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몇 살 이야?” 라는 물음에 손가락 세 개를 펼쳐서 대답할 수 있는 나이.

. 불과 9개월 전까지도 아빠”, “할머니도 못하던 녀석이
  할머니 할머니 할머니 할머니숨넘어가게 부르고,
  “
아빠~~~~~~~~~~~~~~” 늘어지게 부를 수 있는 나이.

. “엄마랑 약속해하면서, 새끼 손가락 고리 걸자고 하면,
 
제가 먼저 서툰 손놀림으로 엄지 손가락 도장~”하고, 손바닥 펼쳐서 복사!” 까지 하는 나이.

. 옆집 누나를 만나러 가기 전에 싫어라 하는 양치질도 기꺼이 하는 나이.

. 동네 축제(?)한다고 소란한 음악이 끊이지 않는 공간을 향해
  양손으로 귀를 막으며 조용히 해!!!!” 힘껏 소리칠 수 있는 나이.

. "나비야 불러줘~"하면 0.5초의 망설임도 없이 "나비야 나비야..."가 시작되고, 2절까지 부를 수 있는 나이.

. 테크노마트 야외 특설 무대 위에서 몸부림에 가까운 단독 댄스 공연을 맘껏 펼칠 수 있는 나이.
  (
물론 관객은 개똥이 엄마, 아빠 꼴랑 2)

. 같이 어린이집 다니는 여자아이 A를 두고 개똥이는 A가 좋아?” 하고 물으면,
  주저하지 않고 힘차게 !!!!” 할 수 있는 나이.

. "그럼 A도 개똥이 좋아해?” 하는 물음에 한참을 생각하다가 좋아해!” 조심스럽게 대답하는 나이.

- 강모씨.

 

!cid__0208231739044150082841_.jpg 
- V는 양손이 기본인 개똥이.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456 [자유글] [다짐]나 자신을 소중히 여겨 행복한 가정을 만들자 [2] proglib 2012-09-23 4701
455 [자유글] 아들과 낭만에 대하여 imagefile [4] 새잎 2012-09-22 8886
454 [자유글] 책 읽는 부모 모임 토요일 낮에 하면 좋겠어요^^ [5] 2012-09-21 5095
453 [자유글] [다짐] 즐거운 신체 활동으로 남은 한 해 잘 먹고 잘 살아보자! [1] selbi 2012-09-21 4768
452 [자유글] [다짐] 도시촌놈의 가을농사 file soojinne 2012-09-21 4507
451 [자유글] 보이스피싱 당한거 맞죠 [2] ahrghk2334 2012-09-20 4800
450 [자유글] 딸아이가 받은 생일축하 카드 imagefile [7] 나일맘 2012-09-19 6580
449 [자유글] 감기 걸린 수다쟁이 형민군~ imagefile [4] blue029 2012-09-16 10626
448 [자유글] 집주인의 월세 타령 [4] 양선아 2012-09-15 5037
» [자유글] 29개월 개똥이의 세살이란? imagefile [4] 강모씨 2012-09-14 5719
446 [자유글] 앗, 지붕에 낙엽이 yahori 2012-09-14 4443
445 [자유글] 아이의 원생활 놀이로 소통하자 imagefile ahrghk2334 2012-09-13 4802
444 [자유글] 추억을 파는 문구점 imagefile ahrghk2334 2012-09-12 5572
443 [자유글] 이를 어쩌나 imagefile [10] anna8078 2012-09-12 12760
442 [자유글] 찬란한 가을 imagefile [5] 새잎 2012-09-12 8083
441 [자유글] 폰에 노출된 아이들 imagefile [2] ahrghk2334 2012-09-11 4454
440 [자유글] 인생의 속도 [9] 분홍구름 2012-09-10 5893
439 [자유글] 놀이의 힘, 또 한번 느꼈다. imagefile [2] ahrghk2334 2012-09-10 5081
438 [자유글] 좋은 글귀하나.. imagefile [2] ahrghk2334 2012-09-10 9217
437 [자유글] 레고놀이 삼매경 imagefile [6] ahrghk2334 2012-09-07 500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