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부러워라. 사랑의 밧줄

자유글 조회수 7239 추천수 0 2010.06.01 17:32:43

아홉 살 아이들. 오늘 계발활동 시간의 주제는 ‘우리 가족이 가장 좋아하는 것’에 대한 발표입니다.

아빠들이 좋아하는 건 주로 삼겹살, 술, 담배, 신문, 자동차, 게임...

엄마들이 좋아하는 건 주로 커피, 책, 음악 듣기, 술, 이웃집 아줌마친구들, 화장품...

동생이 좋아하는 건 내 장난감, 인형...



“저희 할머니께서 가장 좋아하시는 건 사랑의 밧줄입니다.”



밧줄? 사랑의? 뭔가 심오한 철학이 느껴지면서 명문가다운 품위까지 느껴지는군요.



“그래? 좀 더 자세히 말해볼래?”



“네? 저... 그럼 앞에 나가서요?”



왜 앞까지 나온다고 하지? 저 녀석 가문에 대한 자부심이 대단한걸.



 “저희 할머니께서는 매일 노래를 부르십니다. 그 노래가 사랑의 밧줄로 꽁꽁 묶어라입니다.”



 아이들이 일제히 박수를 치며 한 번 불러보라고 난립니다.

아침마다 할머니가 교문까지 바래다주고 학교 끝나면 할머니가 운동장 벤치에서

기다리시다 함께 집에 가는 아이. 처음엔 그랜드마보이인 줄 알았는데(요즘 마마보이 대신 그랜드마 보이가 유행)

알고 보니 할머니 운동하시라고 일부러 할머니랑 같이 다니고 싶다고 했다는 아이.

정도 많고 생각도 깊고. 무엇보다 할머니에 대한 정이 남다른 아입니다.



태어날 때부터 맞벌이 하시는 엄마,아빠 대신 할머니가 계셔서 하나도 외롭지 않다는 아이.

어버이날 편지 쓰기 할 때에도 할머니 편지부터 쓰고 엄마, 아빠 편지 쓸 줄 아는 아이입니다.

며칠 전 소풍 갈때엔 버스에 자리 있으니 할머니도 같이 가면 안되겠냐고 했던 아입니다.

손주를 길러도 저런 손주라면 얼마나 기를 맛이 더 날까요.



“요즘 살기가 마이 힘들잖아유. 애들 애비, 에미 다 돈 벌러 나가니 저 불쌍한 것 할 수 없이 제가 맡어 길를 수배끼 음쥬.



지가 허리 아푸다고 벤벤히 업어주지도 않았는데 뭐가 외로운지 할머이라고 저한테 잘 하는거 보문 내새끼다 싶고 그렇쥬.“



할머니도 손주 기르는 행복에 건강도 돌아오시고 운동하면서 허리도 많이 좋아지셨다고 합니다.



6a95a8a87f2b566d80f9293a7f605ea1.


<아이의 흥을 깨지 않으려고 뒤로 살짝 가서 사진을 찍었습니다. 찍으면서 아이 얼굴 표정을 못담는게

아쉬웠는데 막상 찍고 보니 친구들의 웃음 속에 아이의 표정이 느껴지는 듯 합니다>



“사랑의 밧줄로 꽁꽁 묶어라내 사랑이 떠날 수 없게~”



아이는 할머니 특유의 표정을 지으며 어깨를 까딱까딱하며 노래를 부릅니다.



아이들은 그 표정과 몸짓에 재미있어 자지러지고

전 아이가 부르는 노랫말이 재미있어서 자지러집니다.

얼마나 좋은 가사입니까? 사랑의 밧줄로 꽁꽁 묶어 사랑을 잡아두다니 말입니다. 아이와 할머니의 관계도

사랑과, 혈연의 밧줄로 묶여 있으니 할머니와 손자 둘이 맞잡은 삶이 참 행복하겠지요?



“우리 할머니 회갑 잔치 때 제가 할머니랑 부를거예요.”



나중에 할아버지가 되어도 절대 손주 기르지 말자고 다짐을 하는데... 마음이 약해지는걸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14 [자유글] 마이카가 생겼어요^^ imagefile akohanna 2010-06-01 5820
113 [자유글] 흠! 난 걱정 없다. imagefile songjh03 2010-06-01 6077
112 [자유글] 위대한 충무공이시여, 충고 좀 해 주시라. imagefile songjh03 2010-06-01 6047
111 [자유글] 자연건강법 교육 프로그램 신청하세요~ babytree 2010-06-01 12832
110 자연건강법 교육 프로그램 신청하세요~ babytree 2010-06-01 12166
» [자유글] 아, 부러워라. 사랑의 밧줄 imagefile songjh03 2010-06-01 7239
108 어린이 ‘치아건강 불평등’ 바로잡자고요 imagefile 김미영 2010-06-01 9947
107 모유의 비밀, 유전자에 있다 babytree 2010-06-01 10731
106 초여름부터 ‘눈 조심’…손씻기가 최선 imagefile babytree 2010-06-01 11027
105 [자유글] 착한 프로 후토스2 “얘들아 놀자” imagefile 김미영 2010-06-01 11556
104 [자유글] [이벤트참여]TV는 내 친구.. erina21 2010-06-01 5971
103 [자유글] 부모의 질문에 대답을 회피하는 아이의 심리는? imagefile 김미영 2010-06-01 21432
102 [다이어트 1화] 5월31일 “그래, 진짜 한다!” 결심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6-01 13784
101 [자유글] [이벤트참여] 건강한 수다= 엄마동화독서모임&amp;인터넷을 통한 아이친구정모참석 등등 dalcomi60 2010-06-01 5926
100 [자유글] 사진을 올리고 싶은데 계속, 에러가 나네요. bora8310 2010-05-31 6558
99 [자유글] 베이비 트리 자주 들러서 좋은 정보 알아갈게요. lovesunwhite 2010-05-31 6548
98 [자유글] 아기는 '엄마의 감탄'을 먹고 자란다. akohanna 2010-05-31 7685
97 [자유글] 놀고 웃을 수 있는 환경 colorfulkids 2010-05-31 6141
96 [자유글] [이벤트참여] *** 육아스트레스, 사람들이 풀어주던걸요! ^^ charmjune 2010-05-31 5825
95 [자유글] 플레인요구르트 언제부터먹이나요 sspeny 2010-05-30 747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