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동료 중에 아들 셋 아빠가 있습니다.

그가 들려준 이야기가 너무 재미 있어 공유 합니다.

 

1 차남의 중간고사 성적표를 보니 영어가 8점이더랍니다.

이 대목에서 이야기를 듣던 다른 직원이 질문을 했습니다. “몇 점 만점에요?”

당연히 100

 

아빠 : “8? 어쩌다 이렇게 된 거야?”

차남 : “시험을 보는데 무슨 말인지 하나도 모르겠더라구요

아빠 : “그래서?”

차남 : “12341234 찍었어요

장남 : “어휴~!!! 그럴 땐 한 번호만 찍어야지!!!”

아빠 : “넌 몇 점인데?”

장남 : “17점이요!”

아빠 : “넌 어떻게 했는데?”

장남 : (자랑스럽게?) “ 3번만 찍었어요

10초간 침묵……

엄마 : “앞으로 3번만 찍어라

아빠 : ”여보~ 당신 너무 교육적인 것 같아

장남 : (차남 보다 우월함을 확인하고 자신감이 충만하여) “너 수학은 몇 점 맞았어?”

아빠 : “너는 몇 점 맞았는데?”

장남 : “45점요!!!!”

 

이 얘기를 들으며 제가 다른데 공유해도 되겠냐고 동료에게 물어 봤습니다.

그는 흔쾌히 허락하면서, 막내(1) 얘기도 곁들여 달랍니다.

암요~

 

삼남은 어버이날을 맞이하여 학교에서 효도상품권을 만들어 왔답니다.

엄마가 살펴보니안마 해 드리기”, “집안일 돕기그런 상품권들이 있었는데,

유독 한 장만 찐하게 X표가 되어 있더랍니다.

엄마 : “막내야, 이건 뭐니?”

삼남 : “열공하기 요

엄마 : “그런데 왜 X표가 되어 있어?”

삼남 : “안해요 열공그런거 싫어요

이들 부부는 맞벌이를 하지만,

아들 셋 중 누구도, 그 어떤 학원도 다니지 않습니다.

1, 2 형들은 번갈아 가며 등교 길에 막내를 학교에 데려다 주고, 하교길에 데려 옵니다.

학교 갔다가 집에 와서 놀고(!), 친구들이 학원에서 돌아올 쯤 나가서 놉니다.

가끔 심심하면 집안 청소도 하구요.

 

한글은 학교에서 가르쳐야 한다고 생각하는 아빠와

그래도 한글은 배워서 학교에 가야 한다고 생각하는 엄마.

그 정도가 이 댁 부부가 생각이 다른 부분 입니다.

 

8점을 맞고도 부모와 허물없이(?) 대화할 수 있는 차남이 살짝 부럽기도 했구요,

나도 아들과 저렇게 대화할 수 있을까 생각 해 봤습니다. (자신 없습니다)

아무튼 덕택에 전 많이 웃었습니다.

너무 웃어서 얼굴 근육이 경련을 일으킬 정도로.

 

개똥이_1505.jpg  

- 아파트 도서관에서 만화책 그림 감상하는 개똥이
*
이 사진은 글의 내용과 무관함을 알려 드립니다. :)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596 [자유글] [70점 엄마의 쌍둥이 육아] 조부모 육아시대 imagefile [4] 까칠한 워킹맘 2013-07-12 4842
595 [자유글] [70점 엄마의 쌍둥이 육아] 아침을 여는 유치원 버스 imagefile [2] 까칠한 워킹맘 2013-07-12 8248
594 [자유글] lotus님, 보세요^^ imagefile [3] 윤영희 2013-07-10 3548
593 [자유글] 이름 석 자 imagefile [4] 분홍구름 2013-07-07 3445
592 [자유글] 아이 학교에 건의하기 [12] 난엄마다 2013-07-03 3358
591 [자유글] 나에겐 슬픈 동화, 녀석에겐..? [10] 분홍구름 2013-06-28 3545
590 [자유글] 38개월 개똥이, 잠이 오지 않아요. imagefile [6] 강모씨 2013-06-25 3731
589 [자유글] 엄마의 도전 - 중간보고 [11] 분홍구름 2013-06-24 3136
588 [자유글] 형민군은 못말려요~ imagefile [1] 꿈꾸는식물 2013-06-24 3900
587 [자유글] 눅눅한 기분을 먹는 걸로 날려버린 하루! imagefile [7] 나일맘 2013-06-19 3783
586 [자유글] [70점 엄마의 쌍둥이 육아] 왜 선물을 돈으로만 해? imagefile [4] 까칠한 워킹맘 2013-06-18 4951
585 [자유글] 그동안, 잘 지내셨나요 ^^ [12] 나일맘 2013-06-17 3619
584 [자유글] 엄마의 도전 [11] 분홍구름 2013-06-16 3481
583 [자유글] 즐거운 마당 물놀이 imagefile [2] 분홍구름 2013-06-07 3909
582 [자유글] 썰렁하지만 재밌어서. ㅋㅋ [1] 양선아 2013-06-05 4122
581 [자유글] 세상에서 누가 제일 예쁘니~ [5] 분홍구름 2013-05-30 4226
580 [자유글] 돌잔치준비하면서 모든 관련 정보자료들 jihee323 2013-05-22 3167
579 [자유글] 한겨레신문을 펼쳐보니 imagefile [5] 파란우산 2013-05-21 3559
578 [자유글] 사소한 독립을 위한 첫 걸음 [9] 분홍구름 2013-05-18 3560
577 [자유글] 개똥이 세번째 생일 imagefile [6] 강모씨 2013-05-18 455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