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da175e210b1bfe5d7da3d88b3e53a3c. » 한겨레 자료사진




오늘은 다이어트 이벤트를 하고 있는 분들에게 반신욕 다이어트에 대해 소개해볼까 한다.




요즘처럼 더운 여름날엔 탕 목욕보다는 아무래도 샤워 위주로 간단하게 끝내는 분들이 많을 것이다. 바쁜 일상에 탕목욕을 하는 일도 쉽지 않은 게 현실이다. 하지만 반신욕이 피로회복, 혈액순환 개선, 노폐물 배출에 효과가 있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그런데 살빼기에도 도움이 된다니, 대환영이다.




<반신욕 다이어트>라는 책을 봤다. 말 그대로 반신욕을 하면 몸이 날씬해지고, 예뻐진다는 것. 이 책에서는 하루 20분 반신욕이 걷기 50분의 효과와 맞먹는 효과를 낸다고 말한다. 물론 여기에는 물의 저항을 이용한 간단한 스트레칭을 할 때다. 물 속에서 다이어트 효과를 높이고 싶다면 물의 온도는 미지근하다고 느껴지는 38~40도가 적당하다. 명치 아래 부분을 최소 20분간 담그고 있어야 반신욕 다이어트의 효과를 볼 수 있는데, 목욕 시간이 길수록 지방을 연소하는 효과가 높아진다고 한다.




반신욕과 함께 ‘고온 반복욕’도 살빼기에 효과가 있다고 한다. 42~43도의 뜨거운 물에 몸을 어깨까지 담근 상태로 2~3분간 들어갔다가 5분 쉬고, 다시 2~3분간 들어가는 방법을 3번 반속하는 입욕방법이다. 한번 할 때마다 120~150kcal의 칼로리가 소모된다고 한다. 이는 30~50분 걸었을 때 소모되는 에너지와 맞먹는다. 고온 반복욕은 심장에 부담을 줄 수 있으므로, 입욕시간을 젇확하게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이밖에 족욕은 다리의 부기를 빼는 데 효과적이고, 냉온 반복욕은 평소 냉한 체질을 갖고 있는 사람들의 체질 개선에 도움이 된다고 한다. 반신욕 다이어트를 할 때 주의해야 할 점은 음주 후나 아플 때는 목욕하지 않을 것, 식후에 바로 목욕하지 않을 것, 물의 온도를 너무 높게 하지 않고, 목욕 후에는 쉬어야 한다는 점이다. 운동이나 스트레칭은 욕조 안에서 하되, 무리한 운동을 피하는 것이 좋다. (참고 : <내 몸이 예뻐지는 반신욕 다이어트>(체리하우스 엮음, 이아소 펴냄))




5195a6d06314c0ed649b0efcc531bbdd.




이벤트에 참여하고 계신 분들도, 한번쯤 시도해 보기를 바란다. 굳이 살뺄 목적이 아니더라도, 피로회복과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이 된다. 반신욕을 하면서 노래를 듣거나, 책을 읽는 것도 기분을 정화하는 데 좋다.




나도 한번 반신욕을 해봐야겠다.




<7월15일 식사>




아침 : 밥1/2공기, 된장찌개, 김 등




점심 : 생식, 우유




저녁 : 밥1/2공기, 된장찌개, 김, 상추쌈 등




간식 : 블랙커피 1잔, 닭꼬치 1개




<7월15일 운동>




러닝머신 30분, 자전거타기 30분, 윗몸일으키기 30번, 기구 이용한 근력운동 20분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048 높여야 할 건강보험 보장성 imagefile babytree 2011-02-15 15722
3047 [나들이] [이벤트] 눈썰매 보단 눈 축구? imagefile [1] yahori 2011-12-20 15712
3046 [다이어트2-44화] 살빠진 것을 알아보네요... 김미영 2010-10-18 15660
3045 [자유글] 육아문제 걱정 끝인가요? suny0110 2010-05-11 15653
» [다이어트 42화] 반신욕 20분=걷기 50분 imagefile 김미영 2010-07-16 15590
3043 나를 알고 조율하는 ‘분노의 기술’ imagefile babytree 2010-04-15 15585
3042 [자유글] 보행기·걸음마 너무 서두르지 마세요~ imagefile babytree 2011-04-12 15557
3041 유소아중이염 '항생제 지침' 나왔다 imagefile babytree 2010-11-30 15525
3040 [직장맘] 부모참여수업에 다녀와서 imagefile [6] yahori 2012-10-24 15504
3039 덮어놓고 살다보면 병 키운다 imagefile babytree 2010-08-24 15437
3038 [책읽는부모] 안녕하세요? '황쌤의 책놀이' 입니다. image [5] 황쌤의 책놀이 2014-03-09 15435
3037 [자유글] ‘보들보들’ 우리아기 지켜라 imagefile babytree 2010-07-02 15400
3036 잠깐! 엄지발가락의 비명 안들리시나요? imagefile babytree 2011-05-03 15374
3035 [자유글] 보육시설 95% 사설…돈없는 부모는 괴로워 [한겨레 2월23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5343
3034 [다이어트2-34화] 어제 깜빡 했네요~ 김미영 2010-10-01 15287
3033 [나들이] [국회나들이] 열띤 의사당 imagefile [4] 분홍구름 2013-09-16 15230
3032 매운 한파에 머리는 지끈, 무릎은 시큰? imagefile babytree 2011-01-11 15211
3031 [자유글] 3살 여아, 티셔츠 + 스타킹 + 쫄바지 imagefile sano2 2010-05-16 15179
3030 [자유글] "우리는 선생님을 믿습니다" imagefile wonibros 2011-10-25 15161
3029 [생활동의보감] ‘휴가 피로’ 스트레칭·찜질로 푼다 imagefile babytree 2010-08-17 1516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