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귀가하니 남편이 개똥이에게 책을 읽고 주고 있더군요.

산타할아버지와 클스마스에 선물을 소재로 한 책이었습니다.

개똥부 : “개똥아, 산타할아버지랑 클스마스 알아?”

개똥이 : “

개똥부 : “그럼, 개똥이는 클스마스에 어떤 선물을 받고 싶어?”

개똥이 : “눈 많~이 와서 눈사람 만들어

 

수요일.

클스마스에 내렸어야 할 함박눈이 낮에 내리더군요. 펑펑~

저 보다 일찍 퇴근하여 어린이집에 개똥이 데리러 갔던 남편은

개똥이와 눈사람을 만들었답니다.

조금 늦게 퇴근하여 남편이 찍어둔 사진을 보는데, ~ 눈물이 맺히더군요.

참 다행이다 싶어서요.

저 대신 남편이라도 개똥이랑 눈사람을 만들 여유가 있다는 것이 말이죠.

 

눈사람.jpg 
- 어린이집 하원길에 아빠랑 같이 만든 작은 눈사람을 들고 걷는 개똥이.

 

강모씨.

 

추신.

지난주 월요일에 20년 다닌 회사에 사표내고,

이번주 월요일 부터 다른 회사에 출근하기 시작했습니다.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46 [직장맘] ‘새벽회사’엄마, 요리 잘하는 엄마, 어리석은 엄마 imagefile [10] 강모씨 2016-06-07 5575
45 [직장맘] 아침이 즐거운(?) 직장맘 imagefile [4] yahori 2012-09-13 5557
44 [직장맘] 요즘 인기있는 어린이날 선물은? [1] yahori 2013-04-26 5533
43 [직장맘] 직장맘과 전업맘의 사이, 중간맘으로? [6] kcm1087 2014-07-11 5477
» [직장맘] 클스마스 선물을 미리 받은 개똥이 imagefile [8] 강모씨 2012-12-06 5452
41 [직장맘] 아이를 어린이집에 다시 보내고 [3] 새잎 2012-10-31 5419
40 [직장맘] 잘 생겼다~, 잘 생겼다~ 왕자병 초기 증상 개똥이. imagefile [4] 강모씨 2015-04-09 5405
39 [직장맘] 28개월, 사랑을 시작하기에 결코 빠르지 않은... imagefile [6] 강모씨 2012-08-06 5402
38 [직장맘] 희생 정신은 부족하고 어디서 본 건 좀 있고...... [8] corean2 2012-06-14 5392
37 [직장맘] 개똥아, 미안하다 사랑한다. [3] 강모씨 2013-01-15 5357
36 [직장맘] 육아휴직 후 복귀할 것인가... [20] lizzyikim 2012-12-10 5283
35 [직장맘] 엄마, 엄마 없으면 난 못 살아 [4] 숲을거닐다 2014-01-14 5149
34 [직장맘] 무상보육에서 소외된 부모들 /김계옥 베이비트리 2012-08-28 4941
33 [직장맘] 복직 두달 째 imagefile [7] lizzyikim 2013-06-11 4876
32 [직장맘] 어리버리 초보엄마의 쌩쇼! [10] 숲을거닐다 2014-12-01 4874
31 [직장맘] 우리들은 1학년... 알림장에는 imagefile [7] yahori 2015-07-14 4865
30 [직장맘] 베이비시터님이 아프시다 [3] 푸르메 2013-12-10 4851
29 [직장맘] 매일 아침 달린다 [8] 숲을거닐다 2014-03-05 4705
28 [직장맘] 아래 직장맘(어른아이 님) 속풀이 글에 대한 RE? 입니다 ^^ [40] 케이티 2014-07-10 4693
27 [직장맘] 복직 2주째 [5] lizzyikim 2013-04-30 465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