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육아 이야기 아니네요. ^^

 

얼마 전 저는 운동 강사 자격증을 땄고, 곧 일을 시작했어요.

자격증은 협회 인증으로 국가 자격증이거나 뭐 그런 건 아니구요.

협회에서 한 달에 한번씩 수업 내용 공유를 위해 강사들이 한데 모여 작품 발표를 하는데요,

지난 달에 전 거길 다녀왔지요.

저도 작품 발표를 했구요. 그 때 찍은 동영상을 핸드폰에 담아 들고 왔어요.

우리 꼬마는 엄마의 선생님 하는 거동영상을 보더니 참 좋아해주었어요.

엄마가 엄마로서가 아닌 남들 앞에 서는 역할을 한다는 사실이 꼬마도 으쓱-하는 모양이예요.^^;

그런데

누구보다 관심 있어 하고, 한 번쯤은 제가 하는 걸 보고 싶어할 줄 알았던 남편이.

글쎄 얼굴 앞에 동영상을 들이밀어도 고개를 획 돌려버리는 겁니다..

뭐죠? 화를 벌컥 내거나, ‘내가 일하지 말랬잖아!’ 하는 뉘앙스도 아니구요.

그저 회피입니다. 오글거려 보고 싶지 않대요 --;;;;;

이건도대체 무슨 심리죠?

 

저 같으면,

생전 몸으로 뭔가를 해본 적 없던 반쪽이 새롭게 도전하는 일이 무엇인지 궁금했을 거고,

과연 다른 강사들 틈바구니에서 꿀리지 않고 평균이상은 하고 있는지 걱정도 됐을 거고,

일단 너무너무 어떻게 하는지 궁금했을 거 같거든요..

 

당췌 이해가 가지 않아 여러분 해석이 필요해요..

그냥 저에게 관심이 없는 건가요? ….

이거 왠지 섭섭하네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616 [자유글] 여러분께 축하받고 싶습니다. [17] lotus 2013-08-29 4494
615 [자유글] 시골살이의 즐거움 imagefile [4] suhee2k 2013-08-29 7143
614 [자유글] 연년생 유모차 vs. 유모차 발판? [5] 푸르메 2013-08-28 7413
613 [자유글] [안도현의 발견] 꼬마시인 베이비트리 2013-08-28 4344
612 [자유글] 도쿄 포대기 imagefile [3] lotus 2013-08-25 9433
611 [자유글] [70점 엄마의 쌍둥이 육아] 나이많은 엄마와 동네모임 [3] 까칠한 워킹맘 2013-08-24 7741
610 [자유글] [8월 찰칵찰칵 이벤트] 우리들의 첫 여름, 그리고 너의 첫 감기 image [8] 안정숙 2013-08-21 7565
» [자유글] 속 마음이 뭘까요.. [10] 분홍구름 2013-08-20 4716
608 [자유글] 여섯살 아들의 말잔치~ imagefile [7] 꿈꾸는식물 2013-08-18 4996
607 [자유글] 19금 육아일기 : 함께 웃어요^^ [6] 윤영희 2013-08-18 4894
606 [자유글] 개똥이 세살엔 세발 자전거를, 네살엔 네발 자전거를. imagefile [4] 강모씨 2013-08-17 9300
605 [자유글] 142857×7은? image [1] 베이비트리 2013-08-16 4354
604 [자유글] [자기소개] 예비 프리랜서 맘, 인사드립니다^^ image [11] 안정숙 2013-08-15 5242
603 [자유글] 단유 1 [1] plantree 2013-08-14 4299
602 [자유글] 쪽대본 육아 [4] plantree 2013-08-12 3828
601 [자유글] 4세 개똥이의 여름방학 imagefile [10] 강모씨 2013-08-03 10059
600 [자유글] 우리 가족 휴가기 1 [10] 분홍구름 2013-07-31 5495
599 [자유글] 너 이래도 되는거냐. [2] 분홍구름 2013-07-18 3451
598 [자유글] 아파트 1층은 아이들을 위한 집? imagefile [4] 푸르메 2013-07-17 4234
597 [자유글] 열감기 한 번 지독하다.. [13] 분홍구름 2013-07-12 392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