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생님은 왜 울고 있지?

자유글 조회수 6521 추천수 0 2012.02.23 19:33:54

원아수첩에 며칠 동안 계속 선생님과 작별의 아쉬움을 주고 받았어요.

첫 정이 깊다고, 처음 만난 담임쌤과 이 알수없는 유대감을 어찌 떼어내나 싶어서 미리부터 설레발을 쳤다고도 볼 수 있겠네요.

미리 이야기 다 했으니 웃으며 안녕할 수 있겠다 싶었는데...

꼬맹이 하원시키러 어린이집에 들렀을때, 하원마중 나온 쌤 얼굴을 보니 눈 코가 빨갛습니다.

아이들 보내놓고 혼자 훌쩍거리고 계셨던 모양이예요.

저도 왈칵 눈물이 나서 어린이집 문앞에서 같이 눈물을 흘렸네요. 완전 민망한 시츄에이션 ^^;;;;

우리 꼬맹이는 엄마랑 쌤 얼굴을 번갈아 쳐다봅니다.

선생님 우신다고, 꼭 안아서 달래드리라고 하고선 후다닥 뒤돌아 나왔네요.

거 참 민망하게 ㅎㅎ..

집으로 돌아오는 길.. 길동이가 조용히 묻습니다.

"엄마, 그런데...선생님은 왜 울고 있지?"

"......... 너 형님반으로 가잖아. 헤어져서 아쉬우신거야."

"나 형님반 가서도 선생님이랑 놀건데?"

아.. 이제 막 다섯살 된 아이가 이 아쉬움을 알기는 힘든 건가봐요 ^^

선생님이랑 엄마만 민망한 눈물바람을 하고 말았네요 ㅋ..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6 [자유글] 사랑을 나누는 ‘엄마의 기술’ imagefile 양선아 2010-04-27 11731
15 [자유글] “아이와 함께 출퇴근” 기업 어린이집 늘어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3668
14 [자유글] 아이돌보미 지원 축소…맞벌이부부 ‘한숨’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8409
13 [자유글] 드라마 찍느라 힘들지만 ‘나눔약속’ 떠올리면 힘나 [한겨레 3월17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9448
12 [자유글] 국격 높아진다는데 복지수준 ‘바닥’ [한겨레 3월1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5945
11 [자유글] 지방재정 악화 복지사업 직격탄 [한겨레 3월2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9034
10 [자유글] 보육시설 95% 사설…돈없는 부모는 괴로워 [한겨레 2월23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1584
9 [자유글] 두살 미만 아이, 감기약 함부로 먹였다간 imagefile 김미영 2010-04-21 18055
8 [자유글] 24시간 가까이…다른 방법은 없었다. 대한민국 3% ‘모유 만세’ image 양선아 2010-04-20 12400
7 [자유글] 밥상머리 자녀 교육, 매우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669
6 [자유글] 아이들 편에 서서 아이를 보라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0143
5 [자유글] 제때 잘 먹인 이유식, 비만·알레르기 예방 image 김미영 2010-04-20 15060
4 [자유글] `안절부절 아이 버릇’ 더 많이 안아주세요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7022
3 [자유글] 적기 교육이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220
2 [자유글] 나이들어 엄마되기 `걱정이 병'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5961
1 [자유글] 아빠와 몸놀이, 키 쑥쑥 좌뇌 쑥쑥 imagefile 양선아 2010-04-19 1473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