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한 아이를 입양해서 입양가족이 된 엄마입니다. 보육시설에서 봉사하다 만난 제 아이는 보육원의 가장 구석진 침대에 있던 순둥이였습니다. 아기를 키워본 엄마들은 잘 알 것입니다. 생후 1년이 되기까지는 타고난 면역력으로 병원 갈 일이 별로 없다는 것을요. 그러나 보육원에서 자라는 아기들은 여러 사람이 돌보기 때문에 방 안에 늘 감기약 병이 쪼르륵 세워져 있곤 했습니다. 어느 날은 아기침대 하나가 텅 비어있더라고요. 기관지염으로 입원했다고 했습니다. 제 마음도 텅 빈 것 같았던 그날, 입원한 아기가 훗날 제 아이가 될 줄 짐작하지 못했습니다.

 

그 아기는 너무 순해서 어른들의 손길이 잘 닿지 않았지요. 또래 아기들이 낯가림을 시작할 무렵에도 애착 형성 기회를 얻지 못해 누구에게나 잘 안겼습니다. 입양할 당시 아무 저항 없이 제 품에 덥석 안겨 집으로 왔던 아이를 생각하면 지금도 가슴 한구석이 뻐근합니다.

 

 

입양해서 평범하게 살면 그만인 입양부모들이 왜 입양법 문제에 나서냐고요? '내 아이가 될 수도 있었던 시설의 수많은 아이들의 눈망울이 가슴에 박혀서'입니다. 입양부모라면 누구나 해보는 아찔한 상상이 있습니다. 자칫 내 아이가 입양되지 않았다면, 시설에서 자라 만 18세에 몇백만원의 자립금만 들고 홀로 세상으로 나가는 상상이요.

  다엘과나.jpg

  <입양 후 찍은 돌 사진>

 

남인순 의원의 입양법 개정안은, 많은 아이들이 시설에 방치되는 우리의 현실을 외면하고 있습니다. 이 법안을 만든 사람들은 고아수출국이라는 말에는 부끄러워하면서, 시설에서 많은 아이들이 가족 없이 자라는 현실은 부끄러워하지 않습니다. 그들의 주장대로 미혼모가 아이를 잘 키울 수 있도록 하는 것은 너무나 중요합니다. 그에 따른 법적 조치와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라는 것은 우리 입양부모들의 주장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미혼모 인권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이끌어내기 위해 입양법을 까다롭게 개정한다는 것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요? 낳은 이가 양육을 포기하여 시설에서 하루하루 커가는 아이들의 인권은요? 이미 2011년에 개정된 입양법 때문에 입양률은 크게 줄어들고 있습니다.

 

우리는 청원합니다. 남인순 의원의 입양법 개정안을 철회하고 제대로 된 TF를 꾸릴 수 있게 해 달라고요. 입양인, 입양부모 등 당사자들이 법 개정의 테이블에 함께 앉아 아이들의 미래를 논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합니다.  

모든 아이는 우리 아이라고 믿는 입양부모들의 간절한 마음으로 국민 여러분께도 청원 동참을 호소합니다. 시설에서 자라는 아이들의 소리 없는 외침을 들어주세요!

 

아래의 청와대 국민청원에 클릭 후 동의 꾹 눌러주시길 부탁드리며...

"입양을 가로막는 입양법 개정안" 철회를 위해 국민청원 동참을 호소합니다!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70330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정은주
딸이 뇌종양으로 숨진 후 다시 비혼이 되었다. 이후 아들을 입양하여 달콤쌉싸름한 육아 중이다. 공교육 교사를 그만두고 지금은 시민단체 '사전의료의향서 실천모임'의 상담원이자 웰다잉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일산지역의 입양가족 모임에서 우리 사회의 입양편견을 없애기 위한 공부를 하고 있으며 초등 대안학교에 다니는 아들과 함께 대안교육 현장의 진한 경험을 쌓아가고 있다.
이메일 : juin999@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heart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77981/044/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356 [자유글] 속닥속닥 게시판에 사진 올릴 때 크기 조정하는 법 imagefile 양선아 2011-11-22 314630
1355 [자유글] 속닥속닥은 어렵고 힘들기만한 우리들의 육아 이야기를 나누는 곳입니다. 마음껏, 편히 놀다 가세요. imagefile babytree 2011-10-11 242576
1354 [자유글] 서천석-조선미 특강, 영상으로 만나다 베이비트리 2012-07-11 165037
1353 [자유글] 5월 7일, 입양부모들이 국회에 모이는 이유 imagefile 정은주 2019-04-29 38894
1352 [자유글] ◎ 용돈벌이? 쉬우면 다 사기 인가요. ◎ wnsrb903 2019-06-12 36422
1351 [자유글] [가톨릭 대학교 아동발달연구소] 인공지능 스피커 관련 연구 참여자(유아용)를 모집합니다. imagefile oht315 2019-07-01 35478
1350 [자유글] [가톨릭 대학교 아동발달연구소] 인공지능 스피커 관련 연구 참여자(초등용)를 모집합니다 imagefile oht315 2019-07-01 35386
1349 [자유글] 돌잔치 정보, 이거 하나면 끝나겠네요. jihee323 2013-04-28 33024
1348 [자유글] [발표] 잘가~ 무더위 이벤트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5 31829
1347 [자유글] SBS스페셜에서 황혼육아를 하고 계신 할마, 할빠를 찾고 있습니다. saaaaa819 2019-11-28 31541
1346 [자유글] 세 살짜리 우리 아들의 어록, 배꼽이 데굴데굴 imagefile [17] blue029 2012-02-07 31013
1345 [자유글] 아들의 첫 파마 imagefile [3] akohanna 2012-01-06 29801
1344 [자유글] 크리스마스 케이크 미리미리 예약해볼까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1-12-09 26494
1343 [자유글] [댓글 이벤트] 또 하나의 약속 imagefile [29] 베이비트리 2014-04-17 26190
1342 [자유글] 스마트한 ‘건강정보 앱’ imagefile babytree 2011-08-09 25176
1341 [자유글] 1학년 받아쓰기 imagefile [6] 꿈꾸는식물 2015-06-04 24980
1340 [자유글] 모유수유는 왜 어려울까?(1탄 완벽한 솔루션을 가진 전문가는 없다) imagefile [8] corean2 2012-02-14 24965
1339 [자유글] 아내의 곤란한 질문 ㅋ imagefile [4] 양선아 2012-08-17 24217
1338 [자유글] 유축기 빌려주지 마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10-21 23384
1337 [자유글] 제발 기적이 일어나기를...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4-17 2298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