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서희의 나눔이야기]

 

6aaffd462534a49dd9deee3d398aa28f.연기자는 많은 사람들에게 과분한 사랑을 받는 존재다. 그래서 이런 사랑에 보답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 이러던 차에 ‘사랑의 열매’ 홍보대사에 위촉됐다. 그 뒤 나눔의 마음을 어떻게 실천할 수 있을지, 예전보다 한두 번 더 고민하는, 습관 아닌 습관이 생겼다.

얼마 전 <에스비에스> 드라마 ‘산부인과’에서 여의사 역할을 맡게 됐다. 그래서 드라마 배역을 이해하기 위해 미혼모와 영유아 복지시설을 찾은 적이 있다. 그곳에 사는 사람들은 참 여리고 순진했다. 하지만 그들이 사회의 따가운 시선 속에서 얼마간은 상처를 받았을 거라는 상상, 열악한 환경에서 경제적인 부담 등으로 고생했을 거라는 생각이 스치면서 마음 한 편이 무너져 내렸다.



아마 그때가 계기가 됐던 것 같다. 나는 사람들로부터 받은 사랑을 나눠 그들에게 밝은 웃음을 주고 싶다는 생각이 더 커졌다. 무얼 할 수 있을까.



우선 출연료 일부를 영유아 보육시설에 기부하기로 약속했다. 촬영이 본격적으로 진행되면서 빡빡한 일정으로 피곤에 지치는 일이 잦아지고 있지만, 지금도 그들에게 그리고 스스로 한 ‘나눔의 약속’을 떠올리면서 힘을 내곤 한다.



물론 내 조그만 약속이 당장 큰 사회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다는 사실을 잘 안다. 많은 사람들에게 큰 도움이 되지도 못할 것이다. 하지만 나눔은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처럼 멀리 떨어져 있거나 어려운 일이 아니다. 이번 나눔 약속을 하면서 다시 한번 깨달았다. 우리가 나눔꽃의 홀씨를 퍼뜨리면서 잊지 말아야 할 것은 작은 마음이 모여서 큰 나눔이 된다는 ‘믿음’이라는 것을. 그리고 그런 믿음을 잃지 않는다면 나눌수록 더욱 행복해지는 마법 같은 진실도 내 앞에 성큼 다가온다는 사실을.



탤런트·‘사랑의 열매’ 홍보대사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6 [자유글] 사랑을 나누는 ‘엄마의 기술’ imagefile 양선아 2010-04-27 11268
15 [자유글] “아이와 함께 출퇴근” 기업 어린이집 늘어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3161
14 [자유글] 아이돌보미 지원 축소…맞벌이부부 ‘한숨’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7843
» [자유글] 드라마 찍느라 힘들지만 ‘나눔약속’ 떠올리면 힘나 [한겨레 3월17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9123
12 [자유글] 국격 높아진다는데 복지수준 ‘바닥’ [한겨레 3월1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5476
11 [자유글] 지방재정 악화 복지사업 직격탄 [한겨레 3월2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8735
10 [자유글] 보육시설 95% 사설…돈없는 부모는 괴로워 [한겨레 2월23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1221
9 [자유글] 두살 미만 아이, 감기약 함부로 먹였다간 imagefile 김미영 2010-04-21 17580
8 [자유글] 24시간 가까이…다른 방법은 없었다. 대한민국 3% ‘모유 만세’ image 양선아 2010-04-20 11960
7 [자유글] 밥상머리 자녀 교육, 매우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250
6 [자유글] 아이들 편에 서서 아이를 보라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9698
5 [자유글] 제때 잘 먹인 이유식, 비만·알레르기 예방 image 김미영 2010-04-20 14398
4 [자유글] `안절부절 아이 버릇’ 더 많이 안아주세요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6273
3 [자유글] 적기 교육이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1734
2 [자유글] 나이들어 엄마되기 `걱정이 병'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5390
1 [자유글] 아빠와 몸놀이, 키 쑥쑥 좌뇌 쑥쑥 imagefile 양선아 2010-04-19 135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