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아이의 심리는 무엇일까요?

자유글 조회수 7987 추천수 0 2010.05.14 11:30:40

현재나이 5세 (2006년 10월29일생 : 43개월) 여자아이


맞벌이다보니 아이를 친구집(울 애와 같이 부르는 호칭//실은 유치원)에 보내고 있습니다...


가끔 보면 얼굴이나 몸에 상채기가 나서 올 때가 있는데요. 심하진 않지만 손톱으로 깊이 패이던가 하는 상처...라 사실 좀 끕끕하긴 합니다.


개인적으론 친구들끼리 뭐 싸우기도 하고, 때리기도하고 맞기도 하는거라 생각은 하고 있어 크게 신경쓰진 않지만 아이의 반응이 영 신경이 쓰입니다...


(대략적인 대화)


아빠 : 어디서생긴상처야?


딸 : 친구집에서...


아빠 : 왜 그랬어?


딸 : 친구 **가 그랬어...


아빠 : 왜 친구가 그랬을까?


딸 : (눈을 내리깔든 얼굴이 굳으며 애써 화제전환에 나선다) 아빠 **하고 놀자~~


아빠 : 왜 그래? 네가 친구 때리고 괴롭혔어?


이정도 대화가 진행되면 이미 헷갈리기 시작하죠...


엄마가 물음 자기가 넘어졌다고 했다가, 할머니가 물으면 부딫혔다고 했다가, 아빠가 물음 친구가 때렸다고 했다가...


왜 그랬냐 물으면 어쩔땐 자기가 친구꺼 뭐 뺏어서, 아니면 괴롭혀서 그랬다고 했다가...잘 놀고 있는데 친구가 자기거 뺏어가면서 그랬다고 했다가...


도통 알 수없는 대화로 미궁에 빠져들곤 합니다...


굳이 몰아부칠 필요는 없다 생각해서 하루이틀 지나 다시 넌지시 물어도 마찬가지다...나름대로 좀 놀아준다 생각하는데...


정작 애엄마는 딱히 그런거에 관심이 없다...그래서 아빠인내가 화가 날때도 있고...뭔가 아이의 심리적으로나 혹시 친구집에서 무슨일이 있나 싶기도 하고...고민이 됩니다...


뭐가 문제일까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4 침 자주 바르면 입술 더 건조 ‘역효과’ imagefile babytree 2010-04-24 11588
13 운동 방해하는 ‘내부의 적’을 제거하라 imagefile babytree 2010-04-24 25364
12 [자유글] 두살 미만 아이, 감기약 함부로 먹였다간 imagefile 김미영 2010-04-21 21748
11 식욕억제제는 ‘마약’, 살 빼려다 ‘치명적 중독’ imagefile babytree 2010-04-21 8689
10 [자유글] 24시간 가까이…다른 방법은 없었다. 대한민국 3% ‘모유 만세’ image 양선아 2010-04-20 15997
9 [자유글] 밥상머리 자녀 교육, 매우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7252
8 [자유글] 아이들 편에 서서 아이를 보라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934
7 [자유글] 제때 잘 먹인 이유식, 비만·알레르기 예방 image 김미영 2010-04-20 19881
6 [자유글] `안절부절 아이 버릇’ 더 많이 안아주세요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21290
5 [자유글] 적기 교육이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5010
4 [자유글] 나이들어 엄마되기 `걱정이 병'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20088
3 [자유글] 아빠와 몸놀이, 키 쑥쑥 좌뇌 쑥쑥 imagefile 양선아 2010-04-19 19018
2 나를 알고 조율하는 ‘분노의 기술’ imagefile babytree 2010-04-15 15707
1 [요리] ‘동네부엌’서 배운 봄나들이 도시락 레시피 imagefile babytree 2010-04-15 2361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