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 시절에는 아이 때문에 각방을 쓰는 부부가 있다는 그것도 많다는 사실에 놀랐고,

이해가 되지 않았었습니다.

 

그래서 개똥이 출산 직후에도 남편과 나란히 침대에서 자고

개똥이는 침대 옆 바닥에 이불을 깔고 재웠죠.

 

백일이 지나고 개똥이가 내는 아주 작은 소리에도 잠에서 깨기를 반복하느라

수면 부족으로 너무 힘들어 하는 저를 위해서

남편이 다른 방에서 개똥이를 데리고 자고, 저는 안방 침대에서 혼자 잤습니다.

 

그렇게 2개월 정도가 지나고,

시험을 앞두고 있던 남편이 제대로 잘 수 있도록

제가 개똥이를 데리고 자고, 남편은 작은 방에서 혼자 잤습니다.

 

남편 시험 후에 다시 한방에서 자게 되었으나,

저와 개똥이는 침대에서 같이, 남편은 그 옆에 이불을 깔고 자게 되었습니다.

나중에는 서로 또 위치를 바꾸기도 했구요.

 

개똥이 돌 무렵 복직을 하면서 친정엄마께서 개똥이를 데리고 주무시게 되어

저와 남편은 다시 침대에 나란히 누워 잘 수 있게 되었습니다만,

퇴근 후 귀가하는 저를 외면하는 개똥이의 심상치 않은 신호를 알아차리고

친정엄마랑 개똥이 옆에 자게 되면서 남편과의 장기간 각방 생활이 시작되었습니다.

 

평일엔 따로 자고

친정엄마가 안 계시는 주말에만 세식구가 같이 자는 세월을 보낸 것이 어느새 5.

밤새 녀석에게 팔베개를 해 주고 일어나면 통증이 장난이 아니었지만,

평소 많은 시간을 같이 못하는 대신 밤에라도 품고 있을 수 있어서 다행이라 생각 했습니다.

 

언제까지 이렇게 남편과 각방 생활을 해야 하나싶었는데,

생각보다 빨리 끝났습니다.

 

남동생네가 새로 2층 침대를 얻으면서 초등학생을 위해 샀던 어린이 침대를 주겠다는 것입니다.

개똥이에게 그 침대에서 혼자 잘 수 있냐고, 엄마는 이제 아빠랑 잔다고.

그럴 수 있다면 침대를 가져오겠지만 아니라면 다른 사람 주겠다고 했더니

일단 가져 오자고 하더군요

151128_침대_2.jpg - 작은방에 절묘하게 들어간 얻어온 침대
 

그리하여 침대를 가져오긴 했는데,

밤이면 곰돌이며 아기백호랑이며 잔뜩 품고서 침대에 혼자 눕지만

조금 지나면 어느새 이부자리 펴고 주무시는 할머니 품에 들어가 있습니다.

"오늘만 이렇게 잘께요. 혼자는 무서워요"

151128_침대_1.jpg  

- 개똥이가 밤마다 한두개씩 가져다 놓은 무섭지 않게 해 줄 친구들.

그래도 엄마도 같이 자자고 하거나
, 엄마 아빠 침대로 파고 들지는 않습니다.

이제 1주일 되었는데, 아직까지는.

 

그렇게 아이는 또 우리의 예상을 뒤엎고 성장하고 있습니다.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116 [자유글] 유치원 졸업다례식 imagefile [4] 루가맘 2016-02-07 5362
1115 [자유글] 못난감자앤치킨 내일도 승리에 나오는거 보고 imagefile [1] 짱구맘 2016-02-03 5695
1114 [자유글] 따뜻하고 풍성했던 2016년 베이비트리 가족 신년회 imagefile [8] 양선아 2016-02-02 14207
1113 [자유글] 추운 겨울 속 작은 행복들 imagefile [1] 윤영희 2016-01-29 5796
1112 [자유글] 아차...영유아 검진 푸르메 2016-01-26 3388
1111 [자유글] 김광석 노래 계속 듣고 있네요~ [1] 양선아 2016-01-24 2727
1110 [자유글] 아이들에게 좀 더 따뜻한 새해가 되길 imagefile [1] 윤영희 2016-01-20 3483
1109 [자유글] 피자는 누가 사야할까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6-01-19 6207
1108 [자유글] 카카오앨범 서비스 종료한다고 하네요 양선아 2016-01-14 2788
1107 [자유글] 원숭이해, 꿈을 향해 한발 내딛는 한해 되세요~ imagefile [4] 양선아 2016-01-01 6434
1106 [자유글] 겨울 육아 imagefile [3] 윤영희 2015-12-24 5160
1105 [자유글] 기쁘다 크리스마스 케이크 오셨네~ image 베이비트리 2015-12-22 2965
1104 [자유글] 오랑우탄, 우리 친구 할까? imagefile [4] yahori 2015-12-18 6391
1103 [자유글] 피지오머 이벤트 합니다. image flek123 2015-12-09 2793
1102 [자유글] 엄마, 왜 13월은 없어요? imagefile 윤영희 2015-12-08 3189
1101 [자유글] [만추] 추억도 남기고, 선물도 받고... 꿩 먹고 알 먹고? imagefile [2] 강모씨 2015-12-07 2953
1100 [자유글] 아이들이란 [3] sybelle 2015-12-03 3503
» [자유글] 개똥이는 밤이 무서워요. imagefile [6] 강모씨 2015-11-28 4531
1098 [자유글] 어린이한겨레 [2] sybelle 2015-11-23 6147
1097 [자유글] 가을 육아 imagefile [4] 윤영희 2015-11-19 362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