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란한 아내의 질문.jpg

 

페친이 올려준 카툰인데, 너무 재밌어서 공유해요.

 

사실 저도 위 그림과 비슷한 상황에 처한 적 있거든요. 이 카툰 보면서 푸하하하 배꼽을 잡고 웃었답니다. 저희 남편과 제 일화를 소개하자면.... ㅋㅋ

 

나: (피곤해서 퉁퉁 부은 다리를 보며) 여보, 나 다리 더 부은 것 같지 않아?

남편: (가만히 내 다리를 보며 무응답)

나: 다리가 퉁퉁 부은 것 같아. 확 터질 것 같은 기분이야.

남편: (한참 있다 진심어린 표정으로) 그런데... 난 잘 모르겠어... 항상 통통한 다리만 봐와서 뭐가 그렇게 다른건지 모르겠어...진짜 그렇게 많이 부은 것 같아?  

 

남편의 진지한 표정에 전 그만 푸하하하하 웃고 말았습니다. 타고난 체형은 어쩔 수 없고, 제가 어떻게 느끼는지 그 미세한 변화는 남편은 전혀 알아차리지 못하겠지요. 그런데 이상한 것은 남편이 똑같은 대답을 할 것 뻔히 알면서도 계속 질문을 생각없이 던진다는 것. 왜 그럴까요? 남편에게 내 다리는 원래 통통한 것이 아니라 지금 부은 것이다라는 멘트를 기필코 받아내고야 말겠다는 심리가 있을까요? 저도 제 심리를 모르겠습니다. 하하.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양선아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썼으며 현재는 한겨레 사회정책팀에서 교육부 출입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76914/ae4/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436 [자유글] 아동 포르노 근절을 위한 서명에 동참해주세요 image 베이비트리 2012-09-05 4734
435 [자유글] 내꺼의 법칙 wonibros 2012-09-05 4309
434 [자유글]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imagefile [4] ahrghk2334 2012-09-05 4313
433 [자유글] 서천석샘 '아이 자존감의 비밀' 영상 정리 - 펌 [1] anna8078 2012-09-04 11079
432 [자유글] [뽀뇨아빠] 착한 가격의 제주산 추석수산물세트 장만하셔요~ imagefile [2] 홍창욱 2012-09-04 6597
431 [자유글] 너의 마음속엔 우주가 있는걸까? [12] 분홍구름 2012-09-02 4314
430 [자유글] 저도 무섭다고요요요 imagefile [3] anna8078 2012-08-28 4397
429 [자유글] "천사엄마 되려고 노력해요?" [8] 나일맘 2012-08-23 4335
428 [자유글] [코 자요~] 수면교육-우리는 조명 전략 [1] 양선아 2012-08-23 4697
427 [자유글] '엄친딸'이 아닌 '딸친엄'... [12] 나일맘 2012-08-23 4829
426 [자유글] [코자요] 인내와 끈기로 버텨야 하는 수면교육 imagefile [4] corean2 2012-08-22 7825
425 [자유글] [거짓말] 나 지금 생각하고 있거든? [3] mackie 2012-08-20 4488
» [자유글] 아내의 곤란한 질문 ㅋ imagefile [4] 양선아 2012-08-17 25759
423 [자유글] 7박 8일 시댁에서의 휴가 -.-;; imagefile [12] blue029 2012-08-12 20993
422 [자유글] 드디어 분수대 속으로!! imagefile [7] 분홍구름 2012-08-09 4769
421 [자유글] 아이들 방학은 언제나 어려워요~ [7] 분홍구름 2012-08-03 4815
420 [자유글] 결코 가볍지 않았던 후두염 imagefile [10] 강모씨 2012-07-28 8538
419 [자유글] 아가야 엄마 손을 잡으렴... yahori 2012-07-26 4593
418 [자유글] 휴가 계획들 세우셨나요? imagefile [15] anna8078 2012-07-24 9394
417 [자유글]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송인수 대표 만나보니... image 베이비트리 2012-07-24 532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