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의 도전

자유글 조회수 3544 추천수 0 2013.06.16 22:12:09

꼬마를 낳고 출산휴가 3개월을 다 쓰고, 회사에 내밀었던 사직서.

아무리 생각해도 꼬마를 엄마 내 손으로 키우는 것이 나의 다른 어떠한 가치보다도 우선순위에 놓여있었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잘 키워 냈냐?고, 물어본다면... 대답하긴 힘들지만 ^^;;

 

왕성한 사회활동을 단숨에 뚝- 끊어내고, 전쟁같은 육아를 하며 우울증 비슷한 것이 생겼었다.

그리서 4살, 만 28개월에 어린이집에 보내기로 결정하였고, 나만의 시간에 힐링포인트를 마련했다.

바로 "운동". 휘트니스 센터에서 진행되는 G.X.를 꾸준히 하게 되었다.

스트레스가 운동으로 해소된다는 느낌이 무엇인지를 느끼게 되면서, 점차 운동에 빠져들었다.

그러기를 2년 여..

신나고 즐겁게 하다보니 실력도 점점 늘어갔고, 얼마 전에는 강사의 권유로 내가 듣던 운동 프로그램의 강사자격증을 따기 위한 도전을 하기에 이르렀다.

 

약 한 달 간의 도전.

무엇보다 걱정되었던 것은, 육아에 큰 도움 주지 않는 남편에게 주말 한나절 동안 아이를 맡겨야 한다는 것이었다. 그래도 일단 해보고 싶은 일이라고 부탁하니 OK 해주어 교육을 시작하게 되었다.

 

"엄마가 선생님이 되려고 해. 그래서 한 달 동안은 주말에 교육을 들으러 가야 한단다.

 그러니까, 꼬마가 엄마를 좀 도와줄래?"

 

의외였다. 꼬마는 "선생님"이 되려고 한다는 엄마의 말에 반색하며, OK!!

와우..

나는 주말마다 A4에 사랑의 편지를 적어놓고 교육을 들으러 다니고 있다.

평일에는 엄마 껌딱지면서, 주말에는 엄마와 떨어져 있어야 한다는 것을 받아들이고 있는 게 정말 신기하다.

 

그동안 나는 왜 겁내었던 걸까.

아이가 이제는 많이 자랐고, 엄마와의 애착도 잘 형성 되어있는 탓도 있겠지만..

'아이가 불안해하면 어쩌지? 내가 돌보지 않고 있으면 아이에게 잘못을 저지르는 거야.'

뭐 이런 종류의 강박관념이 분명 존재 했던 것 같다.

아이가 아니라, 엄마가 분리불안이었던 셈.

 

물론 다른 집안일에서 놓여 나 있는 것이 전혀 아니기 때문에 몸은 두 배, 아니 세 배로 힘들지만,

아이가 성장해 있다는 사실에 위안을 받으면서, 엄마의 도전은 순풍에 돛 단 듯 잘~ 진행되고 있다.

도전에 성공하게 되는 날, 나의 성장과 아이의 성장에 두 배로 기쁘고 싶다..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356 [자유글] 속닥속닥 게시판에 사진 올릴 때 크기 조정하는 법 imagefile 양선아 2011-11-22 314888
1355 [자유글] 속닥속닥은 어렵고 힘들기만한 우리들의 육아 이야기를 나누는 곳입니다. 마음껏, 편히 놀다 가세요. imagefile babytree 2011-10-11 242819
1354 [자유글] 서천석-조선미 특강, 영상으로 만나다 베이비트리 2012-07-11 165322
1353 [자유글] 5월 7일, 입양부모들이 국회에 모이는 이유 imagefile 정은주 2019-04-29 58332
1352 [자유글] [가톨릭 대학교 아동발달연구소] 인공지능 스피커 관련 연구 참여자(유아용)를 모집합니다. imagefile oht315 2019-07-01 55646
1351 [자유글] [가톨릭 대학교 아동발달연구소] 인공지능 스피커 관련 연구 참여자(초등용)를 모집합니다 imagefile oht315 2019-07-01 55511
1350 [자유글] ◎ 용돈벌이? 쉬우면 다 사기 인가요. ◎ wnsrb903 2019-06-12 55055
1349 [자유글] SBS스페셜에서 황혼육아를 하고 계신 할마, 할빠를 찾고 있습니다. saaaaa819 2019-11-28 34467
1348 [자유글] 돌잔치 정보, 이거 하나면 끝나겠네요. jihee323 2013-04-28 33630
1347 [자유글] [발표] 잘가~ 무더위 이벤트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5 32833
1346 [자유글] 세 살짜리 우리 아들의 어록, 배꼽이 데굴데굴 imagefile [17] blue029 2012-02-07 31240
1345 [자유글] 아들의 첫 파마 imagefile [3] akohanna 2012-01-06 30104
1344 [자유글] 1학년 받아쓰기 imagefile [6] 꿈꾸는식물 2015-06-04 27201
1343 [자유글] 크리스마스 케이크 미리미리 예약해볼까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1-12-09 26926
1342 [자유글] [댓글 이벤트] 또 하나의 약속 imagefile [29] 베이비트리 2014-04-17 26387
1341 [자유글] 모유수유는 왜 어려울까?(1탄 완벽한 솔루션을 가진 전문가는 없다) imagefile [8] corean2 2012-02-14 25499
1340 [자유글] 스마트한 ‘건강정보 앱’ imagefile babytree 2011-08-09 25487
1339 [자유글] 아내의 곤란한 질문 ㅋ imagefile [4] 양선아 2012-08-17 24613
1338 [자유글] 유축기 빌려주지 마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10-21 23670
1337 [자유글] 제발 기적이 일어나기를...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4-17 231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