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묵동에 사는 진서맘입니다.

 

920일 생인 진서는 내일 돌잔치를 합니다.

거주지와 가깝다는 지역적 특성을 고려해 첫 생일파티 장소는 '피에스타9' 강북상봉점을 선택했죠. 사실, 피에스타9 강북상봉점은 환희맘, 지호파, 윤서맘 등 다수의 친구들이 선택한 곳이기도 해요. 그 때마다 음식이나 시설, 구조, 돌잡이 분위기 등 여러 가지 면에서 좋은 인상을 받았죠.

 

그래서 저는 진서가 100일도 되기 전에 덜컥’(?) 계약을 했죠. 너무 쉽게 결정한 게 아닌가 나흘 정도 고민하긴 했었는데요, ㅎㅎ 시식을 하러 갔을 때도 그렇고, 여러 요청 사항에 응대하는 직원들의 서비스 마인드, 하나하나 꼼꼼하게 챙겨주는 체계적인 시스템 등에서 역시 피에스타9은 달라라는 생각을 하게 됐습니다.

 

제가 주위 친구들에게 피에스타9에서 진서 돌잔치를 한다고 하니까 다들 입을 맞춘 것처럼 거기 음식 맛있다며?’라는 반응을 보였어요. 신기할 정도로 말이에요. 어떤 친구는 진서 덕분에 피에스타9 구경간다며 무척 들뜬 모습이었어요. 물론, 개인의 취향에 따라 약간의 온도차가 있었지만 평균 이상이 잘 선택했다고 말해주더라고요. 얼마나 안심이 됐는지제 심정 돌잔치 하신 분이나 앞으로 하실 분들만 알 수 있지 않을까 싶네요.

 

저는 7월에 시식을 했는데 일부러 진서는 친정 어머니께 맡기고 갔어요. 객관적으로 맛을 평가하기 위해서였죠. 수산물 싱싱했고요, 육류 역시 맛있게 먹었어요. 특히, 디저트, , 쿠키, 케이크, 음료, 커피, 과일 등이 풍부해서 여느 패밀리레스토랑 보다 높은 수준을 자랑하더군요. 그리고 이건 여담인데, 제가 빨간 게장을 무척 좋아하는데요, 아니, 어떻게 돌집에서 게장을 세 번이나 리필해먹을 수 있었을까요? 신기하게도 빨간 게장이 너무 맛있어서 남편하고 보통 솜씨는 아니야라며 감탄을 하고 먹었습니다.

 

이외에도 의상, 메이크업실도 친절하게 응대해줬고, 답례품 배송 상황도 신속하게 알려줬고, , 뭐 있더라? 궁금한 게 많은 초보맘의 질문이나 요청에도 친절하게 응대해줘서 기분이 무척 좋았답니다.

 

~ 드디어 내일이 돌이네요. 정말 열심히 다이어트했는데, 이번 생은 그냥 포기요. 진서가 주인공이니까요! ㅋㅋㅋ 저는 그냥 들러리 역할 하면서 좋은 배경 만들어주겠습니다. 무척 떨리는 밤이지만 진서도 일찍 잠들었겠다~ 저도 슬슬 오늘 하루 마무리하고, 내일을 준비하겠습니다. 그럼 모두 굿나잇~!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956 [자유글] ‘무상복지’가 아니라 ‘보편복지’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1-12 6826
955 [자유글] [2030 잠금해제] ‘노키즈존’에 없는 것 / 공현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11-10 4641
954 [자유글] 꿈은 이루어진다(?!) [10] 케이티 2014-11-09 3482
953 [자유글] [당첨자발표] 아기 화장품, 엄마도 같이 쓰시나요? [23] 베이비트리 2014-11-06 9375
952 [자유글] 감정만 코칭하다가...... imagefile [6] anna8078 2014-11-06 3247
951 [자유글] 욕설에 물든 아이들, 5분만 집중!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11-06 3643
950 [자유글] OECD 꼴찌와 번개(tip) [3] 난엄마다 2014-11-04 3666
949 [자유글] 베이비트리 점심 번개 짧은 후기(사진 없어요~) imagefile [3] 숲을거닐다 2014-11-04 3356
948 [자유글] [번개 후기] 11월 4일 네 여자의 따뜻한 만남 imagefile [13] 양선아 2014-11-04 5529
947 [자유글] 다른 세상으로 향하는 문턱 imagefile [4] 윤영희 2014-11-03 4031
946 [자유글] 후기보고 책샀어요. [2] illuon 2014-10-29 2932
945 [자유글] 세월호 기억지킴이에 동참해주세요 [1] 야옹선생 2014-10-28 3274
944 [자유글] 콩 심은 데 콩 나고 팥 심은 데 팥 날까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10-28 5829
943 [자유글] 그대 고이 가소서 [2] 난엄마다 2014-10-28 4265
942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대추 한 알 imagefile [3] 살구 2014-10-27 5169
941 [자유글]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호모쿵푸스_다시 만나 반가운 나의 선생들 imagefile [5] 케이티 2014-10-25 5583
940 [자유글] 엄마모임이 학교를 찾아갔다. 이 분이 학교로 오셨다. imagefile [7] 난엄마다 2014-10-24 4233
939 [자유글] [번개 장소 공지] 11월 4일 베이비트리 점심 번개 장소는? imagefile [22] 양선아 2014-10-24 4565
938 [자유글] 신해철이 한 말이라는데... [4] 양선아 2014-10-24 4300
937 [자유글] 늦가을의 위로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10-23 366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