밑에 yahori님의 고무줄놀이를 생각하다보니 정말 그때가 까마득하게 느껴지네요. 정말 원없이 놀아본 시절이 아니었나 싶어요. 

확 트인 시골에서 자라서 사방 팔방 뛰어다니며 놀다가 서울에 이사왔는데 골목골목이 얼마나 답답하고 힘이 들었는지요. 그러나 이젠 그 골목마저 없어지고 있어서 참 아쉽습니다. 

어쨌거나 친구 하나 없던 저에게 고무줄은 정말 좋은 친구였어요. 남동생을 꼬셔서 전봇대에 고무줄을 매달아놓고 골목에서 신나게 놀았었는데 제가 하는 고무줄 놀이 방식이 서울 아이들에게는 조금 특이했었나 봐요. 호기심에 한명, 두명 나와보더니 나중에는 저녁 4~5시면 함께 노는 친구로 바뀌었지요. 그 친구들이 아직도 함께하는 절친들이랍니다. 

외롭고 답답한 서울 생활에 고무줄 놀이는 저에게 단비같은 놀이였는데 정말 까맣게 잊고 있었네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036 [자유글] 빈둥지 imagefile [10] 꽃보다 에미 2015-04-22 5659
1035 [자유글] [영화] 내가 나를 잊어도… 나는 나야 image 베이비트리 2015-04-22 5352
1034 [자유글] [120일]모유수유는 화장실에서 해야지... [14] 진이맘 2015-04-20 6245
1033 [자유글] 스파이더맨을 전철역에 빠뜨리고 아이언맨을 얻은 개똥이. imagefile [13] 강모씨 2015-04-18 5539
1032 [자유글] 잊지 말아요 세월호 1년... 추모음악영상입니다 [1] 베이비트리 2015-04-16 5264
1031 [자유글] [116일] 엄마는 아이의 노예인가... imagefile [9] 진이맘 2015-04-14 7524
» [자유글] 고무줄 놀이에 관한 기억 [1] 숲을거닐다 2015-04-13 3376
1029 [자유글] [1] 난엄마다 2015-04-05 3380
1028 [자유글] 드뎌 내일 돌잔치해요~~광화문 더베네치아파티에서요^^ imagefile [2] singersky 2015-04-03 5043
1027 [자유글] 한복입고 전통 백일상 차렸어요. [5] 진이맘 2015-04-03 4699
1026 [자유글] 꽃보다 더 향기로운 이 봄꽃 향기 image 베이비트리 2015-04-02 3434
1025 [자유글] [왜냐면] 애들 급식 가지고 이러지들 맙시다 베이비트리 2015-03-24 3234
1024 [자유글] 캠핑장 사고, 너무 안타깝습니다.. [3] 윤영희 2015-03-23 3583
1023 [자유글] 모두 다 사랑하리, 박애주의자 6세 개똥이. imagefile [4] 강모씨 2015-03-21 4535
1022 [자유글] 90일된 아기, 너무 잘자서 서운해 imagefile [6] 진이맘 2015-03-21 6486
1021 [자유글] 엄마의 눈물 [1] 베이비트리 2015-03-18 3283
1020 [자유글] 직접 써본 보령메디앙스 닥터아토 아기 물티슈 3종 추천!! imagefile [2] kosziii 2015-03-17 7177
1019 [자유글] 반갑다, 여성 중심 드라마…더구나 채시라여서 image 베이비트리 2015-03-16 3965
1018 [자유글] 여자들만의 명절 imagefile [4] 윤영희 2015-03-13 7055
1017 [자유글] 아동 학업 스트레스 [2] bf0967 2015-03-13 327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