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직히 고백해야겠다. 오늘은 다이어트에 완전히 실패한 날이다.



아침까지는 좋았다. 점심에 출근하는 남편을 위해 열무와 고추장을 넣고, 밥을 비벼줬더니 반공기 이상 남겼다. 너무 많이 비빈 것이 화근!



눈 딱 감고, 버리면 될 것을... 살림하는 여자들은 알지 않은가! 음식 버리는 것 만큼 아까운 게 없다는 사실을. 음식을 버리면 또 어떤가. 환경오염에도 악영향을 미친다. 결국 그 남은 것을 해치울 수밖에 없었다.



저녁 역시 밥으로 해결. 애들을 데리고 시댁에 갔다. 알탕을 끓였다. 오늘은 내가 끓였는데도 맛이 좋다. 아이들이 남긴 밥을 먹으니, 얼추 밥공기 1/2는 되는 거 같다.



평일 동안 뺀 2킬로그램이 다시 원상복구되지 않을까 걱정이다. 하지만 시댁에는 체중계가 없어 몸무게를 잴 수는 없었다. 다시 마음을 가다듬자. 다짐을 하면서 잠자리에 들었다...



밥 외에 다른 간식은 일절 하지 않았다. 물 외에.



덧말. 글을 쓰는 지금은 친정이라, 또 짧게 글을 마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14 [자유글] 마이카가 생겼어요^^ imagefile akohanna 2010-06-01 5777
113 [자유글] 흠! 난 걱정 없다. imagefile songjh03 2010-06-01 6036
112 [자유글] 위대한 충무공이시여, 충고 좀 해 주시라. imagefile songjh03 2010-06-01 6010
111 [자유글] 자연건강법 교육 프로그램 신청하세요~ babytree 2010-06-01 12775
110 자연건강법 교육 프로그램 신청하세요~ babytree 2010-06-01 12102
109 [자유글] 아, 부러워라. 사랑의 밧줄 imagefile songjh03 2010-06-01 7140
108 어린이 ‘치아건강 불평등’ 바로잡자고요 imagefile 김미영 2010-06-01 9882
107 모유의 비밀, 유전자에 있다 babytree 2010-06-01 10650
106 초여름부터 ‘눈 조심’…손씻기가 최선 imagefile babytree 2010-06-01 10972
105 [자유글] 착한 프로 후토스2 “얘들아 놀자” imagefile 김미영 2010-06-01 11456
104 [자유글] [이벤트참여]TV는 내 친구.. erina21 2010-06-01 5932
103 [자유글] 부모의 질문에 대답을 회피하는 아이의 심리는? imagefile 김미영 2010-06-01 21298
102 [다이어트 1화] 5월31일 “그래, 진짜 한다!” 결심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6-01 13695
101 [자유글] [이벤트참여] 건강한 수다= 엄마동화독서모임&인터넷을 통한 아이친구정모참석 등등 dalcomi60 2010-06-01 5879
100 [자유글] 사진을 올리고 싶은데 계속, 에러가 나네요. bora8310 2010-05-31 6498
99 [자유글] 베이비 트리 자주 들러서 좋은 정보 알아갈게요. lovesunwhite 2010-05-31 6486
98 [자유글] 아기는 '엄마의 감탄'을 먹고 자란다. akohanna 2010-05-31 7634
97 [자유글] 놀고 웃을 수 있는 환경 colorfulkids 2010-05-31 6088
96 [자유글] [이벤트참여] *** 육아스트레스, 사람들이 풀어주던걸요! ^^ charmjune 2010-05-31 5784
95 [자유글] 플레인요구르트 언제부터먹이나요 sspeny 2010-05-30 741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