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의 정모 후기

자유글 조회수 4855 추천수 0 2013.01.25 21:50:37
물고기를 키우면서
카페 회원들끼리 새끼 물고기를 선물로 주고받는 남편이 (대체로 초딩들이 많다고 함)
어젯밤 침대에서 읽어준 글입니다.

모 커뮤니티에서 이슈가 된 모양인데
좀 웃겨요.

물고기, 곤충, 로봇.... 요런 취미 가진 남편들 제법 있지 않나요?


---------------------------------------------------------

[펌] 남편의 정모 후기


저 올해 40입니다........
저희 남편 저보다 두살 위구요~
저희 남편은 취미가 다양해요...뭐든 시작하면 끝까지 하는게 없구 장비? 뭐
이런 준비물만 잔뜩...ㅠ

저희부부는 코드가 잘 맞는다구 해야하나..??
제가 건담프라모델 이런거 잘 만들어요
(임신했을땐 밤에 잠 안오면 매일 만들구.. 한국에서 못구하면 일본 건담샵가서 공수해오구..
금욜날 갓다가 일요일날오구.. 항상 남편동행..)
저희집엔 프라모델과 초합금으로 꽉이예요~

거실 책장에 주루룩.... 진열된 초합금 로봇이랑 건담등등 철인 에반게리온
로봇태권v시리즈 골드마징가 등등 아주 많답니다
남편이 온라인 주문하면 3달에 걸쳐 한국에 오구..
이렇게 모은것들이지요.. 쩝~ 제가 말하고 싶은건 이게 아니구요..ㅋㅋ

저희 남편분이 곤충 동호회 회원입니다.. 뭐 곤충과면 뭐든 키웠었는데..
이것도한 해외에서 배송기다립니다 싯가 30만원짜리부터 4천원....
뭐 물방개니 민물가재니 이런것도 키우고.. 흔한 곤충들은 잡으러 다니구..
이런정도 -,-;;

저저번 주말에 동호회 간다구 하더라구요.. 처음 정모에 나간다구 하길래..
애낳구 취미생활을 못했으니 다녀오라구 했죠..
양파망이면 바나나면 안들고 가냐구 했더니 그냥 다 갖고 올꺼같다구..ㅋㅋ
맨몸으로 갔답니다...

여기서부터 넘 우껴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다들 닉네임으로 호칭하고 글차자요?? 뭐 점잖고... 모여서 얘기하면 잼나겟
다구...그러면서 갔는데................

정모자리에 도착했더니..........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초 등 학 생 10명,중 학 생 3명.... 이렇게 나왔답니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 저 쓰러져 죽는줄 아랐씀니다
졸지에 학부형 되따네요....;;;;;;;;;;;;;;;;;;;;

그러면서 누구님? 누구님?하는데 저희 남편 닉네임이 네브스카야..입니다....
중딩 한명이 오더니 누구..................?
이러더랍니다 그래서 자기 "저 네브스카야 데요??" 이랬답니다.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초딩한명이..; 형은 여기 왜 오셨어요???' 이러드랍니다...ㅋㅋㅋㅋㅋㅋㅋㅋ

저 남편한테 이얘기 듣는데........정말 죽은뻔 했어요.... 우껴서요..
저희 남편 맨손으로 갔잖아요... 다들 삽이랑 곡갱이? 이런거 들고 왔다네요..
맨손으로 나무 뜯어냈다네요.

그 13명 학생들 단체루 칼국수 사먹이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 이런사람이랑 삽니다
집에 돌아오니 흙밭에 뒹군 아이처럼 옷 흙범범이구............................
칼국수 값만 7만원 썻다면서.....
자기 챙피해서 죽을뻔했다구.........
거기서 네브스카야는 뭐며 손으루 나무 뜯구 곤충잡으런 왜 다녔는지................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536 [자유글] 카시트 훈련을 경찰에게 떠넘기다 [4] 강모씨 2013-01-30 4202
» [자유글] 남편의 정모 후기 [2] sano2 2013-01-25 4855
534 [자유글] 가족과 함께한 둘째 자연출산기 imagefile [6] lotus 2013-01-24 8416
533 [자유글] [뽀뇨아빠]제주 수산물세트 주문받아요~ imagefile [9] 홍창욱 2013-01-24 5719
532 [자유글] 베이비트리에 '쪽지보내기, 친구추가' 가 있었네요!! 모두 알고 계셨어요?? [10] 나일맘 2013-01-23 4145
531 [자유글] 조선미교수님의 강의를 듣고나서.. [1] 전병희 2013-01-18 4919
530 [자유글] 혼자 자는 밤 [2] soojinne 2013-01-16 4304
529 [자유글] 때론, 고장난 게 좋을 때도 있네요 ^^ [8] 나일맘 2013-01-12 4400
528 [자유글] 삐삐(개똥이)와 함께 부르는 삐삐쏭~ imagefile [3] 강모씨 2013-01-12 12428
527 [자유글] 2012년 독서 목록 [13] 강모씨 2013-01-06 4754
526 [자유글] [책읽는 부모] 아빠와 함께 노는 책 보며 아빠가 달라졌어요~ imagefile [8] 분홍구름 2013-01-06 6157
525 [자유글] 그녀, 돈상자를 열다 imagefile [4] soojinne 2013-01-05 5113
524 [자유글] '교양 있는' 부모, 교육 쇼핑 중독에 빠지다 wonibros 2013-01-04 4815
523 [자유글] 다짐 보고와 2013년 새해 결심 ~! [8] 새잎 2013-01-02 23046
522 [자유글] 2013년 한해도 건강하고 행복합시다! [6] 강모씨 2013-01-01 4244
521 [자유글] 세번째 책을 받고~우리 아들 버릇고치다~야호~! [8] jenaya 2012-12-31 4640
520 [자유글] 우리집은 얼마나 가난할까? imagefile [3] wonibros 2012-12-28 5119
519 [자유글] 우리 남편을.. 어떻게 해야 좋단말입니까..... [13] 나일맘 2012-12-27 4670
518 [자유글] 주말 나들이 & 나의 다짐.... imagefile [2] bey720 2012-12-26 4417
517 [자유글] 페이스북에서 읽은 신진욱 교수 글 (치유, 제대로 겪어내기) [2] 양선아 2012-12-21 463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