 몰랐구나.

더워서 헥헥거리며 일하다가도 형민이 얘기가 나오면 다들 너무 좋아 하십니다.
이렇게 사랑받는 아이라는걸 형민이가 커서도 꼭 기억해줬으면 좋겠습니다.
언제나 어려울때면 마음의 힘이 되도록 말이죠.

 

이 평화로운 시골에서 형민이도 고추도 쑥쑥 자랐으면 좋겠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61 [가족] <책읽는부모> 엄마, 아버지께 lizzyikim 2012-05-28 5657
160 [가족] 당신에게 적응하는 데 시간이 좀 필요할 것 같아 image 베이비트리 2013-09-09 5657
159 [가족] [거짓말] 내 눈에는 보이지 않는.... imagefile [4] 나일맘 2012-08-07 5627
158 [가족] 아빠를 울린, 넌 참 대단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06-04 5626
157 [가족] 색(色)을 즐기다. imagefile [2] 리디아 2012-07-30 5541
156 [가족] 명절이 싫어요 [9] 양선아 2014-01-29 5541
» [가족] 고추를 심었습니다. imagefile [4] blue029 2013-05-15 5536
154 [가족] 아내 없이 아이 셋과 보낸 3일-첫째 날 imagefile [2] 박상민 2013-05-20 5536
153 [가족] 첫째의 생일 케이크 만들기에 도전해봤습니다 ^^; (어설픔 주의) imagefile [2] 아침 2018-04-27 5511
152 [가족] 유치원 책 읽어주는 아빠가 되어 imagefile 박상민 2013-07-08 5511
151 [가족] 나는 세입자다 - 수기 공모전 imagefile [1] kimja3 2012-09-20 5500
150 [가족] 소박한 생일날 더없이 기쁜 날 imagefile [11] 양선아 2014-04-01 5493
149 [가족] [아내없이 살아가기1]짜달시리 imagefile [3] 홍창욱 2014-02-27 5484
148 [가족] 엄마, 반찬 핑계 대지 말고 그냥 보고 싶다고 말해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5-25 5475
147 [가족] <책읽는 부모2기 응모> 엄마가 된 딸이 엄마에게 mosuyoung 2012-05-11 5469
146 [가족] 당신은 첼로, 나는 비올라 image 베이비트리 2012-05-21 5459
145 [가족] “어미야, 어버이날 선물 내가 고르마” [1] 베이비트리 2012-05-07 5458
144 [가족] "이런 건 남자가 하는 거예요." [2] 박상민 2013-06-17 5454
143 [가족] 안타까운 '부정' 두 가지 뉴스 [1] yahori 2013-03-04 5411
142 [가족] “엄마는 늘 다음에 다음에…난 지금 사랑이 필요하다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5-10-05 540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