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의 세계와 아이의 세계는 같으면서도 다르다.

가끔 너무 힘들 때는 아이의 세계에서 그냥 아이의 시선으로 살고 싶기도 하다.

엄마가 몰랐던 아이의 생각이 튀어 나오면 아이쿠, 엄마가 또 몰랐구나 하고 무릎을 친다.

늘 커다란 웃음을 안겨주는 다섯 살 울 아들의 세계~

   

1. 작년 크리스마스 며칠 전

 형민: 엄마, 나 저거 사줘야겠다. (광고에 장난감 자동차만 나오면 하는 이야기.)

  엄마: 그래? 엄마가 산타 할아버지한테 말 해볼께.

  형민: 아니, 택배 아저씨한테 말해야지!!!

  엄마: 택배 아저씨가 형민이 산타구나. 엄마가 몰랐네 ^^;

   

2. 형민이 어린이집에서 "이 도끼가 네 도끼냐?" 놀이가 유행이란다.

  집에서도 해 봐야지 하고 내가 물었다. "이 도끼가 네 도끼냐?"

  "아니에용~" (아닙니다도 아니고^^)

  몇 번 귀엽게 아니에용~ 하더니 "네 맞아요. 짧은 도끼에요." 한다. 엥? 짧은 도끼?

  "형민아, 그러면 네 도끼 아닌건 무슨 도끼야?"

  "응. 큰 도끼. 큰도끼랑 큰도끼는 내거 아니고 짧은 도끼가 내거야."

  핫, 금도끼 은도끼가 아니고 큰도끼 짧은 도끼였구나. ㅋ

   

3. 아토피가 있는 형민군, 초콜렛이랑 과자를 좀 먹고 옆구리에 뭐가 나서 간지럽고 힘들어했다.

  그리고 며칠 후, 초콜렛을 산 가게 앞을 지날 때...

  형민-엄마, 내가 여기서 어른들 먹는거 큰 초콜렛 사달라고 막 떼썼지.

         근데 그거 먹고..(옆구리라는 말이 생각 안난듯) 오른쪽 왼쪽 막 가려웠지.

  엄마-그랬지. 그러니까 형민이 더 크면, 어른 되면 초콜렛 먹자.

  형민-응. 알겠어. 엄마 미안해.

  엄마-아니야, 형민이가 왜 미안해?

  형민-아니, 내가 초콜렛 사달라고 떼써서 미안해.

  엄마-아, 그거? 그래. 미안했어?

  형민-엄마. 괜찮아 해야지.

 아, 미안해 하면 괜찮아 해야 하는 거구나. 훈훈한 대화를 뒤집는 반전이랄까...쩝.

   

4. 이제 형님반 된다고 으쓱으쓱 하는 형민군.

  친구들은 형님반이 아니라길래 다같이 형님반 되는거라했더니

  현서랑 솔미(여자 친구들)는 누나반 된단다.

  아이쿠, 엄마가 또 몰랐구나.

 

IMG_20120304_214910.jpg

5. 형민이랑 길찾기를 하는데 저렇게 까만 색연필로 줄을 그은 대로

  무당벌레가 찾아 가면 된단다. 그래서 그렇게 가면 무당벌레가

  연못에 빠진다고 했더니 형민군 하는 말.

  "엄마, 무당벌레는 날개가 있잖아. 날아서 가면 되지."

  그래, 엄마가 또 몰랐구나. ㅋㅋㅋ 엄마는 형민이 생각을 못따라 가겠네~

 

6. 영어로 된 책을 보는데 엄마 아빠 그림 옆에 'mommy' 'daddy'라고 써있었다.

   형민이가 이 엄마 아빠 이름이 뭐냐고 물어서 이건 이름이 아니고  

   영어로 엄마 아빠를 ''mommy' 'daddy'라고 부른다고 했다.

   그래? 하면서 의아한 표정을 짓는 형민군.

   알아들었나 싶어 'mommy' 'daddy'가 우리말로 뭐라고 했지? 하고 물었더니

   '여보 여보'란다. ㅋㅋㅋ 알아 들었구나!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6 [자유글] 사랑을 나누는 ‘엄마의 기술’ imagefile 양선아 2010-04-27 11731
15 [자유글] “아이와 함께 출퇴근” 기업 어린이집 늘어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3668
14 [자유글] 아이돌보미 지원 축소…맞벌이부부 ‘한숨’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8409
13 [자유글] 드라마 찍느라 힘들지만 ‘나눔약속’ 떠올리면 힘나 [한겨레 3월17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9448
12 [자유글] 국격 높아진다는데 복지수준 ‘바닥’ [한겨레 3월1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5945
11 [자유글] 지방재정 악화 복지사업 직격탄 [한겨레 3월2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9034
10 [자유글] 보육시설 95% 사설…돈없는 부모는 괴로워 [한겨레 2월23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1584
9 [자유글] 두살 미만 아이, 감기약 함부로 먹였다간 imagefile 김미영 2010-04-21 18055
8 [자유글] 24시간 가까이…다른 방법은 없었다. 대한민국 3% ‘모유 만세’ image 양선아 2010-04-20 12400
7 [자유글] 밥상머리 자녀 교육, 매우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669
6 [자유글] 아이들 편에 서서 아이를 보라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0143
5 [자유글] 제때 잘 먹인 이유식, 비만·알레르기 예방 image 김미영 2010-04-20 15060
4 [자유글] `안절부절 아이 버릇’ 더 많이 안아주세요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7022
3 [자유글] 적기 교육이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220
2 [자유글] 나이들어 엄마되기 `걱정이 병'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5961
1 [자유글] 아빠와 몸놀이, 키 쑥쑥 좌뇌 쑥쑥 imagefile 양선아 2010-04-19 1473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