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의 낮잠 언제, 얼마나

자유글 조회수 7050 추천수 0 2010.06.11 17:24:46

 




547e42dddb8d0cd304d5509a99ab7af3.

아기가 잠을 자는 동안

신체적 성장이 이루어지고

뇌세포가 발달된다는 말을 들으신 적 있으시죠?

그렇다고 해서 무턱대고 아이 잠을

재우시려는 분들이 많은데요.

오늘은 낮잠에 대해서 알려드리려고 합니다.

밤잠과 달리 낮잠은

엄마의 섬세한 배려가 필요한 부분이라고 하네요.




낮잠도 밤잠처럼 규칙적인 패턴을

보이려면 백일정도는 지나야 합니다.




하지만

낮잠과 밤잠은 상관관계가 없어

부족한 밤잠을 낮잠으로 보충하거나 하는 등의

방식은 잠에 별로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낮잠은 꼭 필요한가요?




 




뇌의 활동이 활발해진다.

아기는 잠을 자고 있으나 잠을 자는 것이 아닙니다.

잠을 자는 동안에도 끊임없이 뇌는 움직이고 활동중이니까요.

 

활동에너지 충전

낮잠자는 시간동안 아이는

깨어있는 동안 사용할 에너지를 충전합니다.

낮잠을 제대로 못자거나

건너뛴다면

밤에도 숙면을 취할 수 없고

집중력이 떨어지게 됩니다.

 

스트레스 해소

잠을 자는 동안 스트레스호르몬인

코르티졸의 수치가 낮아져

스트레스를 경감시킵니다.

 

                                         얼마나 자야하나요?


생후 4개월 된 아기는 아침에 2시간 정도 깨어 있고

8개월 무렵에는 3시간 쯤 깨어 있는 것이 좋습니다.




낮잠 전에 아기를 달래는 시간을

평균 30분으로 잡으면 낮잠 자는 시간은




 

4개월 된 아이는 깨어난 지 2시간 30분 후,

8개월이면 깬 지 3시간 30분 후가 적당합니다.


 두 번째 낮잠은 대개 정오와 오후 2시 사이에 재우되

3시를 넘기는 것은 좋지 않아요

두 번째 낮잠은 이후에 깨어 있는 시간이

하루 중 가장 길기 때문에 최소 1~2시간은 재워야 합니다..




세 번째 낮잠은 잘 수도 있고 생략할 수도 있는데




 만일 세 번째 낮잠을 자는 경우라면

그 시간은 오후 3시에서 오후 5시 사이로 매우 광범위합니다.



                                      아기들의 낮잠 패턴







낮잠도 밤잠처럼 최소한 백일은 지나야 정착이 됩니다.

 생후 4개월이 되면 대부분의 아기는

하루에 2~3번 낮잠을 자고, 6개월이 되면 아침 낮잠과

오후 낮잠을 자며 그 시간도 어느 정도 일정한 패턴을 보입니다.




0~36개월 아이들의 평균 수면 시간
















































































개월 수


밤잠 시간


낮잠 시간


낮잠 횟수


총 수면 시간


1주


8시간 30분


8시간


4회


16시간 30분


1개월


8시간 30분


7시간


3회


15시간 30분


3개월


10시간


5시간


3회


15시간


6개월


11시간


3시간 15분


2회


14시간 15분


9개월


11시간


3시간


2회


14시간


12개월


11시간


2시간 15분


2회


13시간 45분


18개월


11시간


2시간 30분


1회


13시간 30분


24개월


11시간


2시간


1회


13시간


36개월


10시간 30분


1시간 30분


1회


12시간




참조:






타카타 아기블로그 2010.6.7'낮잠은 왜 필요한가요?'

티스토리블로그 2008.6.3'아기 낮잠'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6 [자유글] 사랑을 나누는 ‘엄마의 기술’ imagefile 양선아 2010-04-27 11894
15 [자유글] “아이와 함께 출퇴근” 기업 어린이집 늘어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3769
14 [자유글] 아이돌보미 지원 축소…맞벌이부부 ‘한숨’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8572
13 [자유글] 드라마 찍느라 힘들지만 ‘나눔약속’ 떠올리면 힘나 [한겨레 3월17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9553
12 [자유글] 국격 높아진다는데 복지수준 ‘바닥’ [한겨레 3월1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6075
11 [자유글] 지방재정 악화 복지사업 직격탄 [한겨레 3월2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9123
10 [자유글] 보육시설 95% 사설…돈없는 부모는 괴로워 [한겨레 2월23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1691
9 [자유글] 두살 미만 아이, 감기약 함부로 먹였다간 imagefile 김미영 2010-04-21 18183
8 [자유글] 24시간 가까이…다른 방법은 없었다. 대한민국 3% ‘모유 만세’ image 양선아 2010-04-20 12573
7 [자유글] 밥상머리 자녀 교육, 매우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789
6 [자유글] 아이들 편에 서서 아이를 보라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0269
5 [자유글] 제때 잘 먹인 이유식, 비만·알레르기 예방 image 김미영 2010-04-20 15180
4 [자유글] `안절부절 아이 버릇’ 더 많이 안아주세요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7209
3 [자유글] 적기 교육이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354
2 [자유글] 나이들어 엄마되기 `걱정이 병'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6090
1 [자유글] 아빠와 몸놀이, 키 쑥쑥 좌뇌 쑥쑥 imagefile 양선아 2010-04-19 148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