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8살이된 큰 아이는 밤이 참 힘들었습니다.
만 3살까지 매일 밤에 2~3번은 기본으로 깨서 목을 축여주고 업고 달래주어야 겨우겨우 잠이 들었죠. 
직장맘이던 저는 아침마다 두들겨 맞은듯 찌뿌둥한 몸을 이끌고 출근을 하곤 했습니다.
그러다 4살이 되어 근처 어린이집에 다니게되었습니다. 
생각보다 적응을 잘 한다 싶었는데 한달이 지나고 상담시간에 선생님이 그러시더라구요.

"어머니, 아이 잠은 몇시간 자나요? 밤에 몇시에 재우세요?"
".....밤엔 7~8시간자고 낮잠도 자는데요?"
"적어도 밤잠을 10시간 정도는 충분히 잘 수 있게 해주셔야해요. 낮에 노는 것이 힘들어보여요."

사본 -이불.jpg
그러고보니
퇴근하고 들어와서 밥먹고 같이 놀다보면 10시가 되고 어쩌다 드라마도 보게되면 11시, 심지어 12시가 다되어 잠드는 날도 많았드랬죠...
아이는 당연히 같이 늦게 잠들었고 게다가 그때까지도 밤에 여러번 보채다보니 깊은 잠을 잘 수 없었던 것 같아요. 
키도 크고 몸무게도 평균 이상이라 큰 걱정을 안하다가 선생님 이야기를 듣고 아차..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러면 안되겠다 생각이 들어 마음을 다잡아 일찍 재우기 작전에 돌입했습니다.
첫주는 저도 힘들고 아이도 힘들더군요.
하던 일을 모두 멈추고 불을 끄고 같이 잠에 드는게 생각보나 너무 힘들었어요.
아이도 그간의 리듬을 바꾸어 9~10시에 잠들기를 온몸으로 거부했지요.
그렇게 온 식구가 노력하고 이주일째가 되던날 드디어 10시 이전에 잠들기 성공!

그 이후에도 그 시간을 지키기 위해 노렸했고 지금까지 이어져오고 있네요.
지금은 한번 잠들면 아침에 깨울 때까지 곤히 잠을 잡니다.

퇴근후 아이 가방을 확인하고 숙제나 오늘 해야 할 일을 시킨 후  씻고 책읽어 주고 잠들기까지
바지런떨어야하지만 건강하게 잘 자라주는 아이들 덕분에 오늘도 노력하게 되는 것 같아요.
할머니집에 가거나 주말에 놀때 가끔 리듬이 깨지긴 하지만요.
특히 지난 '신사의 품격'을 우연히 보고는 잠자는 시간 협상을 하느라고 애를 먹었답니다..ㅋㅋ

어린이집 선생님 말씀이 아니었다면 밤중 수면이 그렇게 중요한지 생각하지 못했을 것 같아요.

만 3살 이전에 밤에 왜 그렇게 울었는지 아직도 궁금한데
얼마전에 아이들은 이가 나는 등 작은 신체 변화에도 많이 운다는 글을 봤어요.
혹시 이 때문이었을까요?
이유없이 왜 밤에 그렇게 울어댔을까요.. 정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21 [가족] 둘째 소식 그리고 태명 [7] 숲을거닐다 2014-05-09 5346
220 [가족] [책 읽는 부모 지원] 사랑과 감사를 그대에게... oodsky 2012-05-10 5333
» [가족] [코자요] 어머니 아이 몇시에 재우세요? imagefile [1] yahori 2012-09-05 5298
218 [가족] 혼자 있고 싶은 남편…‘나 좀 혼자 있게 해주면 안돼?’ image 베이비트리 2015-06-08 5288
217 [가족] [알뜰살뜰우주네] 가족 첫번째 클래식 감상 image [10] satimetta 2014-11-20 5263
216 [가족] 남의 남편이 내 마음에 들어올 때 [3] 베이비트리 2012-05-31 5256
215 [가족] 세 아이가 노니는 집 - 어떻게 점심 준비하나? imagefile [7] 리디아 2012-07-16 5215
214 [가족] 야구장 간식은 내가 쏜다! imagefile [2] 리디아 2012-09-13 5190
213 [가족] [육아정보] 자녀들과의 애착심이 아이의 두뇌를 발달시킨다. kwon2001 2012-07-02 5159
212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크리스마스를 맞이하는 그들의 자세-장식편 imagefile pororo0308 2013-12-21 5156
211 [가족] 세상으로의 첫 걸음, 초등 1학년 imagefile [3] Inchworm 2013-11-03 5127
210 [가족] 노순택의 <어부바> 사진전 imagefile anna8078 2013-05-03 5112
209 [가족] ‘쇼윈도 부부’ 집에선 각방쓰고 밖에선 행복한 척 image 베이비트리 2012-05-21 5079
208 [가족] [아내없이살아가기6]하루가 [1] 홍창욱 2014-03-07 5071
207 [가족] 바로크 리코더 정기 연주회- 11월 6일 화 PM 8 [1] 리디아 2012-11-06 5064
206 [가족] 남편사용설명서 image [1] 베이비트리 2012-07-30 5061
205 [가족] 딸과 아내에게 삐쳐버린 아빠의 후회 [2] third17 2014-01-21 5060
204 [가족] 커튼 천을 두르고 학교에… image [1] 베이비트리 2012-05-02 5040
203 [가족] 육아와 살림하는 아들을 보는 엄마의 마음 imagefile [5] 박상민 2013-04-29 5035
202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아빠, 가사가 다르잖아 [1] artika 2013-08-17 503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