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jpg 

네가 입을 옷에, 네가 덮을 이불에 고운 햇볕 냄새를 가득 담고 싶었는데, 연일 비가 오는 바람에 선풍기 바람으로 겨우 말렸다.

 

2.jpg 

아빠가 깨끗이 빤 시트로 갈아씌우는 동안

아이는 침대 위에 있는 이불이며, 배게를 바닥으로 떨어뜨리고

난간을 잡고 방방 뛰며 신나게 논다.

 

3.jpg 

"준영아, 태희가 태어나면 이 침대에서 잠을 잘거야."

  

4.jpg 

"태희 방, 태희 침대"

외우기라도 하듯 아이가 여러번 따라한다.

  

5.jpg 

첫째를 출산할 때와 다른 점이 있다면, 내가 병원과 조리원에 있는 동안 외가에 있을 아이 짐을 따로 챙겨야 한다는 것.

왼쪽 녹색 가방이 준영이, 오른쪽이 나와 태희 것

 

6.jpg 

첫 아이를 낳기 직전에는 뭐랄까, 무척 비장했다.

빨래 건조대에 널려 있는 아이 옷만 봐도 눈물이 주룩주룩 흐르기도 했다.

짐을 싸고, 냉장고를 정리하고, 집을 청소하면서 '내가 과연 살아서 다시 돌아올 수 있을까.' 하는 생각도 자주 했던 것 같다.

출산 이후의 과정에 대해 정확히 모르던 그 때는 출산 자체가 가장 큰 일이었으므로.

 

사실 지금도 잘 모르겠는 건 매한가지다.

두 아이를 동시에 키워보는 건 이번이 처음이니까.

하루 종일 엄마 품이 필요한 신생아와, 엄마와 함께 하길 원하는 큰아이 사이에서 난 어떻게 조화를 이뤄야 할까.

아이가 하나일 때, 하나부터 열까지 남편이 함께 했어도 분명 버거운 순간들이 있었는데, 앞으로 과연 어떤 일이 벌어질까...

그저 그때보다 두 배의 혼돈이려니 하고 있다.

 

그러나 2년 간의 엄마 노릇으로 깨달은 게 있다면, 아이는 부모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의젓하다는 것.

그러므로 엄마인 내가 할 일은 아이의 몸이, 행동이 하는 말을 잘 이해하려고 노력하는 것뿐이라는 것.

아이는 아이 스스로 속도에 맞춰 자라게 되어 있다.

생각해보면 아이에게 엄마가 세상의 전부인 시간도 그리 길지 않다.

 

그 기쁨의 시간, 쪽잠과 비몽사몽과 젖물림의 시간을 감사와 기도로 잘 보내고 싶다.

아이들은, 그 시절은 분명 나를 더 자라게 해 줄거라 믿으며...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안정숙
2012년 첫째 아이 임신, 출산과 함께 경력단절녀-프리랜서-계약직 워킹맘-전업주부라는 다양한 정체성을 경험 중이다. 남편과 1인 출판사를 꾸리고 서울을 떠나 화순에 거주했던 2년 간 한겨레 베이비트리에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를 연재했다.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를 통해 아이와 부모가 함께 성장하는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 2017년 겨울, 세 아이 엄마가 된다. 저서로는 <호주와 나 때때로 남편>이 있다.
이메일 : elisabethahn@naver.com      
블로그 : http://blog.naver.com/elisabethahn
홈페이지 : http://plug.hani.co.kr/heroajs81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85776/fad/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96 [자유글] [이벤트 참여]남편과 함께 떠나는 여행 imagefile j94146 2010-06-05 4945
95 [자유글] [이벤트참여]1탄-감기로 이유식 안먹는 아기.잘 먹이는 방법!! imagefile one112 2010-06-05 14040
94 [자유글] 아픈 하루..ㅠ akohanna 2010-06-03 5373
93 [자유글] 이번 선거에서 여성들의 영향력은? 양선아 2010-06-03 5708
92 [자유글] 자존심 이만오천냥. bora8310 2010-06-02 5141
91 [자유글] 강아지랑 뽀뽀해요^^ imagefile akohanna 2010-06-02 9547
90 [자유글] (이벤트참여)나만을 위해 시간을 내어요(나는 소중하니까) sea199 2010-06-02 4960
89 [자유글] 행복의 집 imagefile songjh03 2010-06-01 5595
88 [자유글] 열정을 감추는 방법 imagefile songjh03 2010-06-01 5248
87 [자유글] 숨어서 하는 노래가 더 애절한 이유 imagefile songjh03 2010-06-01 16848
86 [자유글] 할머니들은... 원래 다 그렇다. imagefile songjh03 2010-06-01 5742
85 [자유글] 마이카가 생겼어요^^ imagefile akohanna 2010-06-01 4999
84 [자유글] 흠! 난 걱정 없다. imagefile songjh03 2010-06-01 5298
83 [자유글] 위대한 충무공이시여, 충고 좀 해 주시라. imagefile songjh03 2010-06-01 5254
82 [자유글] 자연건강법 교육 프로그램 신청하세요~ babytree 2010-06-01 9764
81 [자유글] 아, 부러워라. 사랑의 밧줄 imagefile songjh03 2010-06-01 6282
80 [자유글] 착한 프로 후토스2 “얘들아 놀자” imagefile 김미영 2010-06-01 8762
79 [자유글] [이벤트참여]TV는 내 친구.. erina21 2010-06-01 5014
78 [자유글] 부모의 질문에 대답을 회피하는 아이의 심리는? imagefile 김미영 2010-06-01 17087
77 [자유글] [이벤트참여] 건강한 수다= 엄마동화독서모임&amp;인터넷을 통한 아이친구정모참석 등등 dalcomi60 2010-06-01 506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