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7년차.

6살, 3살 딸아이와 우왕좌왕 살기까지 많은 분들의 도움이 있었다.

첫아이는 시댁에서 18개월까지 봐주셨고 이어 시댁에서 독립을 했다. 시댁에서 독립을 한 이유는 자연스러운 이유였다. 가까울수록 멀리 떨어질 필요가 있다는...^^

독립한 이후 직장생활유지를 위해 친정 도움을 받을 수 밖에 없었다. 첫째가 28개월이 된 무렵 둘째를 임신했다.

친정엄마는 편했다. 편한만큼 엄마는 힘드셨을테지만...

진정한 '낑낑직장맘'들에게는 미안하지만 주변 직작맘들의 부러움을 사며 친정엄마의 보살핌으로 둘째는 26개월까지 무럭무럭 자랐다. 

그러다 올해 3월.

26개월이 된 둘째까지 어린이집에 맡기면서 엄마는 아쉬운 마음을 뒤로하고 시골로 내려가셨다. 외할머니와 떨어질 것 같지 않았던 둘째는 언니와 어린이집 친구들과의 생활에 너무나 적응을 잘해주었다.

이렇게 두 아이와 나 그리고 남편은 양가 어른들로부터 독립하게 되었다.

독립이라는 표현이 어색할지 모르겠지만 내가 느끼는 요즘 우리 생활은 독립 그 자체다. 양가의 양육에 대한 고견(?)을 최소한으로 따르며 엄마, 아빠의(주로 엄마지만) 육아방식을 마음껏 펼쳐보이고 있다.

하지만 첫째와 둘째를 낳았을 때의 막연함과 또다른 먹먹함이 밤마다 느껴졌다.

이제 정말 '우리가족독립만세'다.

독립을 누리기 위해 해야할 무한의 책임과 임무들이 나를 억누를 것 같다.

이곳에서 하나하나 풀어가면서 해결해봐야겠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4 침 자주 바르면 입술 더 건조 ‘역효과’ imagefile babytree 2010-04-24 11579
13 운동 방해하는 ‘내부의 적’을 제거하라 imagefile babytree 2010-04-24 25354
12 [자유글] 두살 미만 아이, 감기약 함부로 먹였다간 imagefile 김미영 2010-04-21 21738
11 식욕억제제는 ‘마약’, 살 빼려다 ‘치명적 중독’ imagefile babytree 2010-04-21 8679
10 [자유글] 24시간 가까이…다른 방법은 없었다. 대한민국 3% ‘모유 만세’ image 양선아 2010-04-20 15982
9 [자유글] 밥상머리 자녀 교육, 매우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7237
8 [자유글] 아이들 편에 서서 아이를 보라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918
7 [자유글] 제때 잘 먹인 이유식, 비만·알레르기 예방 image 김미영 2010-04-20 19862
6 [자유글] `안절부절 아이 버릇’ 더 많이 안아주세요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21279
5 [자유글] 적기 교육이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5000
4 [자유글] 나이들어 엄마되기 `걱정이 병'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20070
3 [자유글] 아빠와 몸놀이, 키 쑥쑥 좌뇌 쑥쑥 imagefile 양선아 2010-04-19 19001
2 나를 알고 조율하는 ‘분노의 기술’ imagefile babytree 2010-04-15 15696
1 [요리] ‘동네부엌’서 배운 봄나들이 도시락 레시피 imagefile babytree 2010-04-15 2360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