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은 이루어진다(?!)

자유글 조회수 3488 추천수 0 2014.11.09 04:32:17

지난 3월 말, 처음 이 '속닥속닥' 게시판에 인사를 하고 글을 올리기 시작했을 때 부터, 

제 꿈(!)은 '생생육아'에 한 자리 얻어 들어가는 거였어요. 


몇년 전부터 '글을 쓰고 싶다'는 생각을 해 오고 있었는데 사실 그게..몇년 째 막연하기만 했거든요. 그런데 아이가 태어나고, 그것도 듣도 보도 못한 병을 안고 태어나고부터 조금씩 길이 보이더군요. 원래 하고 싶던 글쓰기도 저의 삶과 경험을 사회적인 이슈와 연결시켜 하는 거였는데, 아픈 아이를 키우다 보니 그런 쪽으로 할 얘기들도 점점 더 많아지고 구체화되기 시작했어요. 그래서 용기를 내어 이 곳 속닥속닥 게시판에 하나, 둘 글을 쓰기 시작했지요. 


여기서 많은 분들을 만나고, 응원과 격려, 공감과 좋은 에너지를 받으며 조금씩 더 용기를 내게 됐고, 글쓰기에 조금 더 애정을 갖게 됐습니다. 그리고는 꿈이 이루어졌습니다. 생생육아에 한 자리 끼여 들어가게 된 것이지요!


제 글을 읽어주시는 모든 분들, 특히 각자 바쁜 삶 속에서 로그인하고 덧글 달며 한 마디씩 남겨주신 모든 분들께 정말 감사드립니다. 속닥속닥에서 쓸 때도 그랬지만, 생생육아에서 꾸준히 글을 쓰게 되면 케이티라는 이 병에 대한, 나아가 모든 희소난치질환/장애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조금은 달라질 수 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사뭇 설렙니다. 속닥속닥, 생생육아에서 시작된 저의 '습작기'가 먼 훗날 어떤 성과를 가져오게 될 지 조금은 기대하게 됩니다. 


물론!! 그렇다고 아주 큰 기대를 하지는 않으렵니다. 그저 지금까지 그랬듯, 제가 좋아하는 일 재미있게 한다는 생각으로 쓰고 읽고 얘기하며 무엇보다 케이티를 건강하게 키워내는 일에 최선을 다해야겠지요. 함께 읽기 프로젝트 같은 것도 속닥속닥 게시판에서 꾸준히 참여하고요. 처음엔 제 글 쓰는 것 자체가 즐거웠을 뿐인데, 시간이 지나면서 댓글로나마 다른 분들과 얘기를 하게 되니 그것도 즐겁더라구요. ^^


------------

어제 여기까지 쓰고 마무리를 못한 채로 창을 닫아야 했는데, 오늘 글 올리려고 인터넷 켰더니 너무 슬픈 소식이 하나 있네요.. KT를 앓고 있던 한 인도 여자 아이(5살)가 갑작스러운 응급상황이 와서 세상을 떠났답니다. 미국 KT 환우회 페이지에 올라온 아이 아빠 글을 읽고 눈물이 나서 혼났네요. 이 병이 혈관질환의 일종이다 보니 혈전(혈액이 응고되어 혈류를 막아버리는 것)이 잘 생기는데, 그게 폐와 연결된 동맥을 막아 폐색전증이 와서 갑자기 그렇게 됐답니다. 오른쪽 허리부터 발끝까지, 우리 아이와 똑같은 부위에 이 병을 앓고 있던 아이였는데. 너무 슬프고, 겁이 납니다. 잘 지내다가도, 이런 소식이 한번씩 들려오면 억장이 무너집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서이슬
'활동가-작가'가 되는 것이 꿈이다. 막연했던 그 꿈에 한발 더 가까워진 것은 운명처럼 태어난 나의 아이 덕분이다. 아이와 함께 태어난 희소질환 클리펠-트리나니 증후군(Klippel-Trenaunay Syndrome)의 약자 KT(케이티)를 필명으로 삼아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라는 제목의 연재글을 썼다. 새로운 연재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은 아이책, 어른책을 번갈아 읽으며 아이와 우리 가족을 둘러싼 세계를 들여다보는 작업이다. 내 아이 뿐 아니라 모든 아이들을 함께 잘 키워내는 사회를 만들어 가는 데 도움이 되는 글과 삶을 꾸려내고 싶다.
이메일 : alyseul@gmail.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alyson0215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267911/8c7/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56 [자유글] 엄마가 나를 두고 갔잖아! [5] kimharyun 2012-03-26 5005
355 [자유글] 아이에게 쏟는 관심 반만 떼어서! [14] 분홍구름 2012-03-25 4699
354 [자유글] 개운의 비결 [6] rins 2012-03-23 5397
353 [자유글] 부족한 아들, 부족한 엄마 그래도 행복하게~ imagefile [4] jsbyul 2012-03-23 4455
352 [자유글] 김영훈 원장님 출연하신 EBS 부모 4부 image [2] jenifferbae 2012-03-23 4767
351 [자유글] EBS 부모 김영훈 선생님 3부 image [2] jenifferbae 2012-03-20 5817
350 [자유글] [궁금해요] 각 당의 보육정책 공약, 어떻게 생각하세요? [12] 양선아 2012-03-19 5393
349 [자유글] 일요일 출근하는 엄마덕택에 아빠랑 북카페 데이트 imagefile [9] 강모씨 2012-03-19 6080
348 [자유글] 이거 다 봄인 탓입니다. [6] 분홍구름 2012-03-17 4625
347 [자유글] 햇님군 그림솜씨 자랑.. ㅋ imagefile [1] 전병희 2012-03-17 5523
346 [자유글] 서른다섯번째 생일, 감동의 도가니 남편의 미역국 imagefile [16] 양선아 2012-03-16 16292
345 [자유글] 아들의 작품 세계 imagefile [7] blue029 2012-03-16 7357
344 [자유글] ‘교실에 책걸상ㆍTV 없어요’‥발도르프교육 첫도입 imagefile anna8078 2012-03-14 22700
343 [자유글] [부모교육]육아멘토와의 만남 - 부모도 마을의 멘토가 필요해! (3월 15일) minkim613 2012-03-13 5066
342 [자유글] 돌잔치가기다려지네요.. [1] kmj7618 2012-03-11 4796
341 [자유글] 주안역리가를다녀와서 gorhfdie 2012-03-08 4643
340 [자유글] 우리딸벌써돌잔치해요^^ [3] skdbsaka 2012-03-07 4837
339 [자유글] 제주 강정마을 얘기를 접하며... [3] ubin25 2012-03-07 4533
338 [자유글] 모유수유는 왜 어려울까?(모유 수유선택의 옵션은 사생활 포기) [9] corean2 2012-03-07 6064
337 [자유글] 드디어 봄이 오는 건가요? [2] jsbyul 2012-03-06 451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