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06606.jpg

 

2001년 봄, 학교 커플로 시작해 지금까지 14년을 함께해 온 남편이자 친구, 지금은 동업자에 공동 양육자, 때때로 웬수인 이 남자와 나에겐 오래된 습관이 하나 있다.

 
바로 그의 손톱 발톱 깎아주는 일.

언제부터 그 짓(?)이 시작되었는지는 정확하지 않지만 아무튼 우리가 함께해 온 시간만큼 꽤 오래된 일인 것만은 분명하다.


그의 손톱, 발톱은 생김새가 꽤 독특하다.

예쁘고 안 예쁘고의 문제가 아니라 양쪽 끝으로 오목하게 들어가는 맛이 없이 뿌리부터 바깥쪽까지 일자로 쭉 뻗은 데다 뚝뚝하기까지 해서, 깎다 보면 꼭 몇 개는 아래 받쳐둔 화장지가 아닌 다른 곳으로 튀어나간다.

 

남에게 손톱, 발톱을 맡기는 게 굉장한 믿음을 요구하는 일이라는 것을 안 것은 첫 아이를 임신했을 때였다.

 

8개월 무렵부터였을까.

배가 쑥쑥 커지기 시작하자 내 의도와는 상관없는 일들이 벌어지기 시작했는데, 볼록 나온 배 위로 음식물을 질질 흘렸고, 양말을 신고 벗는 일, 특히 발톱 깎는 일이 힘들어졌다.

 

그 때 난 그를 부려먹을 좋은 기회가 온 줄 알았다.

그리곤 그 앞에 당당히 손톱깎기와 발을 내밀었다.

그런데 남에게 내 발톱을 맡기는 일이 이렇게 공포스러운 것이었다니...

그의 뭉툭한 손이 내 발가락을 잡는 순간 벗어나고 싶은 기분이 들어 당황스러웠다.

툭툭 발톱이 잘려나가는 소리가 날 때마다 내 발가락도 그렇게 될까봐 겁이 났다.

그도 매번 나와 같은 느낌이었을까 궁금했다.

 

대개는 즐겁게 임하지만 가끔 짜증이 날 때도 있다.

내가 깎아 준다고 할 때 거절할 때, 그래서 내가 원하지 않을 때 깎아 달라고 요청해 올 때.

그때마다 나는 그것이 대단히 귀찮은 일이라도 되는 것처럼 이게 무슨 고생이냐고 퉁퉁거리지만 앞으로도 이 시간은 계속될 것이다.

그가 내 뒤에 앉아 허리를 감싸 안고 내 등에 기대는 편안함이 좋고, 평소에 제대로 살필 기회가 없는 그의 발을 조물락거리는 느낌이 좋다. 무엇보다 내게 발톱을 맡겨주는 마음이 고맙다.

 

둘째 아이 37주차.

난 다시 한 번 스스로 발톱을 깎기 어려운 시기를 지나는 중이다.

아래로 축 쳐진 아이 때문에 다소 자세가 불편하지만 그래도 꿋꿋이 내가 내 발톱을 깍는 건 당신에 대한 믿음이 없어서라기 보다, 내가 능숙해진 때문이라고 생각해주었으면! ㅎㅎ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안정숙
2012년 첫째 아이 임신, 출산과 함께 경력단절녀-프리랜서-계약직 워킹맘-전업주부라는 다양한 정체성을 경험 중이다. 남편과 1인 출판사를 꾸리고 서울을 떠나 화순에 거주했던 2년 간 한겨레 베이비트리에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를 연재했다.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를 통해 아이와 부모가 함께 성장하는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 2017년 겨울, 세 아이 엄마가 된다. 저서로는 <호주와 나 때때로 남편>이 있다.
이메일 : elisabethahn@naver.com      
블로그 : http://blog.naver.com/elisabethahn
홈페이지 : http://plug.hani.co.kr/heroajs81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81056/60a/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96 [자유글] [이벤트 참여]남편과 함께 떠나는 여행 imagefile j94146 2010-06-05 4945
95 [자유글] [이벤트참여]1탄-감기로 이유식 안먹는 아기.잘 먹이는 방법!! imagefile one112 2010-06-05 14040
94 [자유글] 아픈 하루..ㅠ akohanna 2010-06-03 5373
93 [자유글] 이번 선거에서 여성들의 영향력은? 양선아 2010-06-03 5708
92 [자유글] 자존심 이만오천냥. bora8310 2010-06-02 5141
91 [자유글] 강아지랑 뽀뽀해요^^ imagefile akohanna 2010-06-02 9547
90 [자유글] (이벤트참여)나만을 위해 시간을 내어요(나는 소중하니까) sea199 2010-06-02 4960
89 [자유글] 행복의 집 imagefile songjh03 2010-06-01 5595
88 [자유글] 열정을 감추는 방법 imagefile songjh03 2010-06-01 5248
87 [자유글] 숨어서 하는 노래가 더 애절한 이유 imagefile songjh03 2010-06-01 16848
86 [자유글] 할머니들은... 원래 다 그렇다. imagefile songjh03 2010-06-01 5742
85 [자유글] 마이카가 생겼어요^^ imagefile akohanna 2010-06-01 4999
84 [자유글] 흠! 난 걱정 없다. imagefile songjh03 2010-06-01 5298
83 [자유글] 위대한 충무공이시여, 충고 좀 해 주시라. imagefile songjh03 2010-06-01 5254
82 [자유글] 자연건강법 교육 프로그램 신청하세요~ babytree 2010-06-01 9764
81 [자유글] 아, 부러워라. 사랑의 밧줄 imagefile songjh03 2010-06-01 6282
80 [자유글] 착한 프로 후토스2 “얘들아 놀자” imagefile 김미영 2010-06-01 8762
79 [자유글] [이벤트참여]TV는 내 친구.. erina21 2010-06-01 5014
78 [자유글] 부모의 질문에 대답을 회피하는 아이의 심리는? imagefile 김미영 2010-06-01 17087
77 [자유글] [이벤트참여] 건강한 수다= 엄마동화독서모임&amp;인터넷을 통한 아이친구정모참석 등등 dalcomi60 2010-06-01 506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