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란한 가을

자유글 조회수 8083 추천수 0 2012.09.12 07:58:03

연일 비가 오고,  찾아온 

맑은 가을 하늘이 눈이 부시다.

 

찬란한 가을...

낡은 그네, 시소, 미끄럼틀이 전부인 시골 놀이터에

아~하고 탄성이 터질만큼

눈이 부신 가을이 내려앉는다.

DSCN2127.JPG

 

 

놀이터에 가만히 앉아 모래를 쪼물쪼물 만지기만 했던 아이는

이제 어느새 뛰고, 넘어지고 뒹군다.

하늘만큼이나 아이의 꺄르르 웃음소리도 눈이 부시다.

  

어느새 떨어진 나무가지들을 태우는 아저씨덕분에 불구경도하고

서울에서는 상상도 못하는 풍경들이 펼쳐진다.

DSCN2145.JPG

 

뛰다 지치면 미끄럼틀 아래 그늘안에서

골똘히 자기놀이에 빠져있다.

엄마가 슬그머니 뒤에 가도,

'있쟎아.  이렇게 하는 거였대'라면서 내겐 보이지않는 친구에게 현빈이가 쫑알쫑알 속삭인다.

그 모습이 너무나 귀여워서, 그냥 뒤에서 조용히 몰래 훔쳐보고만 있다.


 

 

햇볕이 비치지않고, 비가 오는 날에도 전처럼 집에만 있지 않는다.

우비를 둘러쓰고, 놀이터 모래밭에서 뛰다가 엉덩방아 찍는 놀이를 수십번을 반복한다.

비옷이 펄럭펄럭이면서 뛰는 모습이라니

비가 오면, 비오는대로, 흐린날은 흐린대로

힘껏 뛴다.

 

DSCN2116.JPG  

사람이 뛸때 다리만 움직이는게 아니라,

온 몸이 뛰는구나를 현빈이를 보고 처음 느꼈다.

온 몸으로, 온 마음으로 아이들은 논다.

'그게 아이들의 놀이구나' 그 순간만큼에 아이의 즐거움은 어떤것도 깨지 못할것만 같다.

곁에서 나는... 새삼 신비로운 세계를 몰래 구경하는 느낌이다.

 

정말, 입을 앙다물고, 온 몸이, 온 마음이 뛰고, 구르고, 넘어진다.

빗물이 고인곳에서 나뭇가지로 낚시도 하고,

온몸으로 뛰면서 첨벙댄다.

아예 놀이터 모래밭에 벌러덩 눕기도 한다.

'현빈아 옷 다 빨아야된다. 얼른 일어나' 엄마다운 잔소리를 하다가도

DSCN2124.JPG 

저 꺄르르 웃는 웃음에는 당할 재간이 없다.

그래 놀아라. 놀아

발을 동동 구르고, 데굴데굴 구르면서 꺄르르 터지고 만다.

보는 나조차도 무언가 가득, 가득 차오르는 행복이다.

DSCN2121.JPG 

해질무렵에 그네에 앉아서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

그 꺄르르 넘치던 행복이, 마음속 깊이 고이 고이 쌓이고 있을까...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456 [자유글] [다짐]나 자신을 소중히 여겨 행복한 가정을 만들자 [2] proglib 2012-09-23 4701
455 [자유글] 아들과 낭만에 대하여 imagefile [4] 새잎 2012-09-22 8886
454 [자유글] 책 읽는 부모 모임 토요일 낮에 하면 좋겠어요^^ [5] 2012-09-21 5095
453 [자유글] [다짐] 즐거운 신체 활동으로 남은 한 해 잘 먹고 잘 살아보자! [1] selbi 2012-09-21 4768
452 [자유글] [다짐] 도시촌놈의 가을농사 file soojinne 2012-09-21 4507
451 [자유글] 보이스피싱 당한거 맞죠 [2] ahrghk2334 2012-09-20 4800
450 [자유글] 딸아이가 받은 생일축하 카드 imagefile [7] 나일맘 2012-09-19 6583
449 [자유글] 감기 걸린 수다쟁이 형민군~ imagefile [4] blue029 2012-09-16 10626
448 [자유글] 집주인의 월세 타령 [4] 양선아 2012-09-15 5037
447 [자유글] 29개월 개똥이의 세살이란? imagefile [4] 강모씨 2012-09-14 5720
446 [자유글] 앗, 지붕에 낙엽이 yahori 2012-09-14 4444
445 [자유글] 아이의 원생활 놀이로 소통하자 imagefile ahrghk2334 2012-09-13 4802
444 [자유글] 추억을 파는 문구점 imagefile ahrghk2334 2012-09-12 5572
443 [자유글] 이를 어쩌나 imagefile [10] anna8078 2012-09-12 12760
» [자유글] 찬란한 가을 imagefile [5] 새잎 2012-09-12 8083
441 [자유글] 폰에 노출된 아이들 imagefile [2] ahrghk2334 2012-09-11 4454
440 [자유글] 인생의 속도 [9] 분홍구름 2012-09-10 5893
439 [자유글] 놀이의 힘, 또 한번 느꼈다. imagefile [2] ahrghk2334 2012-09-10 5081
438 [자유글] 좋은 글귀하나.. imagefile [2] ahrghk2334 2012-09-10 9217
437 [자유글] 레고놀이 삼매경 imagefile [6] ahrghk2334 2012-09-07 500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