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어느 날, 첫째는 17개월이었고 가정보육 중이었어요.

감기 몸살 때문에 너무 아파서.. 같이 놀자는 아기에게 있는대로 짜증을 냈는데

그날부터 아이는 아랫입술을 빨기 시작했습니다.

 

말리니 더욱 더 심해지고 뭔가 뜻대로 안 되거나 졸릴 때 더욱 더 열심히 쪽쪽 빨아댔어요.

자면서도 어찌나 쪽쪽대며 맛있게 먹으며 자는지...

걱정스런 마음에 주위에 조언도 구해보고 검색도 열심히 해보았는데 다들 큰일이 난거라 했습니다.

손가락보다 더 끊기 힘들다, 뻐드렁니가 될거다,

초장에 잡아줘라, 입술에 수시로 식초를 발라줘봐라 등등... 

초보 엄마이니 더욱 더 불안하고 갈대처럼 흔들렸습니다.

그날 나의 심한 짜증이 아이를 저렇게 만들었다고 죄책감에 괴롭기도 했구요.

이런 조언, 저런 조언 닥치는 대로 따라해봤지요.

결과는 모두 실패였습니다. 제가 그 습관에 관심을 가질수록 더 집착을 하더라구요.

아이는 종일 입술을 물고 있느라 말도 적게 했어요.

특별히 급한 얘기 아니면 말하는 것보다 입술 빨고 있는 게 더 좋았나봐요.

 



일단 후퇴하여 모른 척 하고 지냈지만

이 습관이 1년 정도 지속되니 얼마나 고민과 걱정을 했는지 몰라요.

그러다가 검색 중에 이 기사를 봤어요.

 

`안절부절 아이 버릇’ 더 많이 안아주세요

http://babytree.hani.co.kr/22944

 

이 기사를 읽고 마음의 짐을 많이 내려놓게 되었답니다.

죄책감 가질 것 없이 자연스러운 과정이고, 그저 더 많이 안아줄 것,

그리고 6세 전에는 치열에 대한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

이 기사를 읽으며 그간 마음 졸였던 생각이 나면서 눈물이 핑 돌았어요.

 

이 이후로 저는 정말 걱정을 완전히 내려놓고

편안한 척이 아니라 정말 편안하게 입술 빨고 있는 아이를 대했고요.

그 뒤로도 한참 더 입술을 쪽쪽 빨다가

세 돌 즈음해서 아이는 더 이상 입술을 빨지 않게 되었어요.

2년 가까이 열심히 쪽쪽 빨았지만 7살인 지금 이는 가지런하고 성격도 밝고요 ^^

 

둘째도 첫째와 비슷한 시기에 입술을 맛있게 빨아먹었는데

모른 척 하고 지냈더니 금세 사그라들었답니다.

저 기사를 일찍 접했더라면 첫째도 잠깐 그러다가 말았을텐데

저 때문에 습관이 장기화되고 말린답시고 상처주고

사랑만 해도 모자란 시간에 쓸 데 없는 곳에 에너지를 너무 많이 쏟은 것 같아요.

 

정말 도움 많이 받은 참 고마운 기사인데 다시 보니 양선아 기자님 기사라

새삼스럽게 반가운 마음에 이렇게 글까지 새로 써보았어요~

비슷한 고민하시는.. 어린 아기 키우시는 분들이 꼭 읽어보셨으면 좋겠어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356 [자유글] 속닥속닥 게시판에 사진 올릴 때 크기 조정하는 법 imagefile 양선아 2011-11-22 314634
1355 [자유글] 속닥속닥은 어렵고 힘들기만한 우리들의 육아 이야기를 나누는 곳입니다. 마음껏, 편히 놀다 가세요. imagefile babytree 2011-10-11 242582
1354 [자유글] 서천석-조선미 특강, 영상으로 만나다 베이비트리 2012-07-11 165042
1353 [자유글] 5월 7일, 입양부모들이 국회에 모이는 이유 imagefile 정은주 2019-04-29 39147
1352 [자유글] ◎ 용돈벌이? 쉬우면 다 사기 인가요. ◎ wnsrb903 2019-06-12 36647
1351 [자유글] [가톨릭 대학교 아동발달연구소] 인공지능 스피커 관련 연구 참여자(유아용)를 모집합니다. imagefile oht315 2019-07-01 35700
1350 [자유글] [가톨릭 대학교 아동발달연구소] 인공지능 스피커 관련 연구 참여자(초등용)를 모집합니다 imagefile oht315 2019-07-01 35606
1349 [자유글] 돌잔치 정보, 이거 하나면 끝나겠네요. jihee323 2013-04-28 33027
1348 [자유글] [발표] 잘가~ 무더위 이벤트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5 31838
1347 [자유글] SBS스페셜에서 황혼육아를 하고 계신 할마, 할빠를 찾고 있습니다. saaaaa819 2019-11-28 31562
1346 [자유글] 세 살짜리 우리 아들의 어록, 배꼽이 데굴데굴 imagefile [17] blue029 2012-02-07 31019
1345 [자유글] 아들의 첫 파마 imagefile [3] akohanna 2012-01-06 29806
1344 [자유글] 크리스마스 케이크 미리미리 예약해볼까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1-12-09 26502
1343 [자유글] [댓글 이벤트] 또 하나의 약속 imagefile [29] 베이비트리 2014-04-17 26195
1342 [자유글] 스마트한 ‘건강정보 앱’ imagefile babytree 2011-08-09 25177
1341 [자유글] 1학년 받아쓰기 imagefile [6] 꿈꾸는식물 2015-06-04 24995
1340 [자유글] 모유수유는 왜 어려울까?(1탄 완벽한 솔루션을 가진 전문가는 없다) imagefile [8] corean2 2012-02-14 24973
1339 [자유글] 아내의 곤란한 질문 ㅋ imagefile [4] 양선아 2012-08-17 24220
1338 [자유글] 유축기 빌려주지 마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10-21 23388
1337 [자유글] 제발 기적이 일어나기를...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4-17 2298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