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508942101_20140714.JPG » 이진순 희망제작소 부소장

[짬] ‘노란테이블’ 기획자
이진순 희망제작소 부소장

1404898094_48974196699_20140710.JPG “세월호가 우리한테 던진 교훈은 우리 사회 전반이 변해야 한다는 것이고 먼저, 나부터 바뀌어야 한다는 것이에요. 즉, 삶의 패러다임을 바꿔야 한다는 것인데, 시민으로서 나의 기본적인 삶의 방식, 작은 일상부터 다시 점검하고 설계해야 하는 것이지요.”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지 석 달이 채 지나지 않았지만 벌써 잊혀져가고 있는 징후가 역력하다. 그동안 발생했던 참사의 경험들은 분노와 망연자실, 그 후의 망각, 그리고 더 큰 참사라는 악순환을 보여주고 있다. 잊기 않기 위해서는 분노만으로는 부족하다. “뭐라도 하겠다”는 작은 행동, 실천이야말로 망각을 제어할 수 있는 힘이다.

세월호 이후 시민 스스로의 변화와 행동을 다짐하는 시민행동프로그램 ‘노란테이블’(주관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세월호참사 성찰과변화위원회·희망제작소, 후원 한겨레사회정책연구소)을 기획한 이진순(사진) 희망제작소 부소장은 지금 우리사회에서 가장 필요한 것은 “나부터 실천하고 행동하는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세월호 이후 변화 꿈꾸는 ‘노란…’ 
시민들 모여 안전에 대해 토론 
“486 기성세대, 욕하고 끝나지만 
우리의 핵심은 실천계획 세우기” 
18일 노란테이블 ‘천개의 행동’ 시동

돌이켜보면 2012년 대선 직후에도 비슷했다. 변화를 열망하던 ‘열혈시민’들이 우리 사회를 바꾸기 위해선 ‘뭐라도 해야 한다’며 비장한 각오를 펼쳤다. 하지만 오래 가지 못했다. “나는 하려 하는데 다른 사람들이 안움직인다”는 것이 주된 핑계였다. 이 부소장은 “주위 핑계대지 말고 내가 먼저 어떻게 행동하겠다고 말해야 한다”고 역설한다.

그는 질문한다. 왜 그동안 세월호 참사와 같은 공적 영역에서의 분노가 일상 생활의 변화로 이어지지 못했을까? “우리가 경험한 공적 참여는 투표, 촛불들기, 그리고 기껏해야 인터넷 카페에서 울분을 토해내는 것 정도에요. 뭔가를 해야겠다는 의지는 강하지만 어떻게 할지를 모르다보니, 그 분노가 일상 생활의 변화로 이어지지 못한 것이죠.” ‘일상의 파편화’는 정치적 관심과 참여의식이 높은 ‘열혈시민’일수록 더 심각하다. 이런 상황이 반복되면 자기 분열적 상황에 직면하게 된다.

노란테이블은 뭐라도 해보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는 시민들이 한자리에 모여 안전문제를 주제로 토론하고 나부터 실천하고 행동을 다짐하는 프로그램이다. “그동안 재난이 발생하면 예산 늘리고, 법 만들고, 부처 통폐합하는 게 주된 대책이었어요.” 재난으로 직접적인 피해를 받은 건 시민들인데, 막상 재난 대책에 시민들이 없었다는 지적이다. 이제부턴 “시민들이 직접 정부에게 뭘 해달라고 요구하고 의견을 표출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게 그의 논지다.

그래서 노란테이블에서는 전문가가 주인공이 아니다. 시민이 주인공이다. 시민들의 자발적이고 수평적인 참여에 의한 난상토론이 진행되고, 토론으로만 끝나지 않도록 각자가 할 수 있는 실천 방안을 말하고 공유한다. “노란 테이블의 핵심은 실천계획 세우기”다.

민주주의에서는 격의없는 자유로운 토론이 중요하다. 하지만 우리 사회의 토론은 공감과 합의를 이끌어내기보다는 상대를 제압하기 위한 ‘배틀’에 가까웠다. “노란테이블은 10대에서 80대까지, 고등학생·대학교수·비정규직 노동자 등 나이와 직업에 관계없이 한 자리에 모여 서로 공감하고 경청하는 자리다.” 이를 통해 함께 할 수 있는 당장의 실천을 상상해보고 내가 할 수 있는 일부터 찾아보자는 것이다. 노란테이블에서 시민 개개인이 다짐한 ‘나의 실천’, ‘나의 행동’은 인증샷으로 찍혀 페이스북에 올라온다. 그러다보면 비슷한 실천, 고민을 가진 사람들이 연결되어 서로 격려하고 구체적 실천과 해법을 위한 아이디어도 생길 것이다. 이것이 끝이 아니다. 시민들은 각자의 일상에서 또다시 ‘노란테이블’을 펼치며 ‘나의 행동’을 다짐하는 자리를 이어갈 것이라는 게 이 부소장이 생각하는 행동 프로그램이다.

그는 “제가 제일 거북하게 생각 하는 건, 이른바 486이라고 하는 기성세대들이 술자리에서는 당장 세상을 뒤집을 것처럼 정치권 욕, 재벌 욕을 거칠게 하면서도 막상 아무것도 안하는 것, 그 자리가 파하고 나면 잊어버리는 것이에요”라고 꼬집었다. 이러한 인지와 행동의 불일치가 힘있는 사람들의 횡포나 불합리를 방조하고 묵인함으로써 결국 공범에 이르게 된다는 것이다.

“젊은 친구들과 얘기를 해보면 문제를 알면 실천방안도 금방 나와요. 이게 당연한 거에요. 기성세대는 문제의 인지와 실천 및 행동이 별개일 때가 많아요.” 그 이유로 이 부소장은 기성세대는 구체적인 실천을 통한 해법을 생각해본 경험이 없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 부소장은 “작은 것이라도 내가 행동하고 실천하면 즐거워지고 행복해진다”며 천개의 행동이 나비의 날개짓처럼 세상을 바꿔갈 수 있다고 말한다.

‘노란테이블’은 이달 18일 오후 6시30분부터 서울 천도교 수운회관에서 열린다. 참가신청은 희망제작소 홈페이지 www.makehope.org,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홈페이지 www.civilnet.net에서 할 수 있다.

한귀영 한겨레사회정책연구소 연구위원 hgy4215@hani.co.kr
사진 박종식 기자 anaki@hani.co.kr

(*한겨레 신문 2014년 7월 14일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16 [자유글] 아이의 낮잠 언제, 얼마나 imagefile akohanna 2010-06-11 6993
115 [자유글] [이벤트 참여]육아에 지친 당신~~ 나들이 해라..( 누구랑?? 가족들과 함께^^ ) imagefile rnldustnrl 2010-06-11 4670
114 [자유글] [이벤트참여]스트레스 풀기위한 나의 방법 imagefile gagnara 2010-06-11 4854
113 [자유글] 세상에서 가장 멋진 열쇠 목걸이 imagefile songjh03 2010-06-11 9893
112 [자유글] [이벤트참여]6탄-갓난 아기 재우는 방법!! imagefile one112 2010-06-11 7025
111 [자유글] [이벤트참여]화장실에서의 휴식 gusdlgusdl78 2010-06-10 4912
110 [자유글] 입맛 잃은 아이, 아빠가 반찬 imagefile akohanna 2010-06-10 10164
109 [자유글] 나를 가르치는 아이의 시 한 편 imagefile songjh03 2010-06-09 8919
108 [자유글] [이벤트참여]5탄-약 쉽게 먹이는 방법!! imagefile one112 2010-06-09 5644
107 [자유글] (이벤트참여)그때 그때 달라요^^ redoi 2010-06-09 4777
106 [자유글] 예쁜 우리 아이 온라인 사진 공모전 ktw8124 2010-06-08 5537
105 [자유글] [이벤트참여]나도 즐겁고 아이도 즐거운. bird0818 2010-06-08 4957
104 [자유글] 아기랑 떨어지기 akohanna 2010-06-08 5517
103 [자유글] [이벤트참여]4탄-기분좋게 재우는 방법!! 부제 : 아이와 놀아주기 imagefile one112 2010-06-07 5602
102 [자유글] [이벤트참여] 수다로 스트레스를 날려버려요~ baram29 2010-06-07 6431
101 [자유글] [이벤트참여]3탄-공감하라!! imagefile one112 2010-06-07 5067
100 [자유글] [이벤트 참여] 신랑을 부려라~! naemam8 2010-06-07 4829
99 [자유글] [이벤트참여]2탄-아이를 나의 평생 절친으로 생각하기 imagefile one112 2010-06-06 4713
98 [자유글] [이벤트 참여]뒤 돌아 봅니다. pcircle 2010-06-05 4722
97 [자유글] 엄마랑 아빠랑 우리 가족 행복한 나들이 ktw8124 2010-06-05 842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