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은 영화음악과 함께 즐기는 시네마&송년 콘서트를 개최한다. (사진제공: 칼리아컬쳐매니지먼트)

 

 

어제 서울 출장에서 돌아오는 길, 집앞 육교에서 우주와 우주아빠를 만났다. 아! 나를 마중 왔구나 하는 반가움에 감동의 물결이 이는 찰라, 부녀는 음악회에 간다고 했다.

어떤 음악회인데 네살을 받아줄까 궁금도 하고, 우주의 돌발행동에 대처하기 위해 주린배를 움켜쥐고 가기로 결정했다.

 

장소는 집에서 멀지 않은 대덕특구 건물이었는데, 버스로 세정거장 정도 된다. 도착해보니, 참석자 대부분이 동네 애엄마 아빠다. 실내악 공연에 아이들이 이렇게 많은 것을 처음봤다. 아마도 주 수요층이 이렇다 보니 울며 겨자먹기로 연령제한 없이 받아준것 같다.

 

우주는 자기가 기대했던 겨울왕국 노래가 나오지 않자 시작부터 실망한 눈치였다. 남편이 재빨리 준비해준 나의 일용한 양식인 초코우유와 빵을 1시간의 연주시간 동안 알뜰히 먹고 있었다. 창피한 마음도 들고, 간간히 큰 소리를 낼까 긴장되기도 했다.

 

한편으로는, 어린이한테도 이런 클래식 문호가 자연스럽게 열리는 환경이 참 좋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아이한테는 이모들이 공주옷 입고 나와서 악기들을 연주하는 이벤트로 느껴졌겠지만,

나와 신랑에게는 모처럼 좋은 음악감상 기회였다. 마지막 두곡은 집에 가고 싶다는 우주의 투정으로 나와 우주는 로비로 나왔고, 신랑은 끝까지 들었다. 로비로 나와서 준비된 다과 먹고, 진행하시는 분이 특별히 주신 마이쭈로 우주 기분은 완전 업되었다.

 

작년부터 우크렐레를 배우니, 아무래도 현악기 연주에 눈이 간다. 그리고 오보에를 포함한 5중주였는데, 오보에 연주를 이렇게 주의깊게 본 것은 처음이라 인상적이었다.

 

아이들 입장 가능한 작은 행사들이 많이 생겼으면 좋겠다는 행복한 기대를 해본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21 [가족] 둘째 소식 그리고 태명 [7] 숲을거닐다 2014-05-09 5346
220 [가족] [책 읽는 부모 지원] 사랑과 감사를 그대에게... oodsky 2012-05-10 5333
219 [가족] [코자요] 어머니 아이 몇시에 재우세요? imagefile [1] yahori 2012-09-05 5299
218 [가족] 혼자 있고 싶은 남편…‘나 좀 혼자 있게 해주면 안돼?’ image 베이비트리 2015-06-08 5290
» [가족] [알뜰살뜰우주네] 가족 첫번째 클래식 감상 image [10] satimetta 2014-11-20 5264
216 [가족] 남의 남편이 내 마음에 들어올 때 [3] 베이비트리 2012-05-31 5256
215 [가족] 세 아이가 노니는 집 - 어떻게 점심 준비하나? imagefile [7] 리디아 2012-07-16 5215
214 [가족] 야구장 간식은 내가 쏜다! imagefile [2] 리디아 2012-09-13 5190
213 [가족] [육아정보] 자녀들과의 애착심이 아이의 두뇌를 발달시킨다. kwon2001 2012-07-02 5159
212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크리스마스를 맞이하는 그들의 자세-장식편 imagefile pororo0308 2013-12-21 5157
211 [가족] 세상으로의 첫 걸음, 초등 1학년 imagefile [3] Inchworm 2013-11-03 5128
210 [가족] 노순택의 <어부바> 사진전 imagefile anna8078 2013-05-03 5113
209 [가족] ‘쇼윈도 부부’ 집에선 각방쓰고 밖에선 행복한 척 image 베이비트리 2012-05-21 5079
208 [가족] [아내없이살아가기6]하루가 [1] 홍창욱 2014-03-07 5072
207 [가족] 바로크 리코더 정기 연주회- 11월 6일 화 PM 8 [1] 리디아 2012-11-06 5065
206 [가족] 남편사용설명서 image [1] 베이비트리 2012-07-30 5062
205 [가족] 딸과 아내에게 삐쳐버린 아빠의 후회 [2] third17 2014-01-21 5060
204 [가족] 커튼 천을 두르고 학교에… image [1] 베이비트리 2012-05-02 5040
203 [가족] 육아와 살림하는 아들을 보는 엄마의 마음 imagefile [5] 박상민 2013-04-29 5037
202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아빠, 가사가 다르잖아 [1] artika 2013-08-17 503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