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유치원에서 주말에 간단히 해보라고 보내주는 숙제.

"나에게 특별한 숫자는?"

.....

우문이라고 생각했다.

꼬맹이들이 숫자에 얽힌 특별한 사연을 가졌기 힘들테니까.

 

아이 가방을 정리하며,

하이틴 잡지의 앙케이트 처럼 참..지면 메꾸기도 아니고 이건 뭐람~

하고 팽개쳐두었더니

그 앙케이트(?)를 꼬마가 혼자서 열심히 메꿔놓았다.

 

여러분은 좋아하는 숫자가 있나요??

 

나는...숫자따위에 의미를 부여하지 않는 사람이지만,

굳이 꼽으라면 안정감 있는 3.

양적인 의미, 1과 2를 양쪽에 끼고 다닐 수 있는 3을 좋아하겠다. ^^;;

 

특별한 숫자를 쓰고 그 이유를 쓰는 란에 적힌

우리 꼬마의 답은 이랬다.

" 경 ... 많아서.

  조 ... 경보다 작지만, 십보다 많아서

  1억 ... 만보다 많아서 "

 숫자.jpg

 

보통의 사람들도 좋아하는 숫자를 물으면,

0과 9 사이의 숫자 중 어떤 것 한가지를 고를텐데..

이 녀석의 당돌한 글이 너무 웃겼다.

남자 아이 특유의 "센 놈 되기"의 연장선 상에 있는 생각이었는지,

아니면 요 사이 부자였음 좋겠다는 녀석의 바람이 담긴 것인지

나로서는 이해 할 수 없지만,

엉뚱한 생각이 간간히 엄마와 아빠를 즐겁게 해 주었으면.. 하는 바램 정도가 생겼다..고나 할까..

 

후훗..

웃기 힘든 현실에, 한 줄기 빛이었던 에피소드.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6 [자유글] 사랑을 나누는 ‘엄마의 기술’ imagefile 양선아 2010-04-27 11737
15 [자유글] “아이와 함께 출퇴근” 기업 어린이집 늘어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3673
14 [자유글] 아이돌보미 지원 축소…맞벌이부부 ‘한숨’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8423
13 [자유글] 드라마 찍느라 힘들지만 ‘나눔약속’ 떠올리면 힘나 [한겨레 3월17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9458
12 [자유글] 국격 높아진다는데 복지수준 ‘바닥’ [한겨레 3월1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5951
11 [자유글] 지방재정 악화 복지사업 직격탄 [한겨레 3월2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9037
10 [자유글] 보육시설 95% 사설…돈없는 부모는 괴로워 [한겨레 2월23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1595
9 [자유글] 두살 미만 아이, 감기약 함부로 먹였다간 imagefile 김미영 2010-04-21 18062
8 [자유글] 24시간 가까이…다른 방법은 없었다. 대한민국 3% ‘모유 만세’ image 양선아 2010-04-20 12413
7 [자유글] 밥상머리 자녀 교육, 매우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678
6 [자유글] 아이들 편에 서서 아이를 보라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0149
5 [자유글] 제때 잘 먹인 이유식, 비만·알레르기 예방 image 김미영 2010-04-20 15072
4 [자유글] `안절부절 아이 버릇’ 더 많이 안아주세요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7045
3 [자유글] 적기 교육이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230
2 [자유글] 나이들어 엄마되기 `걱정이 병'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5974
1 [자유글] 아빠와 몸놀이, 키 쑥쑥 좌뇌 쑥쑥 imagefile 양선아 2010-04-19 1475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