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의 독서, 정아은 저, 한겨레출판사, 2018>를 읽다가 <팬티 바르게 개는 법, 미나미노 다다하루 저, 공명, 2014>이 당장 읽고 싶어졌는데, 운 좋게도 마을 도서관 보유 도서라 당장 빌렸다.

제목도 흥미로웠지만 영어교사로 13년간 근무하다가 학생들의 무기력하고 산만한 수업태도와 의욕저하 등의 문제를 목격하며 고민하다 일본 최초의 남자 기술가정과 교사로 변신한 저자의 이력이 호기심을 자극했다.

내가 팬티를 처음 갠 것은 초6 큰외삼촌댁에 1년 정도 지내게 되면서 였다. 갓 상경한 나를 앉혀두고 큰외숙모는 "팬티를 개 봐라"하셨는데, 사실 난 그때까지 팬티 한장 개보지 않았었지만 어쩐지 잘 해야 할 것 같은 압박에 본능적으로 반 접고 다시 접었는데, "어쭈 제법이다"고 평을 받았다.

이 책은 4대 자립에 대해 이야기 한다.
. 팬티 개는 법이나, 도시락 준비 등의 생활적 자립.
. 가족의 범위나 의미에 대해서 생각하게 하는 정신적 자립.
. 노동의 의미와 돈의 사용법 그리고 노후까지 상상하는 경제적 자립.
. DV(Domestic Violence, 가정 폭력) 혹은 데이트 폭력으로 부터 자유로운 동등한 연애관계 등 성적 자립.

청소년을 위한 책이긴 하지만 고교시절 국//수만 중요시하는 교육을 받은 우리나라 성인에게 더 없이 귀한 얘기가 담겨있다. 나의 고등학교 가정 교과서에도 수유방법을 포함한 임신, 출산, 육아 과정이 포함되어 있었으나 대입시험과 무관하다는 이유로 아예 수업 자체를 생략했는데, 훗날 아이를 낳고 키우며 우리에게 필요한 교육은 국//수가 아니라 '육아'였다고 얼마나 한탄 했던가!

이 책에는 자신의 생활자립도를 확인할 수 있는 점검표가 나오는데, 맞벌이 하는 회사 남자 동료에게 당장 보여 주고 싶었다. 저자가 동료 교사의 가족 상담 후 '도대체 결혼하고 나서 한 번도 설거지를 해본 적이 없다니...'했던 대목은 특히 더!

모든 것이 기본은 무엇보다 먼저 자립하는 것이고, 자립하면 행복은 자연스럽게 따라온다는 저자의 당부처럼 이런 교육을 받고 세상 살이를 시작할 수 있다면 좀 더 잘 살 수 있지 않을까? 그런 사람이 많아진다면 세상 또한 한결 나아질 듯 싶다.

//수만 강요하는 학교 교육에 지친 청소년에게
//수만 배우느라 다른 교육은 제대로 못 받아 아직 자립이 덜 된 성인 모두에게 도움이 될 책이다.


강모씨.

도서_팬티를바르게.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308 운동 방해하는 ‘내부의 적’을 제거하라 imagefile babytree 2010-04-24 22258
3307 [나들이] 가족나들이, 집앞 공원과 놀이터 어때요? imagefile 김미영 2010-05-18 22189
3306 [자유글] '다산의 여왕' 개그우먼 김지선씨 억척 모유수유기 imagefile 양선아 2010-05-25 22168
3305 [자유글] 무인도 캠프 모집 imagefile 양선아 2010-06-28 22090
3304 [자유글] ‘교실에 책걸상ㆍTV 없어요’‥발도르프교육 첫도입 imagefile anna8078 2012-03-14 22086
3303 [자유글] 다짐 보고와 2013년 새해 결심 ~! [8] 새잎 2013-01-02 22081
3302 [자유글] 아내의 곤란한 질문 ㅋ imagefile [4] 양선아 2012-08-17 21989
3301 [직장맘] [육아카툰] 3살된 아들래미를 보면서 인간과 동물의 차이점을 또 발견하다 imagefile [8] heihei76 2012-01-09 21715
3300 [자유글] 아이와 함께 만든 추억의 종이인형 imagefile sano2 2010-11-07 21598
3299 [자유글] 우리 아이, 유기농 우유 필수인가 선택인가 imagefile 양선아 2010-06-30 21526
3298 [책읽는부모] ♡ 황쌤의 책놀이 5 - 달팽이 똥 색깔은? ♡ imagefile [1] 황쌤의 책놀이 2014-04-12 21440
3297 [자유글] 1학년 받아쓰기 imagefile [6] 꿈꾸는식물 2015-06-04 21366
3296 민망…공포…미혼여성들의 ‘산부인과 스캔들’ imagefile babytree 2010-04-27 21249
3295 [선배맘에게물어봐] ['선배맘에게 물어봐' 이벤트] 따스한 육아 멘토 [1] 베이비트리 2014-04-18 21157
3294 [나들이]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4] 세번째 관측 - 은하수 imagefile [3] i29i29 2013-08-19 21074
3293 건강검진 때 '단백뇨'나왔나요? imagefile babytree 2011-02-22 20732
3292 인삼차 생강차 유자차…내게 맞는 '건강차'는 imagefile babytree 2010-10-26 20654
3291 [자유글] 첫째가 수족구병인데, 뱃속의 둘째는 괜찮을까? imagefile 김미영 2010-07-14 20354
3290 [나들이]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2] 한강공원에서의 첫번째 관측 imagefile [5] i29i29 2013-08-04 20349
3289 [자유글] 하정훈 박사 "저출산의 답은 쉽고 재밌는 육아" imagefile 김미영 2010-05-25 203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