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신문

[왜냐면] 애들 급식 가지고 이러지들 맙시다 / 권영숙


최근 발표된 경남도의 무상급식 폐지로 갑자기 10만원이 넘는 돈을 급식비로 지출해야 될 판이다. 초등학교에 다니는 둘째, 셋째 그리고 중학교에 다니는 첫째까지 이젠 급식비를 내야 한다. 정부는 자녀를 많이 출산하라고 했다. 교육비를 더 보태달라고 요구한 적도 없는데, 있던 무상급식마저 빼앗겠단다. 주변에 아이 셋을 둔 엄마들은 모두 기가 막힌다고 말한다. 당장이라도 도청 앞에 피켓을 들고 달려가고 싶은 마음이다.

살림살이에서 급식비 그게 뭐냐고 따져 물을지 모르지만 급식비에는 알다시피 여러 의미가 담겨 있다. 다만 경제적 문제만은 아니다. 초등학교 시절 부모님은 과일가게를 하며 근근이 생계를 이어가며 4남매를 키우셨다. 당시 옆집에 피아노학원이 있었는데 엄마는 딸이 피아노를 했으면 하셨는지 어느 날 어려운 형편에도 불구하고 피아노학원을 보내주셨다. 아무것도 모르고 피아노학원을 다녔는데 어느 날 엄마가 피아노학원 원장님께 과일을 갖다드리며 굽신거리는 모습을 보았다. 나중에 알고보니 나는 학원비를 제대로 내고 다니는 학생이 아니었다. 어린 마음에 그 순간 드는 생각은 수치심이었다.

나도 당당히 학원비를 내며 다니고 싶은데 그게 아니었던 게 부끄러웠고 그런 부모님이 원망스러웠다. 얼마 지난 뒤 나는 스스로 피아노학원을 그만두었다. 그렇게까지는 다니고 싶지 않았다. 자존심이 상했던 것이다.

급식을 모든 학생이 무상으로 먹는 것과 학교에서 요구하는 서류를 가져와서 통과된 뒤 무상으로 받는 것의 의미는 당해보지 않은 이는 결코 모를 감정이다. 안 그래도 집안 형편이 어려워서 의기소침해할 수도 있는데 급식까지 선별급식이 된다면 그중에 마음이 다치거나 자존심이 상하는 아이들이 있을 수 있다. 그리고 남편이 회사 생활 하면서 월급을 넉넉히 가져다줄 때는 10만원이 아무렇지도 않았는데 이제 개인사업으로 매달 빠듯하게 생활하는 주부가 되면서 10만원은 결코 작은 돈이 아니다. 그래도 이리저리 아끼면 나는 낼 수 있다. 그러나 가정 형편이 어려운데도 급식비 지원을 못 받는 가정들이 상당할 텐데 그 가정들의 어려운 마음을 도지사님은 알까. 얼마나 많은 다수의 국민들이 생활고로 힘들어하는지, 얼마 안 되는 수입으로 살아가고 있는지 아시는지요.

그 돈으로 당신네들 살아가보라고 하면 살 수 있겠는지요. 교육도 중요하다. 하지만 자라나는 아이들이 급식 때문에 마음이 다쳐서는 안 된다. 그것이 부모의 마음이고 지도자의 마음이어야 하지 않을까?

권영숙 주부


(*위 내용은 2015년 3월 23일 인터넷한겨레에 실린 내용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036 [자유글] 빈둥지 imagefile [10] 꽃보다 에미 2015-04-22 5655
1035 [자유글] [영화] 내가 나를 잊어도… 나는 나야 image 베이비트리 2015-04-22 5347
1034 [자유글] [120일]모유수유는 화장실에서 해야지... [14] 진이맘 2015-04-20 6242
1033 [자유글] 스파이더맨을 전철역에 빠뜨리고 아이언맨을 얻은 개똥이. imagefile [13] 강모씨 2015-04-18 5535
1032 [자유글] 잊지 말아요 세월호 1년... 추모음악영상입니다 [1] 베이비트리 2015-04-16 5258
1031 [자유글] [116일] 엄마는 아이의 노예인가... imagefile [9] 진이맘 2015-04-14 7519
1030 [자유글] 고무줄 놀이에 관한 기억 [1] 숲을거닐다 2015-04-13 3374
1029 [자유글] [1] 난엄마다 2015-04-05 3377
1028 [자유글] 드뎌 내일 돌잔치해요~~광화문 더베네치아파티에서요^^ imagefile [2] singersky 2015-04-03 5036
1027 [자유글] 한복입고 전통 백일상 차렸어요. [5] 진이맘 2015-04-03 4695
1026 [자유글] 꽃보다 더 향기로운 이 봄꽃 향기 image 베이비트리 2015-04-02 3431
» [자유글] [왜냐면] 애들 급식 가지고 이러지들 맙시다 베이비트리 2015-03-24 3230
1024 [자유글] 캠핑장 사고, 너무 안타깝습니다.. [3] 윤영희 2015-03-23 3578
1023 [자유글] 모두 다 사랑하리, 박애주의자 6세 개똥이. imagefile [4] 강모씨 2015-03-21 4530
1022 [자유글] 90일된 아기, 너무 잘자서 서운해 imagefile [6] 진이맘 2015-03-21 6481
1021 [자유글] 엄마의 눈물 [1] 베이비트리 2015-03-18 3280
1020 [자유글] 직접 써본 보령메디앙스 닥터아토 아기 물티슈 3종 추천!! imagefile [2] kosziii 2015-03-17 7174
1019 [자유글] 반갑다, 여성 중심 드라마…더구나 채시라여서 image 베이비트리 2015-03-16 3961
1018 [자유글] 여자들만의 명절 imagefile [4] 윤영희 2015-03-13 7054
1017 [자유글] 아동 학업 스트레스 [2] bf0967 2015-03-13 327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