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육아

자유글 조회수 5160 추천수 0 2015.12.24 08:47:53



한국의 동지는 팥죽을 만들어 먹지요.
일본은 동짓날 욕조에 유자를 넣어 목욕을 합니다.
입욕제 대신 유자를 넣는 셈인데 동짓날 이렇게 하면 건강해진다는 말이 있나봐요.
뜨거운 물을 받아 유자를 띄운 욕실 문을 열면, 향긋한 유자 향기가..^^
크리스마스와 방학을 앞두고 들뜬 아이들과 함께 유자 목욕으로
추위와 피로를 풀어봅니다.

그리고, 12월의 가장 큰 이벤트.
드디어 크리스마스 이브가 되었네요.
저의 육아역사상 처음으로, 아직까지 선물을 정하지 못했어요;;
오늘이 방학식 하고 오는 날인데 아이들 돌아오기 전에 얼른 사러 나가야 할텐데.
이런저런 일 보느라 차일피일 미뤘더니, 여기까지 와 버렸네요.


오늘 아이들 선물 준비하면서, 크리스마스 소품 가게에도 좀 들러볼까 해요.

대부분 이브인 오늘부터(빠른 곳은 며칠전부터) 크리스마스 용품을 파격 세일하는 곳이 많거든요.

거의 50%는 넘게 저렴하게 살 수 있으니, 저는 이 시기를 매년 이용해서 미리 사곤 했는데

오랫동안 유용하게 잘 쓰고 있답니다.


1년에 한번 뿐이라 유행이 있는 건지, 작년에 그거 예뻤는데.. 싶어

같은 가게에 가서 찾아봐도 다음해엔 잘 없더라구요.

사진 속의 장갑과 트리 모양의 모빌을 작년에 반값으로 3천원 정도에 산 것 같은데

지나고 나니 좀 더 사 둘 걸 하는 후회가 드는 물건이 많네요.

크리스마스 소품은 1년에 한번 쓰는 물건이지만

한 달 정도는 꺼내서 장식할 수 있고, 아이들이 좀 커서도 온 가족이 함께 즐기는 소품이라

꼭 마음에 드는 것은 사 둬도 괜찮지 않나 싶어요.


그렇게 10여년 동안 하나씩 모운 소품들을 집안 곳곳에 걸어두니

올 크리스마스는 유난히 즐겁고 여유가 넘칩니다.

아마 막내가 좀 컸기 때문이겠죠


이번 크리스마스에 선물 준비도 제대로 못하고 바빠서 얼렁뚱땅 보냈다 해도

괜찮아요.

1년은 금방 돌아옵니다.^^

명절은 그래서 좋은 건지도 몰라요.

이번에 못한 건 다음 명절에 만회할 수 있으니까요.

오늘 내일, 저렴해진 크리스마스 소품 매장으로 아이들과 나들이 해보는건 어떨까요.

매년 쓰는 물건, 없어도 되지만 있으면 행복한 물건은

반액일 때 미리미리 사두자!

저성장 시대를 사는 엄마의 경험담이었습니다.

여러분, 메리 크리스마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29822/508/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796 [자유글] 결혼 6주년, 영화 <역린> 중용 23장의 배움 imagefile [6] 안정숙 2014-05-05 5818
795 [자유글] 비둘기를 보다가.. [4] 분홍구름 2014-05-03 4217
794 [자유글] 잘 가시라, 그대들 imagefile 인디고 2014-04-30 4758
793 [자유글] 그래. 아들아, 네 덕분에 imagefile 농부우경 2014-04-30 3824
792 [자유글] 비판과 분노 넘어 연대와 공감으로 [13] 케이티 2014-04-29 8609
791 [자유글] [토토로네 미국집] 어른들의 실천, 미국의 안전 울타리 imagefile [6] pororo0308 2014-04-26 7741
790 [자유글] 서로 힘이 되어주자. 난엄마다 2014-04-25 3298
789 [자유글] 카톡을 받고서 imagefile anna8078 2014-04-25 4931
788 [자유글] 미개한 국민은 어떻게 살아야 할까요? 숲을거닐다 2014-04-24 3313
787 [자유글] 모두가 Stop... [1] 분홍구름 2014-04-23 3721
786 [자유글] 지만원라는 사람 정말... [1] 양선아 2014-04-23 3588
785 [자유글] 밤마다 아이에게 하는 말 케이티 2014-04-22 3674
784 [자유글] 아무 것도 할 수가 없다 anna8078 2014-04-22 3521
783 [자유글] 이 나라 밖으로 가고 싶다. imagefile [3] 농부우경 2014-04-22 4453
782 [자유글] 미안하고 무섭고... [1] 겸뎅쓰마미 2014-04-21 3547
781 [자유글] 구조 작업 최고 책임자가 누구인지 [4] 난엄마다 2014-04-20 10193
780 [자유글] 한국인이라는 게 부끄러운 이번 사건 [4] pororo0308 2014-04-20 5087
779 [자유글] 기본이 안된 나라... [1] 양선아 2014-04-20 4324
778 [자유글] 미안하다. 미안하다. imagefile 농부우경 2014-04-20 5445
777 [자유글] 대체... [2] 분홍구름 2014-04-19 348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