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살 아들이 야간보육 중에 어린이집 전화로(선생님이 아이가 힘들어한다고, 어린이집 전화로 통화를 주선해 주셨어요) 한 말입니다.

 

"기다릴 수 있으니까 엄마 걱정하지 말고 일해..."

 

저녁 8시가 넘은 시각, 다른 아이들은 거의 다 가고 갑자기 넓게 느껴지는 어린이집에서

얼마나 마음이 외로웠을까요.

 

부서를 옮기고 많이 바빠졌지만, 야간보육을 해 주는 직장어린이집 덕분에

아이들을 어린이집에 맡기고 일을 했는데,

아들의 저 말에 눈시울이 붉어지더군요.

 

나중에 들으니 선생님이 엄마에게 저렇게 말하라고 했다고 하긴 했지만,

어쨌든 선생님이 아니라

아이의 약간 힘없는 듯한, 쭈빗쭈빗해하는 말투로 직접 저 말을 들으니 

정말 마음이 많이 아팠답니다.

 

바쁜 시기가 언제쯤이면 끝날 것인지 묻는 아들에게

희망고문을 하다가, 또 실망시키다가......

아침이면 급하게 독촉해서 어린이집에 보내는 엄마에게

아들은 "난 빨리 라는 말이 정말 싫어"라고 일침을 가하더군요.

 

아이들아, 씩씩하게 오늘도 엄마를 기다려 주길......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6 [직장맘] 매일 아침 달린다 [8] 숲을거닐다 2014-03-05 3747
25 [직장맘] 믿고 맡겨달라 [7] 푸르메 2013-06-25 3599
24 [직장맘] 주말엄마, [5] kcm1087 2014-06-11 3570
23 [직장맘] 어느 직장맘의 기분좋은 저녁에. [4] puumm 2016-03-17 3559
22 [직장맘] [주말엄마]4. 여보 일찍 좀 들어와봐~! [2] kcm1087 2014-07-03 3437
21 [직장맘] 금쪽같은 점심시간 [6] sybelle 2015-10-22 3322
20 [직장맘] [주말엄마]② 칼퇴근 하라고 하세요! [2] kcm1087 2014-06-12 3252
19 [직장맘] 사진이 있는 인터뷰-'미생'영업3팀 김대명 happyhyper 2015-01-19 3212
18 [직장맘] [주말엄마] 3. 드디어 울렸네요. 신문고! imagefile [3] kcm1087 2014-06-17 3193
17 [직장맘] 아침부터 물난리 [10] yahori 2015-03-27 3171
16 [직장맘] "아빠가 한 것이 결코 아니다" imagefile [5] yahori 2015-08-20 2967
» [직장맘] 기다릴 수 있으니까 엄마 걱정하지 말고 일해... [2] sybelle 2016-10-20 2914
14 [직장맘] 저는 메르스 최전선에 있는 검사요원입니다 image 베이비트리 2015-06-24 2887
13 [직장맘] 아파요~ 다른 아이들은 어떤가요? imagefile [5] yahori 2015-12-15 2802
12 [직장맘] 초등 돌봄교실 [4] sybelle 2017-01-19 2780
11 [직장맘] 메르스 미워요 imagefile yahori 2015-06-02 2694
10 [직장맘] 세번째 육아휴직 imagefile [6] 강모씨 2017-06-09 2543
9 [직장맘] 여름이 가네요 [7] 푸르메 2018-08-30 2311
8 [직장맘] 누워 있는 아빠. 5분만... 애잔하다. imagefile [2] 강모씨 2017-06-30 2227
7 [직장맘] 유치원에 다시 간 9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6] 강모씨 2018-02-04 219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