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기 9개월쯤이였나봐요.


생전 처음으로 감기가 걸려 약을 먹이는데..


약국에서 준 숟가락에 가루약 넣고 시럽넣어 녹여 먹이잖아요.


그런데 안먹겠다고 입도 안벌리고


겨우겨우 넣으며 옆으로 주루룩!


얼렁 낳게 하려면 약을 먹어야 한다는 생각에


애기랑 한바탕 씨름했던 기억이 납니다.


 


그런데 요즘 18개월 울아들.


약 먹기 엄청 좋아해요~


예전과 달라진건


약 주는 방법!!


예전에는 숟가락에 녹여 줬다면


요즘에 조그마한 약병에


가루약 넣고 시럽넣어 녹여서 줘요~


(약국에서 주는 약병으로 시럽 나눠서 줄때 주는 병이에요~)



54aa35ea191feda9ea51f2230d378db7.


약병 물고 있는 울아들 보이시나요?


저렇게 타서 주면 혼자 쪽쪽 어찌나 잘 빨아먹는지 몰라요~


어떤땐 빨리 달라고 떼도 쓴다는..ㅋㅋㅋ


 


왜 그럴까 생각해보니


젖병에 분유 먹던 습관 때문??


아님, 시럽이 달고 맛있어서??


아님, 이맘때 아이들은 원래 약을 잘 먹나??


아님, 울아들만의 개인의 취향?? ㅋㅋㅋ


 


이유는 잘 모르겠네요~^^


 


혹시나 아이 약먹이는 걸로 힘들어하시는 엄마들~


약국에서 약 처방 받으실때 저런 조그마한 병하나 달라고 하셔서


저병에 타서 먹여보세요~


울아들처럼 잘 먹을 수도 있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6 [자유글] 사랑을 나누는 ‘엄마의 기술’ imagefile 양선아 2010-04-27 11871
15 [자유글] “아이와 함께 출퇴근” 기업 어린이집 늘어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3765
14 [자유글] 아이돌보미 지원 축소…맞벌이부부 ‘한숨’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8549
13 [자유글] 드라마 찍느라 힘들지만 ‘나눔약속’ 떠올리면 힘나 [한겨레 3월17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9543
12 [자유글] 국격 높아진다는데 복지수준 ‘바닥’ [한겨레 3월1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6057
11 [자유글] 지방재정 악화 복지사업 직격탄 [한겨레 3월2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9114
10 [자유글] 보육시설 95% 사설…돈없는 부모는 괴로워 [한겨레 2월23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1686
9 [자유글] 두살 미만 아이, 감기약 함부로 먹였다간 imagefile 김미영 2010-04-21 18164
8 [자유글] 24시간 가까이…다른 방법은 없었다. 대한민국 3% ‘모유 만세’ image 양선아 2010-04-20 12557
7 [자유글] 밥상머리 자녀 교육, 매우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775
6 [자유글] 아이들 편에 서서 아이를 보라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0251
5 [자유글] 제때 잘 먹인 이유식, 비만·알레르기 예방 image 김미영 2010-04-20 15165
4 [자유글] `안절부절 아이 버릇’ 더 많이 안아주세요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7193
3 [자유글] 적기 교육이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339
2 [자유글] 나이들어 엄마되기 `걱정이 병'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6077
1 [자유글] 아빠와 몸놀이, 키 쑥쑥 좌뇌 쑥쑥 imagefile 양선아 2010-04-19 1487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